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4-19 오후 02:16: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19-04-19 오후 02:16:44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오피니언 > 독자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버스 교통요금 체계 개선해야

우리 사는 이야기 / 신창섭 고성시민포럼 대표

2019년 04월 09일(화) 10:54 [강원고성신문]

 

ⓒ 강원고성신문

고성군을 목적지로 하는 버스는 속초를 기점으로 하고 있다. 속초에서 대진, 속초에서 구성리 등의 노선이 운행되고 있다. 문제는 요금이다.
비슷한 거리인 속초-천진과 속초-아야진 요금이 다르다. 간성이나 거진 구간 요금은 그 보다 더 많은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고성군행 버스는 목적지마다 요금이 누진적으로 다르다. 속초에서 고성군으로 벗어나면 시외로 인정하는 요금체계 때문이다. 버스 모양을 보면 시내버스인데 요금은 사실상 시외버스 요금이다.
여기에다가 환승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아서 탈 때마다 새로 요금을 내야한다. 이를테면 천진에서 교암을 갔다가 잠시 일을 보고 거진을 간다면 갈아 탈 때마다 요금을 새로 지불해야한다. 고성에서 양양을 가는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속초에 가서 갈아탈 때 다시 요금을 새로 내야한다. 이렇다 보니 교통비용이 만만치 않다. 고성군민들이 버스 타기가 겁난다고 하는 얘기가 푸념이 아니다.
현재 환승은 속초시내에서 운행되는 시내버스에만 적용되고 있다. 고성에도 농촌버스나 마을버스가 있으면 시내 버스요금과 환승을 적용하면 되지만 현실이 그렇지 못하다. 그러다 보니 고성군 주민들은 본의 아니게 교통 2등 시민이 되고 있다. 이래서는 안된다.
속초에 환승센터를 만들어서 고성 주민들이 속초에 가서 다른 목적지로 갈 때는 환승요금이 적용되도록 해야 한다. 또한 속초-고성간 요금체계에 대한 면밀한 연구가 필요하다. 단순히 행정구역이 다르니 시외라고 치부하지 말고 요금을 어떻게 탄력적으로 적용할지 새롭게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지금 속초-고성간 버스를 운행하는 동해상사는 지자체로부터 보조금을 받고 있다. 보조금을 받는 만큼 요금에 배려가 있어야 한다. 이런 현실을 감안할 때 요금체계도 공공정신에 부합하게 책정되어야 한다. 속초-고성간 요금을 시외로 적용하는 것은 공급자 중심의 사고이고 행정편의적인 제도이다. 행정당국도 이점을 유념해서 교통체계 개선에 나서야 한다.
또 하나는 버스를 타더라도 요금을 지불하는 과정이 너무 번거롭다. 장사동에서 버스를 탔다 치자. 승객이 어딜 간다고 하면 운전기사가 버튼을 눌러 목적지를 설정하고 이어 승객은 교통카드를 댄다. 번거롭고 시간이 많이 걸린다. 현금지불의 경우는 더 번거롭고 어르신들의 경우 그 과정조차 쉽지 않아 곤욕을 치른다. 심지어 짜증을 내는 기사도 있다. 스마트하게 교통요금을 지불하는 시스템 개선도 아울러 서둘러야겠다.
이렇게 교통요금체계에 대해 새로운 접근을 요구하는 것은 속초 고성 양양이 행정구역상 상이해도 거의 하나의 생활권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고성에서 속초로 많이 나가고 역으로도 많이 방문한다. 양양도 자주 나간다. 그런 판국에 속초만 시내버스 환승제도와 시스템을 갖고 운영하는 것은 형평성에도 맞지 않다. 고성주민들이 겪는 교통요금 부담과 버스이용의 불편함에 대해 전향적인 개선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 고성군은 공영형 자체 농촌버스를 운영해 군내에서는 동일요금으로 버스이용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자가용시대라고 하지만 고령화가 빨라지는 현실에서 지역의 많은 어르신들이 여전히 버스를 자주 이용한다. 손님 숫자로 수익을 따져서는 해법이 나오지 않는 구조다. 도로 확충만이 능사가 아니라 버스 이용객들의 형편도 헤아려주는 세심한 행정이 시급하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실질적인 보상과 복구대책 시급

소통하는 고성군정이 되기를 바라면..

토성면 8개 마을 화마에 휩싸여

고성군 신속한 피해조사·지원·복..

원암산불 신속한 피해조사 이뤄져야

현내 신촌마을 생활여건 개조사업 ..

교육장과 함께 고성교육 공감 토크

버스 교통요금 체계 개선해야

경동대 직장어린이집 감사패 받아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

최신뉴스

재기 위한 실질적 지원책 서둘러라  

숲에서 숲으로 [21]  

실질적인 보상과 복구대책 시급  

간성보통학교 전교생 150여명 ‘대..  

금강농협 조합원자녀 장학금 전달  

특별교부세 확보 명태산업 활성화 ..  

소똥령 유아숲체험원 참여자 모집  

고성군 대문어 매입방류사업 추진  

한국해양구조협회 강원북부지부 출..  

속초해경 50톤급 형사기동정 배치  

실종된 해경 72정 추정 선체 발견  

무주택 신혼부부 주거비용 지원  

박현묵 농어촌공사 영북지사장 취..  

걷기단체·산악인 2019년 무사고 ..  

군청 주민복지실 직원들 ‘행복e-..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