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12-10 오전 09:45: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사건사고주민발언대
최종편집:2018-12-10 오전 09:45:43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주민발언대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장수학교·장수식당에서 행복한 노년

거진제일교회 2011년부터 운영 … 76~94세 어르신들 “목요일이 기다려져요”

2018년 12월 04일(화) 12:26 [강원고성신문]

 

↑↑ 행복한 장수학교에서 미술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강원고성신문

거진읍 푸른고개길 주변에 사는 어르신들은 매주 목요일이 기다려진다. 거진제일교회(담임목사 이기환)가 지난 2011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행복한 장수학교·장수식당’이 열리는 날이기 때문이다.
76세에서 94세의 어르신 20여명은 목요일마다 이곳을 찾아 음악과 미술, 한글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정성껏 준비한 점심식사도 함께하며 즐거운 인생을 살고 있다.
지난 11월 29일 현장에서 만난 어르신들은 오전 10시 30분부터 크레파스로 그림을 그리는 미술교육에 참여한 뒤 점심식사 시간이 되자 한 자리에 오순도순 모여앉아 식사를 하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 거진 푸른고개길 어르신들이 행복한 장수학교 프로그램을 마친 뒤 행복한 장수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

ⓒ 강원고성신문

교회 안에만 머물지 않고 밖에서도 다양한 활동을 한다. 명태축제 때 작품 전시회를 2회 개최했고, 미술전시회 관람도 다녀왔다. 봄에는 꽃구경, 가을에는 단풍 구경도 간다. 지난해는 장수사진 만들기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어르신들은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복지 프로그램은 많지만 75세 이상 고령이 참여할 기회는 부족한데, 교회에서 이런 자리를 마련해 줘 고맙다”고 입을 모았다.
운영비용은 교회 신도들의 후원금과 교회 재정으로 마련되기 때문에 경제적 지원은 충분하다. 그러나 재능기부 등 자원봉사자가 부족한 실정이다. 종교단체에서 운영하다보니 자원봉사센터의 도움을 받을 수 없어, 최근 비영리법인 등록을 추진하고 있다.
장수학교 안영미 사무국장은 “식사를 40인분 정도 준비하기 때문에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고 식사만 하러 오셔도 된다”며 “어르신들께서 부담을 느끼지 마시고 식사를 하러 찾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우리지역에 과연 문화가 부족한가

장수학교·장수식당에서 행복한 노..

경동대 제대군인 취업역량강화 교육..

현내면 대진열쇠 성금 1천만원 기탁

고성연화마을 제5회 ‘사랑의 김장..

고성군·고대 안암병원 교류·협력 ..

‘희망 2019 나눔 캠페인’ 성금모..

경동대 독서골든벨 우수자에게 장학..

런갯마당 창작국악 ‘신관동별곡’ ..

참전용사 가정에 따뜻함을 칠하다

최신뉴스

한국전쟁·고성산불에도 온전하게 ..  

숲에서 숲으로 ⑬  

공현진 해역에 어린 해삼 무상방류..  

NH농협 고성군지부 체육진흥기금 ..  

‘강원고성몰’ 인터넷 쇼핑 호평  

경동대 외국인 유학생 범죄예방 교..  

고성소방서 고3 대상 소방안전교육..  

동력수상레저기구 등록사항 일제정..  

수상태양광발전 반대 입장 재천명  

“어르신들 공익활동에 큰 보람”  

2018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벼 매..  

고성군 의정비 2.6% 초과 인상 결..  

내년 상반기 재정일자리 참여자 모..  

거진읍 사랑의 달걀위원회 연탄배..  

알기 쉬운 위탁선거법 Q&A ③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