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4-19 오후 02:16: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일반행정/지자체지방의회6.4지방선거(2014)6.13지방선거(2018)
최종편집:2019-04-19 오후 02:16:44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정치일반

행정/지자체

지방의회

6.4지방선거(2014)

6.13지방선거(2018)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행정/지자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올해 도로망 정비에 183억원 투입

2019년 04월 09일(화) 10:24 [강원고성신문]

 

고성군은 올해 주민 교통 편의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모두 1백83억원을 들여 도로망 정비에 나선다.
도시계획도로 개설 25개 사업에 81억원, 군도 확·포장 및 유지관리 18개 사업에 79억원, 농어촌도로 정비 9개 사업에 23억원을 투입해 주민들의 교통편익 증진 및 지역균형발전에 가속도를 낼 계획이다.
도시계획도로 개설의 경우 간성도시계획도로 개설 등 7개 사업에 대해서는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토성지역 도로 개설, 취락지구 도로개설 7개 사업은 조속한 추진으로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한 군도 확·포장 사업으로 관동별곡 800리길 역사체험탐방로 도로확포장, 군도2호선 배봉∼명파간 도로 확포장, 군도6호선 도원∼원터간 도로 확포장 등 18개 사업은 본격적으로 추진해 올해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농어촌도로 정비사업의 경우 농어촌도로 202호 송죽∼오정간 확포장공사 등 2개 사업에 대한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농어촌도로 103호 천진∼인흥 간 확포장공사 등 2개 사업은 올해공사를 완료하기로 했다.
군은 올해 계획한 사업이 완료될 경우 군도의 경우 전체 연장 275.9km중 포장률이 73.5%로 상승하고, 농어촌도로의 경우 전체연장 283.87km중 포장률이 45.82%로 높아져 교통사고 예방 및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으로 지역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성군 관계자는 “오는 2021년 제56회 강원도민체육대회 개최 등을 앞두고 우리 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 환경 제공은 물론 지역 간 균형발전 및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도로망 정비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실질적인 보상과 복구대책 시급

소통하는 고성군정이 되기를 바라면..

토성면 8개 마을 화마에 휩싸여

고성군 신속한 피해조사·지원·복..

원암산불 신속한 피해조사 이뤄져야

현내 신촌마을 생활여건 개조사업 ..

교육장과 함께 고성교육 공감 토크

버스 교통요금 체계 개선해야

경동대 직장어린이집 감사패 받아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

최신뉴스

재기 위한 실질적 지원책 서둘러라  

숲에서 숲으로 [21]  

실질적인 보상과 복구대책 시급  

간성보통학교 전교생 150여명 ‘대..  

금강농협 조합원자녀 장학금 전달  

특별교부세 확보 명태산업 활성화 ..  

소똥령 유아숲체험원 참여자 모집  

고성군 대문어 매입방류사업 추진  

한국해양구조협회 강원북부지부 출..  

속초해경 50톤급 형사기동정 배치  

실종된 해경 72정 추정 선체 발견  

무주택 신혼부부 주거비용 지원  

박현묵 농어촌공사 영북지사장 취..  

걷기단체·산악인 2019년 무사고 ..  

군청 주민복지실 직원들 ‘행복e-..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