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2-19 오후 02:45: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19-02-19 오후 02:45:28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런갯마당 창작국악 ‘신관동별곡’ 초연

여행자 시점으로 관동팔경 관점 재해석
2018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

2018년 12월 04일(화) 13:17 [강원고성신문]

 

↑↑ RUN 갯마당이 지난 11월 30일 고성문화복지센타에서 2018년 강원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으로 창작국악 초연작품 <신(新) 관동별곡> 공연을 펼쳤다.

ⓒ 강원고성신문

전통문화예술 사회적기업 유한회사 RUN 갯마당이 지난 11월 30일 저녁 7시 30분 거진읍 소재 고성문화복지센타에서 2018년 강원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 ‘국악, 그 자유로운 울림’ 창작국악 초연작품 <신(新) 관동별곡> 공연을 펼쳤다.
‘신(新) 관동별곡’은 관동팔경의 모습과 관동별곡 속 정철의 심리적 변화를 전통음악으로 풀어내 가사문학 속 정철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여행자의 시점으로 관동팔경의 관점을 재해석해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과 여행을 표현했다.
판소리의 아니리 기법을 차용해 한양에서 망양정까지의 여정을 해설과 안내를 곁들이며 각 씬(#)마다 런갯마당 특유의 음악적 구성을 보여주며, 전통음악에 기반 한 창작국악의 백미를 선보였다.
또한 남북 평화 시대를 맞아 남북을 관통하는 관동, 그리고 그 중심에 위치한 고성군에 걸맞는 국악콘텐츠로 미래에 대한 희망을 음악여정 속에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강원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은 관객에게 공연의 재미를 제공해 문화예술에 대한 인식을 긍정적으로 이끌어냄으로써 문화향수의 기회를 제공하고, 고성군과 RUN 갯마당의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문화복지센타를 고급문화의 전당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추진됐다. 최광호 기자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접경지역 평화지원 절실하다

숲에서 숲으로[17]

신라 화랑 사선四仙이 놀았다는 선..

학식과 공부의 의미를 바로 알자

고성소방서 소방공무원 2명 표창 수..

오호리번영회 산신제·치성제 개최

청렴하고 능력 있는 조합장 뽑아야

추위 이겨내고 피어난 ‘복수초’

CCTV 스마트 관제시스템 구축

고성경찰서 어르신 보이스피싱 예방..

최신뉴스

고성소방서 해빙기 수난구조 훈련 ..  

가진리 조립식 주택서 화재  

구명조끼 미착용 낚시어선 1척 단..  

군 장병 불편없도록 휴게공간 조성  

농산물ㆍ쓰레기 소각행위 주의  

정(情)많은 고성주민들 성금 모금 ..  

고성소방서 의용소방대 업무 실무..  

고성경찰서 어르신 보이스피싱 예..  

속초해경 동력수상레저기구 정비 2..  

이경일 군수 명예퇴직자 공로패 수..  

고성군 민선7기 조직개편 진통 끝 ..  

전입세대·제대군인 정착지원금 지..  

지방규제개혁 인센티브 확대 추진  

CCTV 스마트 관제시스템 구축  

알기 쉬운 위탁선거법 Q&A ⑧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