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11-13 오전 08:54: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일반행정/지자체지방의회6.4지방선거(2014)6.13지방선거(2018)
최종편집:2018-11-13 오전 08:54:44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정치일반

행정/지자체

지방의회

6.4지방선거(2014)

6.13지방선거(2018)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문재인 정부, 최악의 농정 홀대 정권”

이양수 의원 농식품부 국정감사에서 지적 … 농업 예산 증가율 역대 최저

2018년 10월 24일(수) 09:10 [강원고성신문]

 

-이양수 국회의원

ⓒ 강원고성신문

문재인 정부가 농식품부 예산 증가율에서 역대 최저를 기록해 최악의 농정홀대 정부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속초·고성·양양, 사진)은 지난 10일 농식품부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평균 농식품부 예산증가율은 0.55%로 노무현 정부의 1/7, 이명박 정부의 약 1/5 , 박근혜 정부의 1/2 수준에 불과한 역대 최악의 예산증가율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국가 전체예산 증가율은 문재인 정부가 8.4%로 노무현 정부 8.4%, 이명박 정부 6.2%, 박근혜 정부 4.2%와 비교했을 때 큰 폭으로 증가한 것에 비해 농식품부 예산증가율은 0.55%에 불과해 15배나 차이가 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대 대선에서 농민이 대접받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대선 당시 농정 대선공약을 발표하며 “이명박·박근혜 정권 10년 동안 농민들은 버림받았고 무관심·무책임·무대책 그야말로 ‘3무정책’이었다”며 “더는 이 땅에서 농업이 희생산업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었다.
이양수 의원은 “지난 봄부터 8월 초까지 약 5개월 동안 지방선거 출마로 농식품부 장관과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이 자리가 비워져 있었기 때문에 예산 확보에서 홀대를 받은 것”이라며 “대한민국 농정이 여당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속절없이 희생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또 “국가 전체예산은 크게 늘었는데 산적한 농업계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농식품부 예산은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야 말로 농업·농촌에 대해 역대 최악의 무관심·무책임·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유권자 스스로 금품선거 뿌리 뽑아..

“도원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 결사 ..

속초해경, 해양오염방제 자원봉사자..

사회복지 종사자·자원봉사자 격려

죽왕면 독거 어르신에게 반려식물 ..

노인복지관 제10회 하은실버예술제 ..

공공기관 채용 전반 전수조사 실시

고성소방서, 2018년 긴급구조 종합..

2018 고성군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 ..

제38회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

최신뉴스

누구나 걷기 좋은 최상의 트레킹 ..  

숲에서 숲으로 ⑪  

경동대 기업인사담당자 토크콘서트..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  

하반기 교육장·학부모와의 대화마..  

거성초 전학년 승마체험교육 실시  

거진 공설운동장·테니스장 시설개..  

학교폭력 없는 행복한 학교 만들기  

‘도란도란 하나되는 마을 전시회..  

토성면번영회 울산바위 말굽폭포 ..  

외국인 인권침해 등 국제범죄 집중..  

제38회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  

노인복지관 제10회 하은실버예술제..  

2018 고성군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  

속초해경, 해양오염방제 자원봉사..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