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1-09 오후 12:40: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제일반기업/산업농어업단체개업집평택촌놈의 종목분석맛집업체탐방
최종편집:2019-01-09 오후 12:40:1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경제일반

기업/산업

농어업단체

개업집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맛집

업체탐방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반암항 복합낚시공원 등 콘텐츠 개발

해양수산부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 … 2년간 총 128억원 투입

2019년 01월 09일(수) 09:45 [강원고성신문]

 

↑↑ 반암항 전경.

ⓒ 강원고성신문

거진읍 반암항이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 300사업’에 최종 선정돼 올해부터 2년간 총 1백28억원을 투입해 복합낚시 공원 등 다양한 콘텐츠가 개발된다.
고성군은 지난해 11월 오호리 죽도 일대가 해중경관지구로 지정된 데 이어 이번에 반암항 어촌뉴딜 300사업까지 선정되면서 해양관광의 획기적인 발전이 기대되고 있다.
어촌뉴딜300사업은 어촌이 보유한 핵심자원을 활용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어항 및 항·포구를 중심으로 인접한 배후 어촌마을까지 통합개발 함으로써 사회·문화·경제·환경적으로 어촌지역의 활력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고성군은 지난해 10월 어촌정주어항인 반암항에 복합낚시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사업 공모신청을 했으며, 현장평가를 거쳐 12월에 최종 선정됐다.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반암항은 반암마당, 반암진입광장, 방파제 친수벽화, 부대시설(주차장, 화장실), 홍보마케팅 프로그램 등의 공통사업이 추진된다. 또한 바다낚시공원, 반암전망대, 은연어(방어) 순치체험장, 해수풀장, 탐방로, 은연어 정원 등 2년간 총1백28억원이 투입된다.
이번 어촌뉴딜300사업 선정에는 고성군과 이양수 국회의원의 노력이 중요한 역할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성군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반암항 복합낚시공원 조성 등을 통해 반암항을 찾는 관광객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며 “관광어항의 면모를 갖춰 어업인들과 인근 주민들이 새롭게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마을이장 선거에 투표함·기표소 등..

전지훈련팀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2019년 새해 첫날 화진포 해변 2천..

조직개편 지연으로 주민 불이익 없..

고성군, 평화관광 중심지로 우뚝서..

군부대 민원 일부 고성군이 처리

관광 인프라와 지오(GEO) 브랜드

노인일자리·사회참여 지원사업 참..

프로골퍼 노승열 인흥초에 통학버스..

전국민주연합노조 고성지부 장학금 ..

최신뉴스

숲에서 숲으로 ⑮  

해양심층수 농공단지 입주기업 간..  

공현진 앞바다서 명태 2만 마리 잡..  

해양수산시책 도 평가 최우수 기관..  

달홀주’ 베트남 하노이에 공장설..  

화진포정보화마을 정보센터 준공  

농촌관광 관련 시설 특별 안전점검  

‘강원고성몰’ 설맞이 특산품 할..  

해수열 이용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전국민주연합노조 고성지부 장학금..  

아모르뜰 원생들 핸드볼 관람  

전애영 고성여성의소대 연합회장 ..  

고성군노인복지관 난방비 지원  

속초성폭력상담소 찾아가는 폭력예..  

프로골퍼 노승열 인흥초에 통학버..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