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9-25 오전 11:2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20-09-25 오전 11:22:14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교육/문화 >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최종편집 : 2020-08-04 오전 10:21:10 |

출력 :

숲에서 숲으로 [45] 마지막 회

한번도 탄 적 없는 동해북부선 철길은 빛바랜 사진 속 얼굴처럼 아련했다. 근래 이러저러한 이유로 자주 명파리를 찾았다. 명파초등학교 아니 명파분교에 들렀다가 명파 마..
[ 2020년 08월 04일]

숲에서 숲으로 [44]

장끼가 날아올랐다. 감자밭에 감자꽃이 필 무렵부터 산 기스락 묵정논에 꿩과 멧비둘기가 떼를 지어 나타나기 시작했다. 멧비둘기들은 떼를 지어 날아올랐으므로 그다지 놀..
[ 2020년 08월 04일]

숲에서 숲으로 [43]

소리 소문도 없이 느릅나무 꽃이 피었다 이우는 사이 숲 바닥에는 애기나리 흰 꽃이 떼판으로 피었다. 인간의 손을 덜 탄 두릅나무는 가까스로 잎을 피웠고, 고비 또한 마..
[ 2020년 07월 31일]

숲에서 숲으로 [42]

나무를 쪼는 딱따구리 소리가 들판을 가로질렀다. 둥지를 만드는 것인지, 먹이를 찾는 것인지 분간을 못하는 나로서는 쉴 사이 없이 부리로 나무를 쪼아대는 소리에 기가 ..
[ 2020년 05월 28일]

숲에서 숲으로 [41]

갈까마귀 떼 날아간 자리에 도둑눈이 내렸다. 숲정이에 듬성드뭇한 생강나무는 한껏 꽃망울이 부풀어올랐고 산 기스락 찔레꽃나무는 참새 혓바닥 같은 새싹을 내밀었으며 ..
[ 2020년 05월 07일]

숲에서 숲으로 [40]

톡톡거리는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아침, 저녁을 가리지 않을 때도 가끔 있었다. 부엌을 건너 내 방까지 들리는 소리에 이따금 귀가 쏠리기도 했지만 무심해지지 않을 수 ..
[ 2020년 04월 23일]

숲에서 숲으로 [39]

볕바른 산 기스락 무덤가엔 매일같이 송아지만한 개들 네 마리가 봄을 기다리는 아이들처럼 울멍줄멍 모여 있다가 저녁 무렵 내가 길을 휘돌아서 무덤가 근처에 나타나면 ..
[ 2020년 03월 16일]

숲에서 숲으로 [38]

전설이 마침내 현실이 되는 순간이었다. 오래도록 겨울이면 화진포 호수에 흰꼬리수리가 온다는 소식은 듣고 있었지만 여전히 내겐 풍문에 지나지 않았다. 아니 오래 전 먼..
[ 2020년 02월 18일]

숲에서 숲으로 [37]

전쟁 중에 도성을 버리고 파천하던 임금의 수라상에도 올랐다던, 흔히 ‘굴밤’이라고 우리 동네 어른들이 부르는 상수리는 보통은 도토리라고 불렸다. ‘참나무’ 종류 나..
[ 2020년 01월 21일]

숲에서 숲으로 [36]

멧비둘기를 잡아챈 뒤 나무들 서리를 빠르게 날아가는 조롱이를 멍하니 바라다보았다. 산비탈에서 꼭대기로 올라갔다가 인기척을 느낀 조롱이는 다시 삐뚤빼뚤 어지럽게 날..
[ 2020년 01월 07일]

숲에서 숲으로 [35]

진눈깨비로 바뀐 비가 다시 눈으로 변했으며 저수지는 멱차올라 차란차란했다. 마을에는 여전히 비가 내리고 있었으나 군부대를 지나 송강저수지에 다다르자 풍경은 돌변했..
[ 2020년 01월 07일]

숲에서 숲으로 [34]

푸른 깁을 펼쳐 놓은 듯한 하늘에 홀려서 논들을 서성거리던 중이었다. 언제부턴가 전봇대 꼭대기에 수리부엉이가 한 마리 앉아 있곤 했다. 소리도 없이 가만히 앉아있는 ..
[ 2019년 12월 18일]

숲에서 숲으로 [33]

은빛 초승달이 서쪽 하늘에 떠올랐다. 빈 들에 바람이 일었고, 낙엽은 정처 없이 날아 내렸다. 힘지게 울어대던 방울벌레 울음소리도 어딘가 기운이 없는 듯 들릴락 말락 ..
[ 2019년 11월 27일]

숲에서 숲으로 [32]

숲이 흔들렸다. 멧토끼가 뛰어오른 뒤 이명처럼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들렸지만 키 작은 수풀은 이제 전혀 다른 세상이었다. 버섯을 찾던 눈길을 멈추고 돌아서서 집으로 향..
[ 2019년 11월 14일]

숲에서 숲으로 [31]

고묵은 소나무에 등을 기대고 앉자, 너울이 이는 듯한 먼산주름이 한눈에 들어왔다. 깊고 두껍게 갈라진 검붉은 보굿이 눈에 띄는 오래된 소나무들과 길차고 미추룸한 참나..
[ 2019년 10월 28일]

숲에서 숲으로 [30]

먼산주름 끝에 저녁거미가 내린 뒤 반닷불이들이 까막까막 냇둑을 날고 있었다. 덩두렷이 떠올랐던 한가위 보름달은 구름과 숨바꼭질 중이었고, 풀숲에서는 벌레들 울음소..
[ 2019년 10월 10일]

숲에서 숲으로 [29]

한국전쟁 정전협정 66주년을 맞는 지난 7월 27일(토),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경기도 파주 임진각까지 12박 13일 일정으로 여정을 시작한 「2019 통일걷기」는 동서를..
[ 2019년 09월 24일]

숲에서 숲으로 [28]

두백산(頭伯山)은 오봉, 왕곡마을에 있다. 마을에서는 그저 뒷산이라고 불렀을 두백산은 평지돌출한 듯 우뚝하여 채 삼백 미터가 되지 않는 산이라는 걸 잊게 했다. 한여름..
[ 2019년 09월 10일]

숲에서 숲으로 [27]

멍석딸기를 두어 줌 따서 먹은 뒤 구부러진 모퉁이를 막 돌아서는 길이었다. 얼마 전에 본 파랑새가 다시 눈앞에서 날아올랐다. 주황색 부리와 짙푸른 청록색 깃털 그리고 ..
[ 2019년 08월 21일]

숲에서 숲으로 [26]

수성샘터에서 물을 한 모금 마신 뒤 구불구불한 임도(임산도로林産道路의 준말)를 따라서 걸었다. 길은 탱크도 지나갈 만큼 넓고 잘 다져져 마치 옛날 신작로를 보는 듯했..
[ 2019년 08월 02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애프터 코로나 시대에 적어보는 시 ..

고성지역자활센터 '굴다리벽화 그리..

‘약초 할머니’ 실종 8일만에 숨진..

‘DMZ 비치하우스’ 변모시킬 작가 ..

고성군 동해북부선 옛길 관광자원화..

제9회 고성군 청소년백일장 비대면 ..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대보수사업 준..

‘강원고성몰’ 추석특판 할인 이벤..

고성의 역사·전통·문화·경제 집..

결실의 계절 가을… 본격 벼베기

최신뉴스

고성군, 임시조립주택 수의매각 사..  

고성군, 공직자 개인별 업무편람 ..  

고성군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열려  

지역발전 기여하는 내실 있는 시책..  

2020 민원행정 서비스 만족도 조사..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강원도의회 지뢰유실 관련 건의문 ..  

비영리법인 설립·중앙에 건의문 ..  

‘컨텐츠 개발사’ ㈜오리진 사무..  

강소농 정밀 경영 컨설팅 추진  

강원형 일자리 안심공제 지원사업 ..  

농·축·수산 선물 상한액 20만원 ..  

제24회 고성군 농업인의 날 행사 ..  

통일배추 제조시설 사용자 공개모..  

고성군 무선인터넷(WI-FI) 인프라 ..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