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8-06 오후 05:59: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19-08-06 오후 05:59:01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교육/문화 >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최종편집 : 2019-08-02 오전 07:44:33 |

출력 :

숲에서 숲으로 [26]

수성샘터에서 물을 한 모금 마신 뒤 구불구불한 임도(임산도로林産道路의 준말)를 따라서 걸었다. 길은 탱크도 지나갈 만큼 넓고 잘 다져져 마치 옛날 신작로를 보는 듯했..
[ 2019년 08월 02일]

숲에서 숲으로 [25]

외진 곳 길섶에 서서 오디를 딴다. 손바닥이 시퍼레지고 끈적거려도 가지를 잡아 늘어뜨려서는 한편으로는 벌레를 쫓아내면서 또 한편으로는 농익은 열매를 찾아 이리저리 ..
[ 2019년 07월 03일]

숲에서 숲으로 [24]

얼었던 땅이 풀리고 계절이 바뀌면서 사람은 가고 없어도 한해 농사는 시작되었다. 감자를 심고 볍씨를 파종했다. 난데없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못자리에 모종들이 상하고 ..
[ 2019년 06월 12일]

숲에서 숲으로 [23]

집을 떠메고 갈 것처럼 광풍(狂風)이 불었다. 소리와 소리가 뒤엉켜 휘몰아치며 달려드는 바람은 몹시도 거세차서 방안에 꼼짝없이 갇혀 앉았다가 일어섰다가 좌불안석이었..
[ 2019년 05월 29일]

숲에서 숲으로 [22]

불을 품은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하늘색이 수묵화의 발묵처럼 번졌고, 숲 기스락 생강나무는 활짝 피었다 이울고 있었으나 노루귀는 여태 감감무소식이었다. 매화가 마을..
[ 2019년 05월 08일]

숲에서 숲으로 [21]

바람의 방향이 바뀌었다. 메마르고 까칠까칠하며 뜨뜻미지근하던 겨울이 여전히 뭉그적거리고 있었지만 어느 것은 싹부터 틔웠고, 또 어느 것은 꽃부터 피웠으니 아무 데나..
[ 2019년 04월 17일]

숲에서 숲으로 [20]

노루를 보았다. 해는 막 이울어 숲정이에 저녁거미가 내리고 있었으며 이웃마을 굴뚝에서는 저녁연기가 가물거리고 있었다. 엉덩이에 생긴 둥그렇고 하얀 얼룩점은 노루궁..
[ 2019년 04월 02일]

숲에서 숲으로 [19]

거칠고 사나운 직박구리가 마을로 돌아오는 동안 까치는 전봇대 높은 곳에 집을 짓기 시작했으며 땅속 두더지는 땅 밑 가까이 굴을 내느라고 매바쁘게 움직이는 사이 복수..
[ 2019년 03월 13일]

숲에서 숲으로 [18]

봄과 겨울이 서로 머뭇거리는 그 어름에 버들개지의 아퀴가 뾰족뾰족하게 트기 시작했으며, 간밤엔 도둑눈이 내렸으나 아침 햇살에 녹아 말 그대로 봄눈 녹듯 사라졌다. 겨..
[ 2019년 02월 26일]

숲에서 숲으로[17]

한 생명의 삶과 죽음을 회억하고 애도하는 일은 쉽고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매우 곤혹스러운 일이기도 할 터였다. 어쩌면 그래서라도 죽음은 영영 말해질 수 없는 것일 테..
[ 2019년 02월 11일]

숲에서 숲으로[16]

일년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길다는 동지가 지나면서 시나브로 낮이 길어지고 있었다. 동짓날은 태양이 다시 위력을 되찾는 날이기도 하지만, 농경사회였던 조상들에..
[ 2019년 01월 28일]

숲에서 숲으로 ⑮

숲은 서리가 내린 뒤 한층 헐거워지더니 그예 나무들은 맨몸이 되었다. 넓은잎나무들로 메숲져 사람도 산짐승도 몸 하나쯤 가리기에 좋았던 숲정이는 이제 우듬지가 훤해지..
[ 2019년 01월 09일]

숲에서 숲으로 ⑭

논들에 콤바인과 트럭들이 나타났다. 지나새나 벼 건조기는 돌아가고, 한길은 이른 새벽부터 소란 분주탕이었다. 그리하여도 이슬이 말라야 했으므로 벼를 베기는 이른 시..
[ 2019년 01월 03일]

숲에서 숲으로 ⑬

여름내 지켜보던 새삼은 이제 거뭇거뭇한 씨앗, 열매로 남았다. 처음엔 냇둑 수풀 사이에 숨어 눈에 뜨일 듯 말 듯했던 것이 주변 식물을 감아올리면서 갑작스레 눈에 띄었..
[ 2018년 12월 10일]

숲에서 숲으로 ⑫

‘노루궁뎅이버섯’이라고 발음하는 순간, 언젠가 가을 화진포 호숫가에서 마주쳤던 덩치 큰 노루 궁둥이가 떠오른다. 저녁 어스름 속에서도 노루 볼기에 손바닥만 하게 난..
[ 2018년 11월 27일]

숲에서 숲으로 ⑪

어릴 때 추석과 같은 명절은 추석빔/ 설빔을 얻어 입을 수 있고, 친척들을 만나는 그리고 달맞이도 하며 소원도 비는 그야말로 명절(名節)이었다. 우리 집은 이른바 큰집으..
[ 2018년 11월 13일]

숲에서 숲으로 ⑩

개울가 갈대숲 위로 까막까막 반딧불이들이 날아올랐다. 우꾼우꾼 벼 익는 냄새가 사방으로 번지는 사이, 초여름 새끼를 친 제비 떼는 먼 길 떠날 준비로 연일 분주탕이었..
[ 2018년 10월 25일]

숲에서 숲으로 ⑨

에어컨을 놓자는 어머니 말씀에 두 눈만 껌벅거리고 있었다. 에어컨이라니요? 여태껏 방마다 선풍기 한 대로 여름을 났고, 우리 집엔 그 흔한 전자레인지도 없는데, 에어컨..
[ 2018년 10월 10일]

숲에서 숲으로 ⑧

새끼를 거느린 원앙 한 쌍이 냇물 속 어펑바위 주변에서 맴돌다 눈 깜짝할 새에 수풀 사이로 사라졌다. 매일 같은 장소에서 새들을 지켜보지만 새와 나 사이에는 건널 수 ..
[ 2018년 09월 27일]

숲에서 숲으로 ⑦

산빛이 우윳빛으로 물들고 있었다. 그렇다면 이제 숲정이로 향해야 할 때란 뜻이었다. 해마다 아까시 꽃이 필 때면 ‘천마’도 함께 고개를 내밀었기 때문이었다. 가을, 버..
[ 2018년 09월 06일]

   [1]  [2]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성문화재단 설립과 관련하여

체육인구 저변 확대·지역경제 활성..

‘빨간머리 앤의 작은 책 마을’ 복..

고성문화재단 내년 초 출범 전망

미등록 불법 야영장 집중 단속 실시

고성에서도 ‘살인 진드기’ 주의보

㈜설악과자의 성, 고성군노인회에 ..

휴가 대비 다중이용시설 불시 소방..

반암뒷산에 ‘비운의 복서’ 고 김..

신형진 소방교 ‘자랑스런 고성소방..

최신뉴스

반암뒷산에 ‘비운의 복서’ 고 김..  

대진초-인천 문학초 교류 체험 운..  

현내청소년문화의집 ‘부엉이캠프..  

동광산업과학고 지역 업체와 산학..  

고성군 여성회관 아카데미 하반기 ..  

제8회 님의 침묵 전국백일장 개최  

‘숲, 반가워. 같이 놀자-정선문화..  

해수욕장 ‘탄력순찰’ 피서객들 ..  

돌봄인력 응급처치·심폐소생술 교..  

제17회 휴전선 155마일 횡단 출정..  

고성군 ‘공현진교’ 표기 바로 잡..  

함백산 야생화축제장에서 도박문제..  

제1회 119문화상 작품공모  

고성에서도 ‘살인 진드기’ 주의..  

미등록 불법 야영장 집중 단속 실..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