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6-12 오전 09:57: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
최종편집:2019-06-12 오전 09:57:08
검색

전체기사

사설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설 > 사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원암산불 신속한 피해조사 이뤄져야

2019년 04월 09일(화) 09:57 [강원고성신문]

 

지난 4일 발생한 ‘4.4 원암산불’이 토성면 8개 마을을 휩쓸며 인명 피해 1명과 주택 1백5채, 이재민 3백87명 등 큰 피해를 남기고 진화됐다. 이번 산불은 1996년 4월 23일부터 3일간 발생한 ‘고성산불’에 비해 산림 피해면적은 작지만, 주택피해와 이재민수는 2배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본격적인 피해조사가 이뤄지면 피해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산불로 집을 잃어 갈 곳이 없는 이재민들에게 깊은 위로를 보내고, 아울러 밤샘 진화로 땀 흘린 소방대원들과 공무원, 자원봉사자 모두에게 격려를 보낸다.
이번 산불은 강풍을 타고 빠르게 번져 고성과 속초지역 산림 2백50h를 태우고 다음날인 5일 오전 10시10분에 진화됐다. 공교롭게도 비슷한 시기에 강릉과 동해, 인제에서도 산불이 발생해 정부는 급기야 5개 지역을 특별재난특별지역으로 선포하고 국가차원의 지원과 복구를 약속했다. 6일 오전 9시 산불현장지휘 체계를 강원도로부터 인수받아 자체적으로 산불 대응체제와 피해조사 및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고성군도 피해주민들이 가장 원하고 있는 신속한 피해조사와 지원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군에서 밝힌 것처럼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신속한 피해조사다. 피해주민들은 조사가 이뤄지기 전에 피해주택 등을 정리할 수 없기 때문에 이 부분이 신속하게 이뤄지기를 희망하고 있다. 그러나 피해조사가 말처럼 신속하게 이뤄지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6일 오전부터 공무원들이 현장을 찾아 조사를 하고 있다고 하지만 7일 오후까지도 집계는 되지 않았다. 일선 공무원들은 조사를 하면 할수록 자꾸 새로운 게 나오기 때문에 시간이 다소 걸릴 것 같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이 피해조사이므로 최대한 속도를 내야한다.
피해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주민들과 마찰이 발생할 수도 있다. 과거 우리지역에서 산불이나 수해가 발생했을 때를 비춰보면, 특히 주택 완파냐 반파냐를 놓고 실랑이가 벌이지곤 했다. 피해주민의 입장에서는 어차피 부수고 다시 지어야 하기 때문에 완파와 마찬가지라고 생각하는데, 공무원 입장에서는 기준이 그렇지가 않아 난감할 때가 있을 수 있어 슬기로운 대처가 필요하다.
피해조사와 함께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시기를 놓치면 안되는 농업 종사자들에 대한 신속한 지원도 필요하다. 군에서 모판과 못자리, 농기구 등 시기적으로 필요한 농자재와 농기구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지만, 그래도 미처 살피지 못한 곳이 없는 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현재 천진초교 등지에서 임시거주하고 있는 이주민들을 보다 편안한 곳으로 모실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
또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고 하지만 피해주택에 대한 직접 지원이 1천3백만원에 불과한 현실을 알릴 필요가 있다. 여기에 수천만원의 융자까지 가능하지만, 화재보험이라도 들었으면 몰라도 그렇지 않은 경우 새로 집을 짓는 것이 어려울 수가 있다. 관련 규정을 자세하게 알려 주민들이 실의에 빠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장기적으로 이번 산불의 원인이 한전의 개폐기 관리 부실 때문인 것으로 밝혀질 경우 주민들이 한전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진행할 수 있도록 법률적인 지원도 필요하다. 이 경우 과거 1996년 고성산불 때 국방부를 상대로 수년간에 걸친 소송을 통해 송이피해를 보상받은 경험을 살리면 좋을 것이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보랏빛 향기에 취해…

이경일 군수 징역 8개월 실형 선고

문화예술 전담하는 문화재단 설립 ..

제54회 도민체육대회 2부 종합 3위 ..

대진등대 무인화 이후 관광자원 개..

오는 11월 고성에서 방어축제 열린..

‘고성 DMZ 평화의 길’ 운영 내실..

정보화농업인중앙회 산불피해 회원 ..

군민의 ‘주머니’에 관심 가져야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부..

최신뉴스

마산봉에서 진부령을 지나 칠절봉..  

구곡양장 고갯길이 16㎞에 걸쳐 이..  

숲에서 숲으로 [24]  

고성군-세계평화재단 남북교류협력..  

죽왕보건지소·아야진보건진료소 ..  

거진읍 새뜰마을 녹색쌈지공원 조..  

인흥초·죽왕초 다목적체육관 건립  

“국민성금 소상공인 추가지급 필..  

이재민 임시 조립주택 입주 시작  

농협군지부 영농폐비닐 수거지원금..  

제4회 대문어축제 방문객·판매량 ..  

해수욕장 운영 공유수면 점·사용 ..  

민통선 이북지역 산림훼손지 복원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CJ ENM(03..  

천년고성시장서 ‘DMZ 평화이음 토..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