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10-15 오전 11:46: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제일반기업/산업농어업단체개업집평택촌놈의 종목분석맛집업체탐방
최종편집:2018-10-15 오전 11:46:2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경제일반

기업/산업

농어업단체

개업집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맛집

업체탐방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경제 > 맛집

최종편집 : 2012-07-03 오전 10:08:16 |

출력 :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성게 맛 ‘황홀’

성게축제로 유명한 아담하고 조용한 초도항. 남쪽으로는 화진포가 있고, 앞쪽에는 거북이 모양의 금구도가 천년의 전설을 간직하고 있다. 성게 주산지인 이곳에는 고성군..
[ 2012년 07월 03일]

추천! 고성지역 맛집 기행 ⑦ 양양식당

흔히들 맛집이라고 하면 빼곡한 상가들이 밀집된 시내를 벗어나 한적한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음식의 겉모양이 특별하고 이벤트도 있으며 맛도 자극적인 것을 연상하기 마..
[ 2012년 05월 22일]

진한 재첩향이 전해주는 자연의 맛

4월로 접어들면서 산과 들에서 자라나는 봄나물과 꽃으로 여기저기 봄내음이 가득하고, 따사로운 봄 햇살이 움츠러들었던 어깨를 활짝 펴게 한다. 하지만 들뜬 기분과는 다..
[ 2012년 04월 10일]

일교차 심한 환절기 보신 음식으로 좋아

직접 기른 토종닭 사용 … 부드럽고 쫄깃한 육질
[ 2012년 03월 13일]

손님들 입맛 맞추다보니 ‘비법’ 생겨

긴 겨울의 터널을 지나 모처럼 따뜻한 기온과 청명한 날씨가 추위로 오므라들었던 몸을 느슨하게 만든다. 두툼한 외투가 거추장스럽게 느껴지고 얼음이 녹듯 몸이 나른해져..
[ 2012년 02월 21일]

식욕 확 살아나…얼굴엔 땀방울 가득

옷을 몇 겹이나 입었는데도 매서운 바람과 한기가 체온을 떨어뜨리고, 몸을 오싹하게 움츠러들게 만든다. 설이 지나서 매서운 추위가 한 풀 꺽 일줄 알았는데, 이런 예상..
[ 2012년 02월 07일]

개운하고 시원한 국물맛 잊을 수 없어

고성군 하면 떠오르는 단어가 있다. 바로 명태이다. 1985년까지만 해도 전국 생산량의 60%이상을 차지하며 우리 삶을 풍족 하게 만들었던 명태. 명태가 어판장에 가득 ..
[ 2012년 01월 31일]

“무뚝뚝하지만 속 깊은 고성사람 같은 맛”

본지는 이번호부터 고성지역의 맛집을 소개하는 ‘맛집 기행’ 코너를 신설합니다. 이 코너는 기자가 독자들의 추천을 받은 맛집을 찾아가 직접 음식을 먹어보고, 지역을 ..
[ 2012년 01월 10일]

1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교암리 천학정 뒷산 노송의 숭엄미

고성통일명태와 떠나는 4GO 여행

“남북교류 거점지역 선점 노력 필..

전 세계 서점을 탐방하는 즐거움 예..

산불전문진화대·산불유급감시원 선..

올해 도내 최초 총체벼 수확 시연회..

최북단 3대 어장 ‘북방어장’ 개방

고성 앞바다로 돌아올 명태를 기다..

전희주·신다현 학생 고등부 장원

제15회 군수배 군민골프대회 열려

최신뉴스

아름다운 백사장·얕은 수심 가족..  

화암사 전국 산악인 교육장소로 활..  

수확철 농기계 안전사고 주의 당부..  

고성군보건소 독감 예방접종 실시  

공무원 부패방지 위반 혐의로 검찰..  

간성읍 해상리 돼지돈사 화재  

고성경찰서 전좌석 안전띠 착용 캠..  

50세 이하 미혼남 결혼 지원 추진  

올해 첫 어미연어 대진항에서 어획  

장신리유원지 ‘물놀이 안전명소’..  

송포리 농수산물가공처리장 위탁운..  

거진전통시장 ‘특성화시장’ 첫걸..  

평화지역 소상공인 시설현대화사업..  

숲에서 숲으로 ⑨  

고성군 바둑협회 도 생활육대회 우..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