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8-21 오후 12:46: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우리 사는 이야기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19-08-21 오후 12:46:06
검색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우리 사는 이야기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오피니언 > 독자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주택용 소방서실 설치는 필수

기고 / 이석철 고성소방서장

2018년 10월 24일(수) 09:25 [강원고성신문]

 

ⓒ 강원고성신문

소방청 자료에 의하면 전체 화재사망자의 60%가 주택화재로 인해 발생하였다고 한다.
일반가정에서의 화재는 취약시간대인 야간에 발생빈도가 높아 인명 및 재산상 피해가 가중되는 위험성을 안고 있다.
또한 생활수준 향상 및 기후변화에 따라 에어컨 등 각종 전열기구의 사용이 급증하고 있어 화재위험성은 더욱 높아지는 추세로 이에 대한 대비가 절실한 실정이다.
최근 기사에 의하면 대전 대덕구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단독주택에 설치된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작동하여 자칫 대형화재로 이어질뻔 한 사고를 막았다는 보도가 있었다. 주택용 소방시설이 초기화재 대응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일 것이다.
각종 매체나 홍보물을 통해 ‘주택용 소방시설 의무화’라는 문구를 많이 보았을 것이다.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8조」에 따라 2012년 2월 5일부터 신축주택은 의무적으로 기초소방시설(소화기 및 단독경보형 감지기)을 설치하여야 하며, 2012년 2월 5일 이전에 건축이 완료된 기존 주택의 경우에도 2017년 2월 4일까지 의무적으로 기초소방시설을 설치하도록 제도화하고 있다.
설치대상 주택은 단독주택, 다중주택, 다가구주택, 공관,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등이 해당되며, 설치 방법은 소화기는 세대별로 분말소화기를 1개 이상,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구획된 실마다 1개 이상을 설치해야 한다.
현재 소방관서에서는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의무화를 위해 <소화기 ‘1’개, 경보기 ‘1’개는 생명을 ‘9’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대국민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이는 주택용 소방시설이 초기화재에 있어 ‘119’의 역할을 한다는 의미로 해석 할 수 있다.
주택용 소방시설의 설치는 가족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임을 인식해야 할 것이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담배꽁초 길거리에 버리지 말자

개구리가 없어서

일본 경제보복 규탄·일본제품 불매..

독립애국지사 넋 기리고 광복절 의..

‘강원고성몰’ 추석맞이 특판행사

정주여건 좋아져도 돌아오지 않으면

해수욕장 방문객 지난해 수준

탑동2리 소각산불 없는 녹색 우수마..

숲속의 시인학교 고성문학축제 열려

농협 고성군지부 주택용 소방시설 ..

최신뉴스

고성군 친환경 로컬푸드 직매장 개..  

고성사랑상품권 추석맞이 5% 특별..  

법인도 할인 적용·한도 제한 폐지  

대진항 외국인선원 숙소 건립  

아파트 건립으로 공무원 유입 기대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한국화장품..  

망배단 일원 도시계획도로 준공  

지역사회 치매인식 개선 캠페인  

토성면 말복 삼계탕(포장) 나눔 행..  

김종우 종합민원실장 명예퇴임  

지역사회보장계획 시행 평가 ‘우..  

고성군 주요재정사업 자율평가 추..  

민간단체 보조사업 공정·투명하게  

고성경찰서 버스정류장 탄력순찰지..  

금강산 건봉사 이웃돕기 성금 기탁..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