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11 오전 09:28: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제일반기업/산업농어업단체개업집평택촌놈의 종목분석맛집업체탐방
최종편집:2019-11-11 오전 09:28:34
검색

전체기사

경제일반

기업/산업

농어업단체

개업집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맛집

업체탐방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 개업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개업집 / 간성읍 ‘우두촌’

깔끔한 국물에 푹 삶은 고기 맛 일품

2017년 04월 11일(화) 10:24 192호 [강원고성신문]

 

↑↑ 최근 문을 연 ‘우두촌’ 한호현 대표가 식당 입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강원고성신문

한우를 이용한 소머리 국밥 등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우두촌’이 지난달 6일 간성읍 간성북로에서 오픈했다. 금강농협 파머스마켓 북쪽으로 난 한적한 길을 따라 올라가다보면 찾을 수 있다.
우두촌은 간성에서 23년간 ‘글벗독서실’을 운영하던 한호현 대표(56세, 사진)가 독서실을 정리하고 개업했다. 당초 스지탕(소힘줄) 전문식당을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소머리국밥집이 근처에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주위의 의견에 따라 국밥집으로 결정했다고 한다.
한호현 대표는 “지인에게 틈틈이 소머리 손질하는 법과 고기 삶는 기술을 배웠다”며 “특히 육수 내는 것이 어려운데, 진부리에서 재배한 표고버섯 꼭지를 육수에 넣어 국물이 깔끔하고, 완도에서 전복양식을 하는 사돈의 도움을 받아 한 그릇에 전복을 두 마리 씩이나 넣어 서비스하고 있다”고 했다.
주요 메뉴는 한우소머리국밥(8천원)과 전복한우소머리국밥(1만3천원)이다. 한우소머리수육·전골의 경우 대, 중, 소가 각각 4만원, 3만원, 2만원이다. 칼국수와 영양죽도 2천원에 제공하고 있다.
영업은 월~토요일 오전 11시부터 밤 9시까지며, 일요일은 쉰다. 대부분의 손님들이 저녁시간대 몰려 미리 전화예약을 해야 한우수육과 전골을 맛볼 수 있다.
한호현 대표는 “주방장을 따로 두지 않고 아내와 함께 직접 육수를 내고 손님들 입맛에 맞는 우두촌만의 맛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며 “큰 욕심은 없고, 단골손님들이 많이 찾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예약문의 : 681-2069>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성군 폭설대응 교통소통대책 훈련..

고성진입 울산바위 탐방로 개설 필..

군유지·도유지 대부계약 일제갱신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한목소리

학야1리 강원도 새농촌 도약마을 선..

김정곤·김남술 강원도지사상

2019년산 공공비축미 건조벼 매입

고성경찰서 수사구조개혁 워크숍 개..

제39회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

고성군선관위 간성초에서 선거체험..

최신뉴스

솔향기 그윽한 숲과 호수가 어우러..  

고성지역자활센터 김장담그기 행사..  

주민자치위원 자치력 강화교육 실..  

죽왕면민과 함께하는 문화한마당 ..  

고성군의회 대만 국외연수 다녀와  

고성군선관위 간성초에서 선거체험..  

정부민원 ‘한 곳에서 한 번에’ ..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성료  

고성군 건축 개발행위 허가 간소화..  

‘우리군청 나눔책방 캠페인’ 추..  

2019 가구주택 기초조사 추진  

제1기 고성군 자원봉사대학 졸업식..  

제39회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  

하반기 외근소방공무원 전술훈련 ..  

고성경찰서 수사구조개혁 워크숍 ..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