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1-25 오후 12:21: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20-11-25 오후 12:21:02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교육/문화 >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최종편집 : 2020-08-04 오전 10:21:10 |

출력 :

숲에서 숲으로 [45] 마지막 회

한번도 탄 적 없는 동해북부선 철길은 빛바랜 사진 속 얼굴처럼 아련했다. 근래 이러저러한 이유로 자주 명파리를 찾았다. 명파초등학교 아니 명파분교에 들렀다가 명파 마..
[ 2020년 08월 04일]

숲에서 숲으로 [44]

장끼가 날아올랐다. 감자밭에 감자꽃이 필 무렵부터 산 기스락 묵정논에 꿩과 멧비둘기가 떼를 지어 나타나기 시작했다. 멧비둘기들은 떼를 지어 날아올랐으므로 그다지 놀..
[ 2020년 08월 04일]

숲에서 숲으로 [43]

소리 소문도 없이 느릅나무 꽃이 피었다 이우는 사이 숲 바닥에는 애기나리 흰 꽃이 떼판으로 피었다. 인간의 손을 덜 탄 두릅나무는 가까스로 잎을 피웠고, 고비 또한 마..
[ 2020년 07월 31일]

숲에서 숲으로 [42]

나무를 쪼는 딱따구리 소리가 들판을 가로질렀다. 둥지를 만드는 것인지, 먹이를 찾는 것인지 분간을 못하는 나로서는 쉴 사이 없이 부리로 나무를 쪼아대는 소리에 기가 ..
[ 2020년 05월 28일]

숲에서 숲으로 [41]

갈까마귀 떼 날아간 자리에 도둑눈이 내렸다. 숲정이에 듬성드뭇한 생강나무는 한껏 꽃망울이 부풀어올랐고 산 기스락 찔레꽃나무는 참새 혓바닥 같은 새싹을 내밀었으며 ..
[ 2020년 05월 07일]

숲에서 숲으로 [40]

톡톡거리는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아침, 저녁을 가리지 않을 때도 가끔 있었다. 부엌을 건너 내 방까지 들리는 소리에 이따금 귀가 쏠리기도 했지만 무심해지지 않을 수 ..
[ 2020년 04월 23일]

숲에서 숲으로 [39]

볕바른 산 기스락 무덤가엔 매일같이 송아지만한 개들 네 마리가 봄을 기다리는 아이들처럼 울멍줄멍 모여 있다가 저녁 무렵 내가 길을 휘돌아서 무덤가 근처에 나타나면 ..
[ 2020년 03월 16일]

숲에서 숲으로 [38]

전설이 마침내 현실이 되는 순간이었다. 오래도록 겨울이면 화진포 호수에 흰꼬리수리가 온다는 소식은 듣고 있었지만 여전히 내겐 풍문에 지나지 않았다. 아니 오래 전 먼..
[ 2020년 02월 18일]

숲에서 숲으로 [37]

전쟁 중에 도성을 버리고 파천하던 임금의 수라상에도 올랐다던, 흔히 ‘굴밤’이라고 우리 동네 어른들이 부르는 상수리는 보통은 도토리라고 불렸다. ‘참나무’ 종류 나..
[ 2020년 01월 21일]

숲에서 숲으로 [36]

멧비둘기를 잡아챈 뒤 나무들 서리를 빠르게 날아가는 조롱이를 멍하니 바라다보았다. 산비탈에서 꼭대기로 올라갔다가 인기척을 느낀 조롱이는 다시 삐뚤빼뚤 어지럽게 날..
[ 2020년 01월 07일]

숲에서 숲으로 [35]

진눈깨비로 바뀐 비가 다시 눈으로 변했으며 저수지는 멱차올라 차란차란했다. 마을에는 여전히 비가 내리고 있었으나 군부대를 지나 송강저수지에 다다르자 풍경은 돌변했..
[ 2020년 01월 07일]

숲에서 숲으로 [34]

푸른 깁을 펼쳐 놓은 듯한 하늘에 홀려서 논들을 서성거리던 중이었다. 언제부턴가 전봇대 꼭대기에 수리부엉이가 한 마리 앉아 있곤 했다. 소리도 없이 가만히 앉아있는 ..
[ 2019년 12월 18일]

숲에서 숲으로 [33]

은빛 초승달이 서쪽 하늘에 떠올랐다. 빈 들에 바람이 일었고, 낙엽은 정처 없이 날아 내렸다. 힘지게 울어대던 방울벌레 울음소리도 어딘가 기운이 없는 듯 들릴락 말락 ..
[ 2019년 11월 27일]

숲에서 숲으로 [32]

숲이 흔들렸다. 멧토끼가 뛰어오른 뒤 이명처럼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들렸지만 키 작은 수풀은 이제 전혀 다른 세상이었다. 버섯을 찾던 눈길을 멈추고 돌아서서 집으로 향..
[ 2019년 11월 14일]

숲에서 숲으로 [31]

고묵은 소나무에 등을 기대고 앉자, 너울이 이는 듯한 먼산주름이 한눈에 들어왔다. 깊고 두껍게 갈라진 검붉은 보굿이 눈에 띄는 오래된 소나무들과 길차고 미추룸한 참나..
[ 2019년 10월 28일]

숲에서 숲으로 [30]

먼산주름 끝에 저녁거미가 내린 뒤 반닷불이들이 까막까막 냇둑을 날고 있었다. 덩두렷이 떠올랐던 한가위 보름달은 구름과 숨바꼭질 중이었고, 풀숲에서는 벌레들 울음소..
[ 2019년 10월 10일]

숲에서 숲으로 [29]

한국전쟁 정전협정 66주년을 맞는 지난 7월 27일(토),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경기도 파주 임진각까지 12박 13일 일정으로 여정을 시작한 「2019 통일걷기」는 동서를..
[ 2019년 09월 24일]

숲에서 숲으로 [28]

두백산(頭伯山)은 오봉, 왕곡마을에 있다. 마을에서는 그저 뒷산이라고 불렀을 두백산은 평지돌출한 듯 우뚝하여 채 삼백 미터가 되지 않는 산이라는 걸 잊게 했다. 한여름..
[ 2019년 09월 10일]

숲에서 숲으로 [27]

멍석딸기를 두어 줌 따서 먹은 뒤 구부러진 모퉁이를 막 돌아서는 길이었다. 얼마 전에 본 파랑새가 다시 눈앞에서 날아올랐다. 주황색 부리와 짙푸른 청록색 깃털 그리고 ..
[ 2019년 08월 21일]

숲에서 숲으로 [26]

수성샘터에서 물을 한 모금 마신 뒤 구불구불한 임도(임산도로林産道路의 준말)를 따라서 걸었다. 길은 탱크도 지나갈 만큼 넓고 잘 다져져 마치 옛날 신작로를 보는 듯했..
[ 2019년 08월 02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마스크 안에 갇힌 코와 입

고성군 국비 1,000억원 시대 열어

‘사랑의 김장’으로 온정 ‘훈훈’

영농부산물 파쇄로 산불피해 최소화

40년전 침몰 해경 ‘72’정 인양 청..

아야진 어촌마을 풍어제 열려

‘속초IC~간성’ 착수를 도 현안 1..

친절한 경찰·주민밀착형 탄력순찰 ..

국민참여형 ‘119안전체험 한마당’..

소방차 길터주기 퍼레이드

최신뉴스

“우리 마을은 우리가 지킨다”  

고성군 폐가전 무상방문 수거 잘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고성군 전직원 대상 지역체류 특별..  

토성면 마을공동체 라디오 개국 1..  

산불예방 협조 요청, 군정 관심·..  

고성군 문화·관광 업무 비중 높인..  

화진포의 성 [20]  

베트남 여행①  

고성소방서 최신형 고가사다리차 ..  

돼지 써코바이러스 백신 사업 시행  

속초해경 바뀐 수상레저안전법 홍..  

속초해경 해양종사자 인권침해사범..  

국민참여형 ‘119안전체험 한마당..  

40년전 침몰 해경 ‘72’정 인양 ..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