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10-15 오전 11:46: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18-10-15 오전 11:46:2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교육/문화 >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최종편집 : 2018-09-18 오전 11:00:59 |

출력 :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2]

35년 전인 1983년 거진항의 모습이다. 항구에 정박해 있는 어선은 목선으로 선단을 이루고 있다. 사진에 보이는 고성군수협 냉동창고는 2017년 철거돼 지금 그 자리가 주차..
[ 2018년 09월 18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1]

지난 1947년 8월 15일 당시 간성국민학교 (현 고성교육지원청 자리) 에 수많은 주민들이 모인 가운데 광복 2주년 기념식이 열리고 있는 모습이다. 이때 내걸린 태극기를 자..
[ 2018년 08월 2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40]

간성읍 시가지에 있는 홍제당약국의 1972년 모습이다. 당시 상호는 ‘홍제당약방’이었다. 1층 규모의 약국 간판에 담쟁이 식물이 자라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수집소장사..
[ 2018년 07월 24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9]

1984년 촬영된 간성시장 정비 전의 모습이다. 간성시장은 당시만 해도 아직 정비사업이 진행되지 않아 1층 가옥들이 빽빽하게 들어서 어수선한 모습이었다. <수집소장 사진..
[ 2018년 07월 1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8]

1970년대 거진읍 거진1리사무소 모습이다. 사무소 정면에 적힌 ‘근면, 자조, 협동’과 ‘멸공, 통일’이라고 글귀가 당시의 사회상을 알려준다. 인근 상점에서 반팔 흰셔..
[ 2018년 05월 1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7]

1970년 간성 시가지 모습이다. 넓게 뚫린 신작로 가운데 점선으로 중앙선이 표시되어 있을 뿐 교통표지판도 없는 신작로 옆에는 소 한 마리가 달구지에 묶여 한가롭게 서 ..
[ 2018년 03월 2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6]

1970년대 간성읍 흘리 진부령 정상의 모습이다. 중앙에 향로봉지구 전투전적비가 있고, 오른쪽으로 진부상회가 보인다. 국도 46호선이 확포장되기 전의 모습으로, 당시에는..
[ 2018년 03월 0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5]

지난 1977년 2월 진부령 정상 알프스스키장에서 제58회 전국체전 동계스키대회가 개최된 가운데, 흘리 지역 어린이들이 대회를 관람하는 모습이다. <수집소장 사진>
[ 2018년 02월 21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4]

2월 9일 역사적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개막하는 가운데, 과거 우리지역 알프스스키장에서 열린 전국체육대회 동계스키대회의 기억이 떠올랐다. 사진은 1977년 2월 22일..
[ 2018년 02월 06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3]

1968년 촬영된 간성읍 흘리마을의 설경사진이다. 폭설이 내려 세상이 온통 눈으로 뒤덮인 가운데 옹기종기 모여 있는 마을 가옥의 처마까지 눈이 쌓인 모습이 장관이다. <..
[ 2018년 01월 10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2]

1961년 이화여대 졸업생 이혜숙씨가 간성읍 탑동리 화전민촌에 세운 선혜학원의 모습이다. 선혜학원은 계몽과 농촌개발, 문맹퇴치 사업을 활발히 전개했다. 이화여대 졸업..
[ 2017년 12월 19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1]

1958년 촬영된 간성성당 축성식 사진이다. 성당 맞은편 경찰서(현 군의회 자리) 쪽에서 찍은 것으로 추정된다. 성당 건물 오른쪽의 공터에서 집회를 하는데 상당히 많은 신..
[ 2017년 11월 22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30]

1958년 간성읍 시가지 모습이다. 대부분 초가집들로 구성되었는데, 군청 입구에 위치한 농협중앙회 고성군지부 2층 건물과 이승만 초대 대통령의 친필 ‘북진통일탑’이 두..
[ 2017년 09월 29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29]

1972년 거진읍 대대리 전경이다. 오른쪽으로 보이는 북천교(합축교)와 간성~거진간 국도7호선, 그리고 진부령으로 향하는 국호 46호선이 모두 비포장 상태임을 알 수 있다...
[ 2017년 08월 08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28]

토성면 청간리 국도 7호선 포장 모습이다. 1979년 당시 비포장 상태였던 국도 7호선을 아스팔트 2차선으로 확포장 하는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아스팔트 포장 공사중 하수..
[ 2017년 07월 04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27]

1988년 3월 28일 촬영한 대진등대의 모습이다. 당시 앵글로 조립한 이 등대는 우리나라 최북단 등대로, 어로한계선을 표시하는 도등(2개의 등대를 연결하는 선이 어로한계..
[ 2017년 05월 23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26]

1970년 고성군 현내면 마차진리의 모습이다. 멀리 대진등대가 보이고, 국도 7호선 오른쪽으로는 68해일 피해주민들에게 지어준 재해주택이 보인다. 왼쪽은 현재 금강산산콘..
[ 2017년 04월 25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25]

지난 1990년 10월 19일 춘천종합야구장에서 열린 제8회 강원도 민속예술축제에서 종합우수상과 지도상을 수상한 고성군의 ‘반바우후리질소리’ 공연모습이다. 거진읍 반암..
[ 2017년 03월 28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24]

1982년 대진항에서 그물 가득 잡혀온 명태를 떼어내는 작업을 하는 모습이다. 한 때 우리나라 최대의 명태 산지로 명성을 날렸던 고성지역에서 명태가 사라진지도 오래되었..
[ 2017년 03월 14일]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23]

1882년 국도 7호선 현내면 산학리 구간에 설치된 탱크저지선의 모습이다. 지금은 철근 콘크리트로 설치되었는데, 당시는 커다란 돌을 크레인으로 하나하나 쌓아서 설치하..
[ 2017년 01월 24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교암리 천학정 뒷산 노송의 숭엄미

고성통일명태와 떠나는 4GO 여행

“남북교류 거점지역 선점 노력 필..

전 세계 서점을 탐방하는 즐거움 예..

산불전문진화대·산불유급감시원 선..

올해 도내 최초 총체벼 수확 시연회..

최북단 3대 어장 ‘북방어장’ 개방

고성 앞바다로 돌아올 명태를 기다..

전희주·신다현 학생 고등부 장원

제15회 군수배 군민골프대회 열려

최신뉴스

아름다운 백사장·얕은 수심 가족..  

화암사 전국 산악인 교육장소로 활..  

수확철 농기계 안전사고 주의 당부..  

고성군보건소 독감 예방접종 실시  

공무원 부패방지 위반 혐의로 검찰..  

간성읍 해상리 돼지돈사 화재  

고성경찰서 전좌석 안전띠 착용 캠..  

50세 이하 미혼남 결혼 지원 추진  

올해 첫 어미연어 대진항에서 어획  

장신리유원지 ‘물놀이 안전명소’..  

송포리 농수산물가공처리장 위탁운..  

거진전통시장 ‘특성화시장’ 첫걸..  

평화지역 소상공인 시설현대화사업..  

숲에서 숲으로 ⑨  

고성군 바둑협회 도 생활육대회 우..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