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1-09 오후 12:40: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
최종편집:2019-01-09 오후 12:40:1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사설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설 > 사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조직개편 지연으로 주민 불이익 없어야

2019년 01월 09일(수) 09:28 [강원고성신문]

 

고성군이 지난해 12월 민선7기 첫 조직개편을 실시하기 위한 관련 조례 2건을 고성군의회에 제출했으나 21일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군은 새해 1월 8일 임시회 소집을 요청하고 조례안을 재상정했지만, 군의회는 이번에도 처리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조직개편안을 놓고 행정과 의회의 줄다리기가 상당 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행정의 조직개편은 공약사업의 차질 없는 이행과 주요시책에 역동성을 살리기 위해 자치단체장이 바뀌면 으레 있어왔다. 민선7기 이경일 군정 들어 처음 시도하는 이번 조직개편은 지난해 12월 31일로 존속기한이 완료되는 해양심층수산업시설 조성추진단을 폐지하고, 투자유치과와 소통협력과 2개과를 신설해 기업투자유치 및 군민과의 소통을 강화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이다.
그러나 이런 계획에 대해 군의회는 의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 이유는 ‘과’ 증설시 정원과 업무량 분석 등을 준수해야 하는데 업무량 진단분석 결과가 첨부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한 개정안에 명시된 개정사유만으로는 조직개편의 필요성 및 시급성을 판단할 수 없으며, 매년 기구와 정원의 관리운영 현황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의회에 제출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아 필요성 판단과 깊은 심의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조직개편안이 실현되려면 ‘고성군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개정 조례안’과 ‘고성군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2건의 조례가 군의회에서 의결되어야 한다. 군의회가 오는 8일로 예정된 임시회에서도 본회의 상정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고성군은 의회의 의견을 받아들여 다시 임시회를 요청해 처리한다는 계획이라고 한다.
문제는 조직개편이 이뤄지지 않아 1월 정기 인사에 차질이 발생하면서 적지 않은 혼란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지난해 말로 존속기한이 끝난 ‘해양심층수산업시설 조성추진단’의 경우 본래 투자유치과로 개편하려고 했으나 조례가 통과되지 않아 궁여지책으로 투자유치추진단 TF팀을 구성해 이곳으로 기존 인원을 배치했다. 더욱 큰 문제는 곳곳에서 공무원들이 일손을 놓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공무원들이 일을 하지 않으면 피해를 입는 것은 주민들이다.
이 때문에 항간에서는 의사봉을 쥔 함형완 의장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과거 업무량 진단분석 결과 등을 제출하지 않고도 조직개편안이 통과된 적이 많은데 이렇게 따지는 것을 의회의 횡포가 아니냐는 식이다. 그러나 조직개편안을 둘러싼 행정과 의회의 갈등을 군의회 탓으로만 돌리는 것은 잘못이다. 주민들 사이에 투자유치과는 몰라도 소통협력과는 왜 만드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있기 때문이다. 더우기 의회 입장에서는 조직개편안에 명시된 개정사유가 설득력이 약하고 자료도 부족하므로 보완을 요청한 것이어서 정당한 업무처리로 볼 수 있다.
우리는 행정과 의회의 이런 갈등이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소통과 협력이 필요한 것은 바로 지금이다. 양 기관이 자신들의 자존심만 내세우지 말고 한발씩 양보하면서, 보다 나은 지역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 2019년 새해 우리지역은 풀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다. 아무쪼록 이번 조직개편안 갈등이 빨리 해결되고, 남북화해의 시대 우리군이 ‘평화관광 시대’를 주도할 수 있도록 행정과 의회가 손을 잡고 뛰어주기 바란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마을이장 선거에 투표함·기표소 등..

전지훈련팀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2019년 새해 첫날 화진포 해변 2천..

조직개편 지연으로 주민 불이익 없..

고성군, 평화관광 중심지로 우뚝서..

군부대 민원 일부 고성군이 처리

관광 인프라와 지오(GEO) 브랜드

노인일자리·사회참여 지원사업 참..

프로골퍼 노승열 인흥초에 통학버스..

전국민주연합노조 고성지부 장학금 ..

최신뉴스

숲에서 숲으로 ⑮  

해양심층수 농공단지 입주기업 간..  

공현진 앞바다서 명태 2만 마리 잡..  

해양수산시책 도 평가 최우수 기관..  

달홀주’ 베트남 하노이에 공장설..  

화진포정보화마을 정보센터 준공  

농촌관광 관련 시설 특별 안전점검  

‘강원고성몰’ 설맞이 특산품 할..  

해수열 이용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전국민주연합노조 고성지부 장학금..  

아모르뜰 원생들 핸드볼 관람  

전애영 고성여성의소대 연합회장 ..  

고성군노인복지관 난방비 지원  

속초성폭력상담소 찾아가는 폭력예..  

프로골퍼 노승열 인흥초에 통학버..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