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12-18 오전 11:45: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특집여성-여당당노인-노년시대청소년-1318종교-더소울이선국의 <길에서 금강산을 만나다>
최종편집:2018-12-18 오전 11:45:4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특집

여성-여당당

노인-노년시대

청소년-1318

종교-더소울

이선국의 <길에서 금강산을 만나다>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기획/특집 > 이선국의 <길에서 금강산을 만나다>

최종편집 : 2018-12-10 오전 09:45:43 |

출력 :

한국전쟁·고성산불에도 온전하게 제 모습 지켜

왕곡마을은 오봉산 아래 아담하게 자리한 민속마을이다. 마을 전체를 감 싸는 산세의 보호로 전쟁통에도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한다. 오봉산은 오음 산을 비롯해 두백산(두..
[ 2018년 12월 10일]

누구나 걷기 좋은 최상의 트레킹 코스

고성지방의 금강소나무는 유난히 붉다. 거북등을 닮은 솔보굿과 푸르른 솔잎은 변함없는 지조와 절개의 상징이다. 5월 노란 송홧가루를 날리는 주변 울창한 송림으로 송지..
[ 2018년 11월 13일]

국내 최초의 해양심층수 개발지역 송지호 앞바다

해양심층수는 태양광이 거의 미치지 못하는 200m 이하의 깊은 바다 속에서 순환하는 바닷물을 말한다. 엄밀한 의미의 심층수는 그린란드에서 발원하여 2000년을 주기로 대..
[ 2018년 10월 25일]

아름다운 백사장·얕은 수심 가족단위 피서지 인기

해변은 1976년 7월 1일 개장되어 매년 많은 피서객이 찾는다. 70~80년대 단체별 피서객들이 줄을 이었지만 점차 피서객이 줄고 있는 실정이다. 송지호 남북의 넓은 주차장,..
[ 2018년 10월 15일]

북풍의 추위와 산짐승의 침입을 막아내기 위한 구조

어명기가옥은 대표적인 북방식 전통가옥으로 1984년 국가중요민속자료 제131호로 지정되었다. 죽왕면 삼포1리 마을 서쪽에 위치한 가옥은 본채와 방앗간, 헛간채의 세 동..
[ 2018년 09월 27일]

점점이 바다에 떠 있는 외딴 섬들이 그리움 더해줘

삼포해변은 1977년 7월 10일 개장했다. 넓고 깨끗한 백사장과 백도, 흑도, 여러 개의 크고 작은 섬들이 있는 바다 풍광이 유난히 빼어난 곳, 드넓은 바다의 품을 내어주고 ..
[ 2018년 09월 06일]

고즈넉한 해변으로 그리움이 파도처럼 밀려오는 곳

김하인 작가는 소설가이자 시인이자 추리작가이다. 경북 상주시에서 태어나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서울에서 다녔으나 대학교는 대구에서 졸업했다. 대학교 3학년 때 《조선..
[ 2018년 08월 28일]

동해안에서 가장 오래된 신석기 유적지

문암리선사유적지에서 중부 동해안지역의 신석기시대의 주거지 5기와 야 외노지 8기, 수혈 3호, 밭 유구 2개층 등 다양한 신석기 문화유구들이 조사 되었다. 이중 주거지..
[ 2018년 08월 07일]

죽어서도 인연과 사랑 이어간 부부의 애틋한 이야기

고성지방은 동해의 긴 해안선을 따라 크고 작은 해변이 많다. 화진포, 송지호, 삼포, 봉수대 등 시범과 일반해변을 비롯해 마을단위 해변이 모두 27곳이나 있다. 지방자치..
[ 2018년 07월 24일]

기묘한 바위에 하얀 파도가 부서지는 아름다운 풍경

고성군 죽왕면 문암2리 해안에는 기묘한 바위에 하얀 파도가 부서지는 아름다운 풍경이 있다. 이 바위는 원래 해안에서 약간 떨어져 있는 돌섬이었으나 바로 옆에 흘러나오..
[ 2018년 07월 11일]

무릉도원 계곡 따라 영서를 관통하는 길 ‘소파령’

운봉산 곁을 지나 곧장 서쪽으로 향하면 도학초등학교 앞에서 신선봉을 향해 일어서는 옹기지게꾼 형상을 만난다. 외진 산골에 어울리지 않는 큰 형상에 놀란다. 웬 생뚱..
[ 2018년 04월 17일]

학야리와 운봉리에 걸쳐 종을 엎어놓은 듯한 산세

천학정을 내려와 북쪽으로 발길을 옮기면 곧바로 교암 해변으로 이어진다. 교암은 작은 규모의 아담하고 평온한 마을이다. 에메랄드빛 해면과 길 아래 파제벽에 맞닿은 ..
[ 2018년 04월 04일]

기암절벽 정각과 어우러진 풍치 한 폭의 진경산수화

봉이재 북쪽 고개를 넘어 작은 실개천과 제방으로 이어지는 데크로드를 따라 나선다. 군용철책과 순찰로를 지나 북쪽 솔숲을 오르면 호젓한 숲속의 아담한 정자를 만난다. ..
[ 2018년 01월 24일]

가슴 아픈 사람들이 많이 모여 살았던 어촌마을

청간마을을 지나 작살개를 돌아서면 아야진 포구로 들어선다. 아야진은 일명 ‘애기미’라고도 부른다. 얄궂은 운명의 사람들의 삶의 애환이 절절이 녹아있는 마을이다. 마..
[ 2017년 11월 22일]

소나무 숲 사이 돌계단 밟으며 오르면 동해가 한눈에

천진 바닷가에서 북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고풍스런 정자가 솔숲 끝자락에 포근히 안겨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관동팔경의 수일경이라 지칭하는 청간정이다. 해안경계 철..
[ 2017년 11월 08일]

성대리 출신 故 이성선 시인 ‘설악의 시인’으로 유명

토성면 성대리 256번지는 고 이성선 시인의 생가터이다. 그가 타계한 2001년, 이곳에 그를 기리는 시비가 세워져 문학도들이 간혹 찾아온다. 시인은 고성 출신의 대표적..
[ 2017년 10월 24일]

천진 해안 ‘거북바위’ 최명길 시인 등단작품의 배경

봉포 거리를 걷다보면 언제 경계를 지났는지 모르게 천진마을에 다다른다. 시인 최명길이 등단 전, 詩에 대해 고뇌했던 바로 그 마을, 그 해변이다. 해안을 돌아서면 하얀 ..
[ 2017년 09월 19일]

동화 속 풍경에 빠져들고 싶게하는 작은 포구 ‘봉포’

포구에는 작은 전마선과 어선들이 조랑말처럼 정박해 있고 출어준비에 바쁜 어부들의 모습이 수채화처럼 아름답다. 새벽마다 이 포구에 펼쳐지는 화려한 일출은 삶의 또 다..
[ 2017년 08월 22일]

저물 무렵 광포호서 바라본 석양은 한폭의 ‘천상불화’

고성지방에는 걷기 좋은 길이 많다. 고성갈래길을 포함하여 산소길, 평화누리길, 관동팔경 녹색경관길, 낭만가도, 국토종주길 등 이름난 길뿐만 아니라 소박하면서도 아름..
[ 2017년 07월 18일]

만남과 헤어짐 되풀이 한 고성군의 남쪽 관문

속초시 장사동 마을 고갯마루를 넘어서면 토성면 용촌마을에 들어선다. 이 마을이 반쪽 고성 땅의 남쪽 관문인 셈이다. 오른쪽 해안가에 까리타스마 태오 요양원이 한가로..
[ 2017년 06월 20일]

   [1]  [2]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해를 보내는 가장 힘이 되는 가족

숲에서 숲으로 ⑬

한국전쟁·고성산불에도 온전하게 ..

‘송지호·왕곡마을·선유담’ 책자..

남북사진전 ‘통일의 꽃이 피었습니..

런 갯마당·극단 파람불 ‘울산에서..

“해양레저와 관광자원 결합이 발전..

고성DMZ ‘2018 한국관광의 별’로 ..

경동대 내·외국인 학생 함께 집단..

“공모사업 공격적 대응·물품구매 ..

최신뉴스

명태축제 개최시기 조정 제안  

제2특화농공단지 조성 경제 활성화  

3년 연속 해수부 우수 해수욕장 선..  

농작물 우량종자 신청·공급  

여성농업인 고성군연합회 향토장학..  

제3회 다(多)사랑 행복나눔 바자회..  

고성소방서, 주방화재용 K급소화기..  

속초해경 중국어선 응급환자 이송  

지역아동센터 동절기 소방특별조사  

유해야생동물 포획 올무 대신 포획..  

동절기 음주운항 특별단속 실시  

2018년 주민자치 연찬회·동아리 ..  

새해 공무원임용시험 대비반 수강..  

간성읍 저소득 장애인가구 집수리 ..  

화진포, 정말로 개발할 방법이 없..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