최종편집:2019-02-19 오후 02:45: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19-02-19 오후 02:45:28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오피니언

최종편집 : 2019-02-19 오후 12:41:26 |

출력 :

학식과 공부의 의미를 바로 알자

누군가로부터 ‘공부하라’는 말을 듣는다면 어떻게 하겠는가? 아마도 많은 학생들이 시험을 대비하는 공부를 생각하고 학교서 배우는 교과서나 참고서 또는 문제집을 펼칠..
[ 2019년 02월 19일]

접경지역 평화지원 절실하다

대학시절 하숙집 아주머니가 묻던 말이 아직도 귀에 쟁쟁하다. 강원도 고성이 고향이라고 하니 “거기서 이북이 보이냐”고 대뜸 물었다. 아주머니의 질문은 북한과 가깝다..
[ 2019년 02월 19일]

남북관계 ‘평화’의 허와 실

먼저, 미국의 비핵화에 대한 입장이다. 미국은 애초부터 북한의 핵보유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다. 따라서 유엔과 공조하여 현재 취하고 있는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
[ 2019년 02월 08일]

누가 이사를 간다

졸시 「누가 이사를 간다」는 십여 년 전에 쓴 시이다. 그 때만해도 이런 모습은 자주 볼 수 있는 풍경이었고 이사를 하는 날 공교롭게도 비나 눈이 오기라도 하면 가난한 ..
[ 2019년 01월 22일]

완강기, 이제는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할 때

지난해 11월 서울 종로의 한 고시원에서 화재로 6명의 소중한 인명이 숨지는 등 20명에 가까운 사상자가 발생한 안타까운 사고를 다들 기억할 것이다. 그리고 당시 고시원..
[ 2019년 01월 22일]

관광 인프라와 지오(GEO) 브랜드

새해가 밝았다. 우리 땅에도 밝은 기운이 가득 넘치길 기대하면서 관광자원 개발에 대해 다함께 생각해 볼만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해 보고자 한다. 지난해 말 고성군은 ..
[ 2019년 01월 09일]

한해를 보내는 가장 힘이 되는 가족

아침에 커튼을 여니 하얀 눈이 세상을 덮었다. 벌써 겨울이다. 퇴직하고 바쁘게 나름 설계하고 계획한 대로 여행에, 봉사활동에, 취미생활까지 하며 보내다보니 벌써 한해..
[ 2018년 12월 18일]

성탄절에 이런 선물을 받아 보시면

‘아프가니스탄’ 나라 이름을 들으시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십니까? 저는 아직도 황량한 벌판에서 자루 총을 들고 테러 훈련받는 탈레반들이 떠오릅니다. 저는 그런 이미지..
[ 2018년 12월 18일]

불의 흥망성쇠(興亡盛衰)

과거 한반도에서 세력을 떨쳤던 나라 고구려, 발해, 고려, 조선 등이 있었다. 하지만 이 세력을 떨쳤던 나라들이 망한 이유를 살펴보면, 기강이 무너졌고 무너짐과 동시에 ..
[ 2018년 12월 18일]

12월이다

그러나 우리나라를 긍정적인 관점에서 보자면 제2차 세계대전 후 출범한 신생국들 중 고도 성장을 이루었고 유일하게 중진국 함정(개인소득 만 달러대에 10년간 머물러있는..
[ 2018년 12월 04일]

동유럽을 다녀와서

샛별이 유난히 반짝이는 새벽 동유럽을 가기 위해 속초에서 친구들과 리무진 버스를 탔다. 이른 새벽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하늘을 보며 유럽에 가서도 저 별을 볼 수 있을..
[ 2018년 12월 04일]

‘깨진 유리창이론’과 ‘나무를 심은 사람’ 이야기

‘깨진 유리창이론’은 미국의 범죄학자인 제임스 윌슨과 조지 켈링이 1982년 3월에 공동 발표하며 처음으로 소개된 사회 무질서에 관한 이론이다. 깨진 유리창 하나를 방..
[ 2018년 11월 20일]

언니야, 고성김치 그 맛 기가 막히지?

얼마만일까, 내가 언니에게 편지를 쓰는 게. 벚나무 잎이 저리도 곱고, 들녘 벼 거두는 기계소리조차 연주로 들리는 이 가을, 이 아침에 언니를 부르는 건 딱하나 그리움에..
[ 2018년 11월 20일]

분단의 역사와 문화자산

우리 땅 고성만큼 특이한 역사를 지닌 곳이 또 있을까? 해방이후 38선이 그어질 때 공산 치하의 북쪽에 속해 있던 곳이었고,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휴전선을 중심으로 반..
[ 2018년 11월 06일]

가을 편지

그 웅장한 설악산이 그토록 푸르름을 자랑하더니 어느덧 고운 단풍으로 우수수 낙엽이 되어 갈바람에 떨어진다. 때가 되면 단풍 들고, 낙엽지면 떠나련만 동장군의 전초병..
[ 2018년 11월 06일]

‘푸슈푸슈’ 진리의 깨달음

사막을 여행하는 사람들이 제일 두려워하는 것이 ‘푸슈푸슈’라는 지대다. 아주 곱고 부드러운 모래로 되어 있는 지대인데, 가끔은 사막을 달리던 차가 푸슈푸슈를 만나게..
[ 2018년 10월 24일]

관광 패러다임의 변화가 필요하다

제8대 고성군의회가 출범한 지 3개월이 지난 현재 두 가지 제안을 하고자 합니다. 첫째, 우리 고성군 여름 피서객의 감소하는 부분에 대하여 문제점과 대안을 제시하고자..
[ 2018년 10월 24일]

주택용 소방서실 설치는 필수

소방청 자료에 의하면 전체 화재사망자의 60%가 주택화재로 인해 발생하였다고 한다. 일반가정에서의 화재는 취약시간대인 야간에 발생빈도가 높아 인명 및 재산상 피해가..
[ 2018년 10월 24일]

퇴계 숙부이자 스승 송재선생이 고성을 노래하다

퇴계 이황 선생의 스승은 누굴까? 퇴계는 7남1여 중 막내로 태어나 생후 7개월 만에 아버지(진사 이식李埴)를 여의고 어머니의 엄격한 교훈을 받고 자랐다. 학문은 12세 때..
[ 2018년 10월 10일]

교암리 천학정 뒷산 노송의 숭엄미

토성면 교암리 천학정 뒷산에 거대한 금강송 한 그루가 저녁햇살을 받아 우람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 소나무의 수령은 8백년에서 1천년 정도 되었다..
[ 2018년 10월 10일]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접경지역 평화지원 절실하다

숲에서 숲으로[17]

신라 화랑 사선四仙이 놀았다는 선..

학식과 공부의 의미를 바로 알자

고성소방서 소방공무원 2명 표창 수..

오호리번영회 산신제·치성제 개최

청렴하고 능력 있는 조합장 뽑아야

추위 이겨내고 피어난 ‘복수초’

CCTV 스마트 관제시스템 구축

고성경찰서 어르신 보이스피싱 예방..

최신뉴스

고성소방서 해빙기 수난구조 훈련 ..  

가진리 조립식 주택서 화재  

구명조끼 미착용 낚시어선 1척 단..  

군 장병 불편없도록 휴게공간 조성  

농산물ㆍ쓰레기 소각행위 주의  

정(情)많은 고성주민들 성금 모금 ..  

고성소방서 의용소방대 업무 실무..  

고성경찰서 어르신 보이스피싱 예..  

속초해경 동력수상레저기구 정비 2..  

이경일 군수 명예퇴직자 공로패 수..  

고성군 민선7기 조직개편 진통 끝 ..  

전입세대·제대군인 정착지원금 지..  

지방규제개혁 인센티브 확대 추진  

CCTV 스마트 관제시스템 구축  

알기 쉬운 위탁선거법 Q&A ⑧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