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4-19 오후 02:16: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사건사고주민발언대
최종편집:2019-04-19 오후 02:16:44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주민발언대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동대 지난해 취업률 전국 2위

졸업생 1천명 이상 116개 대학 중 … 취업 지원제도 체계화 등 영향

2019년 02월 08일(금) 10:04 [강원고성신문]

 

↑↑ 경동대학교가 지난해 졸업생 1천명 이상인 전국 1백16개 4년제 일반대학 가운데 취업률 2위를 기록했다. 사진은 고성 글로벌 캠퍼스 전경.

ⓒ 강원고성신문

경동대학교(총장 전성용)가 지난해 졸업생 1천명 이상인 전국 1백16개 4년제 일반대학 가운데 취업률 2위를 기록했다. 이 자료는 건강보험 및 국세DB 연계 취업률 통계이며, 2018년 12월 대학알리미에 공시됐다.
이번 통계에서 경동대는 취업률 78.8%를 기록했으며, 졸업생수가 수십명에 불과한 대학까지 포함한 1백94개 4년제 일반대학 중에서는 전국 8위를 기록했다. 2017년 12월 발표한 같은 통계에서 경동대는 취업률 79.2%로 1백97개 일반대학 중 1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취업사관학교’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경동대의 이같은 취업률 고공행진은 대학 구성원 전체가 취업지원에 대한 시각과 노력에서 이견 없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인 결과로 보인다.
경동대는 저학년에 ‘진로와 적성’, ‘NCS기반 공통 기초직업역량’ 등을 이수하고, 산업계가 요구하는 핵심역량 ‘회계의 이해’를 교양필수로 운영하고 있다. 이처럼 취업프로그램이 활성화돼 2017학년에는 22억원으로 68개 강좌를 열어 연인원 1만3천여명이 수강했다.
김금찬 경동대 산학취업처장은 “취업사관교육센터가 총장의 절대적 지지에 의한 강한 리더십으로 교내 취업관련 기능과 기관을 묶어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지원제도 체계화와 시너지를 강점으로 꼽았다.
한편 경동대는 강원도 고성과 원주, 경기도 양주 등 3곳에 캠퍼스가 있으며, 각 캠퍼스별로 학과와 교육을 특성화했다. 2017년까지 7백90개 업체와 가족기업 협약을 체결했으며, 매년 5백80여명의 졸업생 채용 보장을 확보하고 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실질적인 보상과 복구대책 시급

소통하는 고성군정이 되기를 바라면..

토성면 8개 마을 화마에 휩싸여

고성군 신속한 피해조사·지원·복..

원암산불 신속한 피해조사 이뤄져야

교육장과 함께 고성교육 공감 토크

현내 신촌마을 생활여건 개조사업 ..

버스 교통요금 체계 개선해야

경동대 직장어린이집 감사패 받아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

최신뉴스

재기 위한 실질적 지원책 서둘러라  

숲에서 숲으로 [21]  

실질적인 보상과 복구대책 시급  

간성보통학교 전교생 150여명 ‘대..  

금강농협 조합원자녀 장학금 전달  

특별교부세 확보 명태산업 활성화 ..  

소똥령 유아숲체험원 참여자 모집  

고성군 대문어 매입방류사업 추진  

한국해양구조협회 강원북부지부 출..  

속초해경 50톤급 형사기동정 배치  

실종된 해경 72정 추정 선체 발견  

무주택 신혼부부 주거비용 지원  

박현묵 농어촌공사 영북지사장 취..  

걷기단체·산악인 2019년 무사고 ..  

군청 주민복지실 직원들 ‘행복e-..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