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9-10 오전 11:36: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우리 사는 이야기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19-09-10 오전 11:36:56
검색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우리 사는 이야기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오피니언 > 우리 사는 이야기

최종편집 : 2019-09-10 오전 09:50:34 |

출력 :

나라사랑 태극기를 달자

공식적으로 태극기를 다는 날은 1년 365일 가운데 겨우 일곱 번이다. 나라사랑 애국하는 마음으로 태극기를 다는 것은 국민들에게 주어진 권리이며 의무라고 할 수 있는데,..
[ 2019년 09월 10일]

담배꽁초 길거리에 버리지 말자

나는 고성군의 한 어촌마을에서 태어나 63년 동안 한 번도 이곳을 떠나지 않고 평생을 고성군이 좋아서, 고성군처럼 살기 좋고 인심 좋은 곳을 찾아보기 힘들어서 사는 날..
[ 2019년 08월 21일]

김유정 문학촌을 다녀와서

고성문학회 회원 5명이 의기투합하여 춘천시에 있는 김유정문학촌에서 진행한 ‘제18회 문학특강’을 듣기 위해 7월 23일부터 25일까지 2박3일간 여행을 했다. 김유정문학..
[ 2019년 08월 06일]

운봉리 숭모공원 지속성 존중돼야

이는 지역 출신의 독립운동가 5인인 이근옥 선생 문명섭 선생 김연수 선생 그리고 김형석, 이석규 선생을 기리고 있는 고성군의 유일한 항일운동과 관련된 현충시설이다.지..
[ 2019년 07월 12일]

문암리 작은 공방과 고성관광 활성화

백도항으로 가는 길목인 문암리 마을에 작은 공방이 있다. 오래된 옛집을 그대로 살려 문을 연 공방은 귀촌한 부부가 운영하고 있다. 공방은 갤러리와 수공예품 판매장으로..
[ 2019년 06월 19일]

아기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마을

내가 살고 있는 농촌 마을에 아기 울음소리가 끊어진지 오래다. 초등학교 다니는 아이도 없고 몇 년 전에 귀촌한 가정의 김씨네 아들딸이 중고등학생이라 마을에서 유일하..
[ 2019년 06월 05일]

박경리 문학공원을 다녀오다

새가 지저귀는 소리에 새벽이 깨어난다. 호수처럼 그리움을 간직한 푸른 바다는 분주한 고깃배와 갈매기들의 노래로 나를 반갑게 맞아준다. 갯바위에 나가 파도와 이야기하..
[ 2019년 05월 08일]

재기 위한 실질적 지원책 서둘러라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에도 이제 일상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지쳐가는 과정에서 긴장을 늦추지 않으려고 고단한 몸을 일으켜 세우는 모습들이 역력합니다. 이번 화마 피해가..
[ 2019년 04월 19일]

실질적인 보상과 복구대책 시급

그날 악마처럼 닥친 불길을 피하느라 입던 옷 그대로 피난 나온 이재민들은 그 모습이 전부입니다. 가지고 나온 것이 전무하고, 남아있던 가재도구를 비롯해 모든 게 모두 ..
[ 2019년 04월 13일]

출향인 귀향운동이라도 전개하자

현재 고성인구는 2만 8천명대이다. 한때 군청직원들이 인구 3만명을 사수하기 위해 연말이면 주민등록 이전 작업에 동참해 연말 계수를 맞추기도 했으나, 이제 그런 ‘3만 ..
[ 2019년 03월 13일]

접경지역 평화지원 절실하다

대학시절 하숙집 아주머니가 묻던 말이 아직도 귀에 쟁쟁하다. 강원도 고성이 고향이라고 하니 “거기서 이북이 보이냐”고 대뜸 물었다. 아주머니의 질문은 북한과 가깝다..
[ 2019년 02월 19일]

동유럽을 다녀와서

샛별이 유난히 반짝이는 새벽 동유럽을 가기 위해 속초에서 친구들과 리무진 버스를 탔다. 이른 새벽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하늘을 보며 유럽에 가서도 저 별을 볼 수 있을..
[ 2018년 12월 04일]

언니야, 고성김치 그 맛 기가 막히지?

얼마만일까, 내가 언니에게 편지를 쓰는 게. 벚나무 잎이 저리도 곱고, 들녘 벼 거두는 기계소리조차 연주로 들리는 이 가을, 이 아침에 언니를 부르는 건 딱하나 그리움에..
[ 2018년 11월 20일]

가을 편지

그 웅장한 설악산이 그토록 푸르름을 자랑하더니 어느덧 고운 단풍으로 우수수 낙엽이 되어 갈바람에 떨어진다. 때가 되면 단풍 들고, 낙엽지면 떠나련만 동장군의 전초병..
[ 2018년 11월 06일]

우리 사는 이야기 / 뻐꾸기

올봄에는 뻐꾸기가 유난히 애절하게 운다. 두 아들과 함께 있는 나를 위로해 주는 걸까? 새끼 뻐꾸기들은 둥지를 떠나 본인들의 보금자리를 찾아 떠나갔다. 어미뻐꾸기인 ..
[ 2017년 06월 07일]

우리 사는 이야기/ 푸른 제복의 멋진 그들

“집 떠나 와 열차 타고 훈련소로 가는 날…….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생이여~.”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라는 노래는 지금 들어도 마음이 아련해진다. 가수..
[ 2017년 05월 10일]

우리 사는 이야기 / 화진포 둘레길

나는 길을 사랑한다. 들길을 따라 바닷길을 따라 산길을 따라 걷다보면 내 영혼의 숲속으로 들어와서 나는 평화와 행복함을 느낀다. 깊은 나에게 나를 돌아보게 하고 내일..
[ 2016년 01월 05일]

우리 사는 이야기 / 산다는 것

이웃 시어머님의 날카로운 목소리는 나의 가슴에 큰 구멍을 만든다. 그네들의 삶에 너무 많은 고난과 헛 구멍이 알알이 새겨 있듯이 이 좁은 소견으로는 이루 헤아릴 수 없..
[ 2015년 08월 11일]

우리 사는 이야기 / 야생동물의 피해

지금도 가끔 비가 내려 땅이 물러지면 집 가까운 야산에 올라가 도라지를 파 보고 싶을 때가 있지만 산돼지 습격이 무서워 엄두도 못 낸다. 가까운 야산에 부모님 산소가 ..
[ 2015년 07월 22일]

우리 사는 이야기 / 아버지의 양말

내 양말 서랍장을 열면 먼저 눈에 띄는 회색 양말 한 켤레가 있다. 친정아버지께서 살아계셨을 때의 치열하고도 따뜻하신 생애와 차디찬 발의 감촉을 동시에 대하게 되는 ..
[ 2014년 04월 22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목욕탕 딸린 복지커뮤니티센터 착공

수확의 계절 가을 … 올해 첫 벼베..

추석 전후 선거법 위반 특별 예방·..

고성군 평화 관광지 개발 ‘총력’

제17회 이·반장 한마음체육대회 열..

농업경영인·여성농업인 가족단합대..

곽상록·주재순·김명식

“엄마, 아빠 스쿨존 지켜주세요”

더고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

나라사랑 태극기를 달자

최신뉴스

봄볕처럼 후덕한 미소와 정이 넘치..  

경동대, 제대군인 취업역량 강화 ..  

고성사랑상품권 지역경제 효자노릇..  

경력단절여성 구직활동 특별지원 ..  

‘고성 핫 플레이스 10선’선정  

아로니아 체험으로 활로 모색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롯데하이마..  

한가위 온정의 손길 ‘훈훈’  

고성소방서 가을철 산악사고 대비 ..  

토성면 군장병 서핑체험 프로그램 ..  

해수욕장 공유수면 불법 전대 적발  

2019 지역사회 건강조사 추진  

2019 고성군 자원봉사 릴레이 전개  

“학교폭력 예방 우리 손으로”  

속초해경, 출입국관리법 위반사범 ..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