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10-15 오전 11:46: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18-10-15 오전 11:46:2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교육/문화 > 김하인 연재소설

최종편집 : 2018-05-01 오후 02:26:48 |

출력 :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9, 마지막 회>

산기슭에 진달래꽃과 철쭉꽃이 만발했다. 벚꽃나무도 가지마다 꽃을 흐드러지게 피운 화창한 봄날이었다. 2011년 4월 25일, 토요일 오후. 십여 명의 남녀 등산객들이 무..
[ 2018년 05월 01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8>

그가 손을 더듬어 그녀 손을 잡자 그녀 눈에서 다시 눈물이 주르륵 흘러내렸다. 그는 말을 잇지를 못했다. 정말 그녀에게 미안했기 때문이다. 그는 두 눈을 즈려감은 채 ..
[ 2018년 04월 17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7>

그는 경험으로 알고 있었다. 세찬 통증이 지나가면 최소한 두어 시간은 괜찮아진다. 처음엔 통증은 하루에 한번 꼴이었다. 하지만 날이 흘러 병세가 진행될수록 하루에 견..
[ 2018년 04월 04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6>

학창시절 그를 만나려고 했으면 만나볼 수 있었다. 아마도 자신이 손을 내밀었다면 그는 손을 잡았을 것이다. 초등학교 때 맨손으로 서로의 손을 잡고 즐겁게 춤을 추었듯..
[ 2018년 03월 21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5>

그도 말이 없고 그녀도 말이 없었다. 남자는 벽에 등 기댄 채 문가에서 하염없이 밖을 내다보는 여자를 지켜보고만 있고 여자는 솔가지가 우수수 흰 눈을 털어내는 광경을 ..
[ 2018년 03월 06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4>

-혹시나 해서 하는 말인데. 너 혼자 나 몰래 어디론가 사라질 생각 같은 거 절대 하지 마. 밖은 온통 눈 천지야. 네가 묵었던 그 집까지 차가 들어갈 수 있다면 내 차로 ..
[ 2018년 02월 21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3>

도대체 어딜 그렇게 헤맸고 다녔을까. 세찬 겨울바람을 맞아 피부 곳곳이 갈라지고 심하게 튼 얼굴은 군데군데 딱지가 앉았다. 머리카락은 수세미처럼 헝클어지고 입가에는..
[ 2018년 01월 10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2>

경희는 날자를 곰곰이 되씹어본 순간 머릿속을 뭔가가 서늘하게 가르고 지나가는 듯 했다. 아니, 지난 달 11월 19일이라면! 그날은 고향 H읍에서 초등학교 동창모임이 있었..
[ 2017년 12월 19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1>

여자라는 이유로 남자에게 네 인생을 의지하거나 자존심을 버리고 상처를 입으면서까지 매달릴 이유가 없다는 뜻이다. 그럴 필요가 없다. 그렇다면! 승윤이 너는 이렇게 되..
[ 2017년 12월 05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40>

하지만 네 의견을 상대방에게 다 얘기하고 설명한 뒤에도 결과가 변하지 않는다면, 무시당했거나 억울하게 생각하지 말고 결과 그대로를 받아들이거라. 네가 원하지 않는 ..
[ 2017년 11월 22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9>

수범아…… 이젠 네 키가 아빠보다 훨씬 더 크지? 옛날 같으면 너도 어엿한 사내대장부로서 자랄 만큼 자랐다. 비록 앞으로 네가 해내야할 학업과 공부는 많이 남았다만 나..
[ 2017년 11월 08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8>

하지만 아들아…… 온갖 호사스런 값비싼 물질로 도배된 시간과 미래가 네가 공부하는 이유가 되고 꿈이 된다는 것은 불행한 일이다. 그런 삶을 사는 자들은 지극히 극소수..
[ 2017년 09월 29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7>

누구나 책상 앞에 앉아 공부는 다 해요. 공부를 해서 좋은 대학에 들어가고 사회로 나와 좋은 직장, 좋은 직업을 갖는다는 목표는 누구나 똑 같죠. 하지만 그 길이 똑같긴 ..
[ 2017년 09월 05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6>

그러니 여보……! 내가 짊어져야 할 무거운 짐을 오롯이 당신에게 떠맡기게 되어 당신에게 난 고개조차 들 수가 없는 죄인이오. 하지만…… 달리 방법이 없소. 어쩔 도리가..
[ 2017년 08월 22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5>

당신 입술에 처음 입 맞췄던 정동골목의 그 어두운 돌담길이 불현듯 떠오르오. 어색하기 그지없는 굳은 표정으로 얼굴을 가까이 들이대는 내게 당신은 파르르 떨리는 속눈..
[ 2017년 07월 18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4>

바라나시의 또 다른 이름은 순례자들의 성지라는 이름인 ‘카시’이다. ‘영적인 빛으로 충만한 도시’라는 의미다. 히말라야의 물을 모은 강이 유유히 평원을 가로질러 시..
[ 2017년 07월 04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3>

나는 내 자식들에게도 내가 죽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다. 아버지가 암 따위에 허물어져서 허망하게 눈 감는 것을 보여주고 싶지 않다. 아이들은 지금 한창 공부할 때다..
[ 2017년 06월 20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2>

11월의 마지막 일요일인 27일 오후. 가족들이 모두 외출한 집에서 나는 혼자 팔짱을 끼고 베란다 바깥을 내다보고 있었다. 삼십여 분 전 참기 힘든 통증이 왔었는데 모르핀..
[ 2017년 06월 20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1>

어머니…… 코를 연하게 고시며 잠들어 계신 모습이 한없이 정겹습니다. 혹시라도 어머니가 단잠을 깨실까 싶어 저는 전설 같은 어머니의 오랜 세월을 들여다봅니다. 아주 ..
[ 2017년 02월 13일]

[연재소설] 내 아버지, 그 남자 <30>

어린 시절 기억이지만 그는 경희를 좋아했다. 경희도 싫지 않아하던 내색이었는데 초등학교 육 학년 초반기에 그녀 집이 대구로 이사를 가면서 연락이 끊겨버렸었다. 학교..
[ 2016년 12월 08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교암리 천학정 뒷산 노송의 숭엄미

고성통일명태와 떠나는 4GO 여행

전 세계 서점을 탐방하는 즐거움 예..

“남북교류 거점지역 선점 노력 필..

올해 도내 최초 총체벼 수확 시연회..

산불전문진화대·산불유급감시원 선..

최북단 3대 어장 ‘북방어장’ 개방

고성 앞바다로 돌아올 명태를 기다..

전희주·신다현 학생 고등부 장원

제15회 군수배 군민골프대회 열려

최신뉴스

아름다운 백사장·얕은 수심 가족..  

화암사 전국 산악인 교육장소로 활..  

수확철 농기계 안전사고 주의 당부..  

고성군보건소 독감 예방접종 실시  

공무원 부패방지 위반 혐의로 검찰..  

간성읍 해상리 돼지돈사 화재  

고성경찰서 전좌석 안전띠 착용 캠..  

50세 이하 미혼남 결혼 지원 추진  

올해 첫 어미연어 대진항에서 어획  

장신리유원지 ‘물놀이 안전명소’..  

송포리 농수산물가공처리장 위탁운..  

거진전통시장 ‘특성화시장’ 첫걸..  

평화지역 소상공인 시설현대화사업..  

숲에서 숲으로 ⑨  

고성군 바둑협회 도 생활육대회 우..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