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3-24 오후 05:51: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우리 사는 이야기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20-03-24 오후 05:51:50
검색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우리 사는 이야기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오피니언 > 우리 사는 이야기

최종편집 : 2020-03-10 오후 02:46:20 |

출력 :

결혼기념일 36주년, 아내에게 보내는 편지

지금 생각하면 지난 36년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아련하오. 너무나도 바쁘고, 뒤를 돌아볼 겨를도 없이 오직 앞만 보고 열심히 부지런하게 살아왔던 삶이 아닌가 생각하오. ..
[ 2020년 03월 10일]

2020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아쉬웠던 한 해를 보내고 희망찬 새해 2020년 경자년(庚子年)이 밝아왔다. 경자년은 흰색의 경(庚)과 쥐를 뜻하는 자(子)가 더해져 흰쥐의 해라고 한다. 12띠 중 첫 번째로..
[ 2020년 01월 21일]

2019년을 보내면서

2019년 새해 첫날 간성의 명산인 고성산(해발 291m)에 올라 일출을 바라보며 나의 꿈과 가족의 건강 그리고 모든 사람들의 소원성취와 고성군의 안녕과 평화, 국민들을 위..
[ 2019년 12월 26일]

할머니 학생

젊은 버스기사는 “할머니! 그건 학교에서 하구요, 버스에서는 성인요금을 내세요”라고 중얼거리며 불만스러운 듯 애꿎은 경적만 눌렀다. 만약 내 할머니가 그랬으면 “에..
[ 2019년 12월 11일]

무단횡단을 하지 맙시다

횡단보도를 이용하기가 그렇게도 어렵고 힘이 드는 것일까?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피해자인 보행자뿐만 아니라 가해자인 운전자에게도 평생 씻을 수 없는 큰 상처..
[ 2019년 11월 06일]

웃어른을 공경하자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한 어느 철학자의 말이 생각난다. 인간은 어머니 품속에서 태어나 유년기와 소년기를 거쳐 청년기, 장년기, 노년기라는 삶의 과정을 살아가는 것..
[ 2019년 10월 10일]

나라사랑 태극기를 달자

공식적으로 태극기를 다는 날은 1년 365일 가운데 겨우 일곱 번이다. 나라사랑 애국하는 마음으로 태극기를 다는 것은 국민들에게 주어진 권리이며 의무라고 할 수 있는데,..
[ 2019년 09월 10일]

담배꽁초 길거리에 버리지 말자

나는 고성군의 한 어촌마을에서 태어나 63년 동안 한 번도 이곳을 떠나지 않고 평생을 고성군이 좋아서, 고성군처럼 살기 좋고 인심 좋은 곳을 찾아보기 힘들어서 사는 날..
[ 2019년 08월 21일]

김유정 문학촌을 다녀와서

고성문학회 회원 5명이 의기투합하여 춘천시에 있는 김유정문학촌에서 진행한 ‘제18회 문학특강’을 듣기 위해 7월 23일부터 25일까지 2박3일간 여행을 했다. 김유정문학..
[ 2019년 08월 06일]

운봉리 숭모공원 지속성 존중돼야

이는 지역 출신의 독립운동가 5인인 이근옥 선생 문명섭 선생 김연수 선생 그리고 김형석, 이석규 선생을 기리고 있는 고성군의 유일한 항일운동과 관련된 현충시설이다.지..
[ 2019년 07월 12일]

문암리 작은 공방과 고성관광 활성화

백도항으로 가는 길목인 문암리 마을에 작은 공방이 있다. 오래된 옛집을 그대로 살려 문을 연 공방은 귀촌한 부부가 운영하고 있다. 공방은 갤러리와 수공예품 판매장으로..
[ 2019년 06월 19일]

아기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마을

내가 살고 있는 농촌 마을에 아기 울음소리가 끊어진지 오래다. 초등학교 다니는 아이도 없고 몇 년 전에 귀촌한 가정의 김씨네 아들딸이 중고등학생이라 마을에서 유일하..
[ 2019년 06월 05일]

박경리 문학공원을 다녀오다

새가 지저귀는 소리에 새벽이 깨어난다. 호수처럼 그리움을 간직한 푸른 바다는 분주한 고깃배와 갈매기들의 노래로 나를 반갑게 맞아준다. 갯바위에 나가 파도와 이야기하..
[ 2019년 05월 08일]

재기 위한 실질적 지원책 서둘러라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에도 이제 일상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지쳐가는 과정에서 긴장을 늦추지 않으려고 고단한 몸을 일으켜 세우는 모습들이 역력합니다. 이번 화마 피해가..
[ 2019년 04월 19일]

실질적인 보상과 복구대책 시급

그날 악마처럼 닥친 불길을 피하느라 입던 옷 그대로 피난 나온 이재민들은 그 모습이 전부입니다. 가지고 나온 것이 전무하고, 남아있던 가재도구를 비롯해 모든 게 모두 ..
[ 2019년 04월 13일]

출향인 귀향운동이라도 전개하자

현재 고성인구는 2만 8천명대이다. 한때 군청직원들이 인구 3만명을 사수하기 위해 연말이면 주민등록 이전 작업에 동참해 연말 계수를 맞추기도 했으나, 이제 그런 ‘3만 ..
[ 2019년 03월 13일]

접경지역 평화지원 절실하다

대학시절 하숙집 아주머니가 묻던 말이 아직도 귀에 쟁쟁하다. 강원도 고성이 고향이라고 하니 “거기서 이북이 보이냐”고 대뜸 물었다. 아주머니의 질문은 북한과 가깝다..
[ 2019년 02월 19일]

동유럽을 다녀와서

샛별이 유난히 반짝이는 새벽 동유럽을 가기 위해 속초에서 친구들과 리무진 버스를 탔다. 이른 새벽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하늘을 보며 유럽에 가서도 저 별을 볼 수 있을..
[ 2018년 12월 04일]

언니야, 고성김치 그 맛 기가 막히지?

얼마만일까, 내가 언니에게 편지를 쓰는 게. 벚나무 잎이 저리도 곱고, 들녘 벼 거두는 기계소리조차 연주로 들리는 이 가을, 이 아침에 언니를 부르는 건 딱하나 그리움에..
[ 2018년 11월 20일]

가을 편지

그 웅장한 설악산이 그토록 푸르름을 자랑하더니 어느덧 고운 단풍으로 우수수 낙엽이 되어 갈바람에 떨어진다. 때가 되면 단풍 들고, 낙엽지면 떠나련만 동장군의 전초병..
[ 2018년 11월 06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응중 기감실장·고미경 전문위원

저마다 ‘내가 고성군수 적임자’ ..

빼앗긴 들에도 봄이 왔듯이

동해안 최북단 저도어장 개장 준비

안심마스크 5천개 제작·배부

경찰도 '코로나19' 극복 지역경기 ..

고성군 16일부터 마을버스 운행 개..

‘내우외환’ 속 다가온 군수 재선..

‘민식이법’ 우리가 지켜야 할 의..

고성소방서, 자동차 4중 추돌 환자 ..

최신뉴스

특집 / 4.15 고성군수 재선거 후보..  

고성군 각자내기 오찬 월 4회 실시  

토성면 주민자치회 미관개선사업에..  

알기 쉬운 선거법 Q&A ②  

임시조립주택 지원기간 연장 세대 ..  

봄철 대형산불 방지 총력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무상 배..  

고성소방서 ‘불 나면 대피 먼저’..  

고성소방서, 자동차 4중 추돌 환자..  

속초해경 농무기 선박 사고 예방 ..  

봄철 동해안 대형산불 총력대응  

SNS로 복지사각지대 맞춤형서비스 ..  

고성군 대문어 매입 방류사업 추진  

농가주부모임 고성군연합회 향토장..  

2020 고성 평생살기 청년창업팀 13..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