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2-19 오후 02:45: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19-02-19 오후 02:45:28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교육/문화 >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최종편집 : 2019-02-08 오전 09:58:49 |

출력 :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7]

1973년 3월 12일 고성군 토성면 장천리와 사진리가 대통령령 제6542호에 따라 속초시로 편입된 가운데, 같은 해 6월 29일 토성면 주관으로 장천리와 사진리 이장의 송별식..
[ 2019년 02월 08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6]

죽왕면 가진항의 1977년 9월 17일 모습이다. 항구개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무동력선(뗏마) 이 정박해 있는 평화로운 모습이다. <수집 소장사진>
[ 2019년 01월 22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5]

2005년까지만 해도 거진항에서는 자연산 명태가 그물에 잡혀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명태야, 어서 돌아와라~. <펜탁스 645 / 120 엑타크롬 / S 1/125 / F8 남동환 촬영>
[ 2019년 01월 09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4]

6.25 한국전쟁 당시인 1951년 토성면 천진에서 천진의원이 개원한 것을 기념해 찍은 사진이다. 당시 천진의원의 진료 과목은 내과, 소아과, 산부인과, 성병과 4개 부문이었..
[ 2018년 11월 20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3]

1971년 11월 2일 현내면 대진항에서 대진어업협동조합 주관으로 어민반공단합대회가 열렸다. 당시 임복천 대진어업조합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수집소장 사진>..
[ 2018년 11월 0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2]

35년 전인 1983년 거진항의 모습이다. 항구에 정박해 있는 어선은 목선으로 선단을 이루고 있다. 사진에 보이는 고성군수협 냉동창고는 2017년 철거돼 지금 그 자리가 주차..
[ 2018년 09월 18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1]

지난 1947년 8월 15일 당시 간성국민학교 (현 고성교육지원청 자리) 에 수많은 주민들이 모인 가운데 광복 2주년 기념식이 열리고 있는 모습이다. 이때 내걸린 태극기를 자..
[ 2018년 08월 2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0]

간성읍 시가지에 있는 홍제당약국의 1972년 모습이다. 당시 상호는 ‘홍제당약방’이었다. 1층 규모의 약국 간판에 담쟁이 식물이 자라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수집소장사..
[ 2018년 07월 24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9]

1984년 촬영된 간성시장 정비 전의 모습이다. 간성시장은 당시만 해도 아직 정비사업이 진행되지 않아 1층 가옥들이 빽빽하게 들어서 어수선한 모습이었다. <수집소장 사진..
[ 2018년 07월 1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8]

1970년대 거진읍 거진1리사무소 모습이다. 사무소 정면에 적힌 ‘근면, 자조, 협동’과 ‘멸공, 통일’이라고 글귀가 당시의 사회상을 알려준다. 인근 상점에서 반팔 흰셔..
[ 2018년 05월 1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7]

1970년 간성 시가지 모습이다. 넓게 뚫린 신작로 가운데 점선으로 중앙선이 표시되어 있을 뿐 교통표지판도 없는 신작로 옆에는 소 한 마리가 달구지에 묶여 한가롭게 서 ..
[ 2018년 03월 2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6]

1970년대 간성읍 흘리 진부령 정상의 모습이다. 중앙에 향로봉지구 전투전적비가 있고, 오른쪽으로 진부상회가 보인다. 국도 46호선이 확포장되기 전의 모습으로, 당시에는..
[ 2018년 03월 0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5]

지난 1977년 2월 진부령 정상 알프스스키장에서 제58회 전국체전 동계스키대회가 개최된 가운데, 흘리 지역 어린이들이 대회를 관람하는 모습이다. <수집소장 사진>
[ 2018년 02월 2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4]

2월 9일 역사적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개막하는 가운데, 과거 우리지역 알프스스키장에서 열린 전국체육대회 동계스키대회의 기억이 떠올랐다. 사진은 1977년 2월 22일..
[ 2018년 02월 0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3]

1968년 촬영된 간성읍 흘리마을의 설경사진이다. 폭설이 내려 세상이 온통 눈으로 뒤덮인 가운데 옹기종기 모여 있는 마을 가옥의 처마까지 눈이 쌓인 모습이 장관이다. <..
[ 2018년 01월 10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2]

1961년 이화여대 졸업생 이혜숙씨가 간성읍 탑동리 화전민촌에 세운 선혜학원의 모습이다. 선혜학원은 계몽과 농촌개발, 문맹퇴치 사업을 활발히 전개했다. 이화여대 졸업..
[ 2017년 12월 19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1]

1958년 촬영된 간성성당 축성식 사진이다. 성당 맞은편 경찰서(현 군의회 자리) 쪽에서 찍은 것으로 추정된다. 성당 건물 오른쪽의 공터에서 집회를 하는데 상당히 많은 신..
[ 2017년 11월 22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0]

1958년 간성읍 시가지 모습이다. 대부분 초가집들로 구성되었는데, 군청 입구에 위치한 농협중앙회 고성군지부 2층 건물과 이승만 초대 대통령의 친필 ‘북진통일탑’이 두..
[ 2017년 09월 29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29]

1972년 거진읍 대대리 전경이다. 오른쪽으로 보이는 북천교(합축교)와 간성~거진간 국도7호선, 그리고 진부령으로 향하는 국호 46호선이 모두 비포장 상태임을 알 수 있다...
[ 2017년 08월 08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28]

토성면 청간리 국도 7호선 포장 모습이다. 1979년 당시 비포장 상태였던 국도 7호선을 아스팔트 2차선으로 확포장 하는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아스팔트 포장 공사중 하수..
[ 2017년 07월 04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접경지역 평화지원 절실하다

숲에서 숲으로[17]

신라 화랑 사선四仙이 놀았다는 선..

학식과 공부의 의미를 바로 알자

고성소방서 소방공무원 2명 표창 수..

오호리번영회 산신제·치성제 개최

청렴하고 능력 있는 조합장 뽑아야

추위 이겨내고 피어난 ‘복수초’

CCTV 스마트 관제시스템 구축

고성경찰서 어르신 보이스피싱 예방..

최신뉴스

고성소방서 해빙기 수난구조 훈련 ..  

가진리 조립식 주택서 화재  

구명조끼 미착용 낚시어선 1척 단..  

군 장병 불편없도록 휴게공간 조성  

농산물ㆍ쓰레기 소각행위 주의  

정(情)많은 고성주민들 성금 모금 ..  

고성소방서 의용소방대 업무 실무..  

고성경찰서 어르신 보이스피싱 예..  

속초해경 동력수상레저기구 정비 2..  

이경일 군수 명예퇴직자 공로패 수..  

고성군 민선7기 조직개편 진통 끝 ..  

전입세대·제대군인 정착지원금 지..  

지방규제개혁 인센티브 확대 추진  

CCTV 스마트 관제시스템 구축  

알기 쉬운 위탁선거법 Q&A ⑧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