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0-10 오전 11:2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19-10-10 오전 11:22:14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교육/문화 >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최종편집 : 2019-09-24 오전 10:36:58 |

출력 :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56]

1983년 거진항 풍어제 모습이다. 예년에 보기 드문 흉어가 계속되자 거진항 위판장에서 만선과 풍어를 기원하는 풍어제가 열리고 있다. <수집 소장 사진><수집소장사진>
[ 2019년 09월 24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55]

1977년 촬영된 간성면 시가지 모습이다. 시가지를 관통하는 국도 7호선 주변으로 지붕 앞면을 편평하게 만드는 ‘바리페이트’ 공사와 경계용 파이프를 놓는 공사가 진행되..
[ 2019년 08월 2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54]

1979년 촬영된 거진읍 반암리 7번국도 주변의 모습이다. 포장이 되지 않은 신작로 양쪽에서 밭일을 하는 주민들의 모습이 정겹다. <수집소장사진>
[ 2019년 07월 23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53]

발구는 말이나 소의 목에 얹어 매는 형태로 물건을 운반하는 데 쓰는 도구를 말한다. 외발구와 쌍발구 두 종류가 있는데, 외발구는 강원도 등지의 산간 지대에서 눈이 많이..
[ 2019년 06월 19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52]

1940년 음력 4월 8일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건봉사 능파교 앞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2002년 보물 제1336호로 지정된 능파교는 조선시대 숙종 때 건봉사 대웅전과 극락전 지..
[ 2019년 05월 2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51]

1988년 두백산 정상에서 촬영한 죽왕면 오봉리 왕곡마을 전경이다. 칼라네가티브. 니콘 FM2 24-70. 함씨와 최씨가 집성촌을 이루며 살고 있는 왕곡마을은 북방식가옥 등을..
[ 2019년 04월 24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50]

1975년에 촬영된 당시 간성면 상리 일대의 모습이다. 멀리 보이는 건물은 고성군농촌지도소이며, 아담한 초가집들 사이에 난 비포장 도로는 국도 7호선이다. <수집소장사진..
[ 2019년 04월 09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9]

진부령 도로가 확포장되기 전인 1985년 진부령 정상의 모습이다. 정상 중앙에 위치했던 향로봉지구 전투전적비는 확포장 공사로 인하여 진부령미술관 뒤편으로 이전했다. ..
[ 2019년 03월 2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8]

1983년 6월에 촬영한 죽왕면 가진리 일명 고재바우 일대 사진이다. 지금은 2차선 도로포장과 해안철책으로 자유출입이 안되고, 주간에 군부대에서 통문을 열어주면 출입이 ..
[ 2019년 03월 13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7]

1973년 3월 12일 고성군 토성면 장천리와 사진리가 대통령령 제6542호에 따라 속초시로 편입된 가운데, 같은 해 6월 29일 토성면 주관으로 장천리와 사진리 이장의 송별식..
[ 2019년 02월 08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6]

죽왕면 가진항의 1977년 9월 17일 모습이다. 항구개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무동력선(뗏마) 이 정박해 있는 평화로운 모습이다. <수집 소장사진>
[ 2019년 01월 22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5]

2005년까지만 해도 거진항에서는 자연산 명태가 그물에 잡혀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명태야, 어서 돌아와라~. <펜탁스 645 / 120 엑타크롬 / S 1/125 / F8 남동환 촬영>
[ 2019년 01월 09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4]

6.25 한국전쟁 당시인 1951년 토성면 천진에서 천진의원이 개원한 것을 기념해 찍은 사진이다. 당시 천진의원의 진료 과목은 내과, 소아과, 산부인과, 성병과 4개 부문이었..
[ 2018년 11월 20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3]

1971년 11월 2일 현내면 대진항에서 대진어업협동조합 주관으로 어민반공단합대회가 열렸다. 당시 임복천 대진어업조합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수집소장 사진>..
[ 2018년 11월 0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2]

35년 전인 1983년 거진항의 모습이다. 항구에 정박해 있는 어선은 목선으로 선단을 이루고 있다. 사진에 보이는 고성군수협 냉동창고는 2017년 철거돼 지금 그 자리가 주차..
[ 2018년 09월 18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1]

지난 1947년 8월 15일 당시 간성국민학교 (현 고성교육지원청 자리) 에 수많은 주민들이 모인 가운데 광복 2주년 기념식이 열리고 있는 모습이다. 이때 내걸린 태극기를 자..
[ 2018년 08월 2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0]

간성읍 시가지에 있는 홍제당약국의 1972년 모습이다. 당시 상호는 ‘홍제당약방’이었다. 1층 규모의 약국 간판에 담쟁이 식물이 자라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수집소장사..
[ 2018년 07월 24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9]

1984년 촬영된 간성시장 정비 전의 모습이다. 간성시장은 당시만 해도 아직 정비사업이 진행되지 않아 1층 가옥들이 빽빽하게 들어서 어수선한 모습이었다. <수집소장 사진..
[ 2018년 07월 1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8]

1970년대 거진읍 거진1리사무소 모습이다. 사무소 정면에 적힌 ‘근면, 자조, 협동’과 ‘멸공, 통일’이라고 글귀가 당시의 사회상을 알려준다. 인근 상점에서 반팔 흰셔..
[ 2018년 05월 1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7]

1970년 간성 시가지 모습이다. 넓게 뚫린 신작로 가운데 점선으로 중앙선이 표시되어 있을 뿐 교통표지판도 없는 신작로 옆에는 소 한 마리가 달구지에 묶여 한가롭게 서 ..
[ 2018년 03월 21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한민국 초콜릿 성지를 꿈꾸다”..

“부적합 판정 수산물 90% 재사용”

고성통일명태와 떠나는 평화 여행

민간단체 보조사업 성과평가와 관련..

농업기계임대사업소 농번기 휴일근..

웃어른을 공경하자

국민을 이롭게 하는 게 정치라는데..

“명태의 귀환을 바라는 간절함 담..

2019 재난대비 긴급구조 종합훈련 ..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 수상

최신뉴스

금강농협 금융사기 피해예방 캠페..  

2020년 모범 음식점 지정 심사 실..  

공공비축미 매입 14.6% 증가  

개별주택가격 결정·공시, 이의신..  

북방어장 6개월간 도내 어업인에 ..  

청년 도전 응원하는 다양한 시책 ..  

민주당 2020 총선기획단 발대식 개..  

한반도 평화와 남북경협 토론회 열..  

소규모 보전 부적합 군유지 매각 ..  

장신2리에 LPG소형 저장탱크 보급  

고성시니어클럽 어르신 문화체험활..  

미수복고성군민회 합동망향제 열려..  

고성소방서 시민조사참여단 화재안..  

속초해경 가을 행락철 낚싯배 특별..  

거진중 교직원 응급처치와 심폐소..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