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5-08 오전 11:44: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사건사고주민발언대
최종편집:2019-05-08 오전 11:44:38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주민발언대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출생 60일 지나 신청해도 지급해야”

권익위, 양육수당 소급지원 완화 의견표명
A씨 “경황 없어 신청 못해” 고충민원 제기

2019년 05월 08일(수) 11:35 [강원고성신문]

 

출산 후 경황이 없는 부모의 편익을 위해 출산 후 60일을 지나 양육수당을 신청하더라도 아동의 출생일부터 양육수당을 지급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될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해 9월부터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다니지 않는 취학 전 아동(0∼86개월)의 보호자에게 아동수당으로 매월 10만원에서 20만원까지 현금을 지급하고 있다. 고성군의 경우 10만원이다.
그런데 신생아의 경우 출생 후 60일 이내에 신청하도록 하는 규정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최근 ‘첫 아이 출산 후 60일이 지나 양육수당을 신청했다는 이유로 2개월 치 양육수당을 지급하지 않은 것은 부당하다’는 A씨의 고충민원에 대해 자치단체는 소급해서 양육수당을 지급하고, 보건복지부는 소급지원 신청기준을 완화하도록 제도를 개선하라는 의견을 표명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첫 아이 출산 후 극심한 산후 우울증에 시달렸고, 배우자도 질병치료를 위해 병원을 오가다보니 경황이 없어 자녀의 양육수당 신청을 출산 후 73일째 되던 날에야 신청했다.
그런데 해당 자치단체는 출산 후 60일 이내에 신청할 때만 출생일로 소급해서 양육수당을 지원할 수 있다는 이유로 두 달 치 양육수당 40만원의 지원을 거부하고, 신청일이 속한 세 번째 달부터 양육수당을 지원했다.
이에 A씨는 출산 후 우울증과 병원치료 등으로 경황이 없어 조금 늦게 신청했을 뿐인데 출생일로 소급해 지원받지 못하는 것은 억울하다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이처럼 경황이 없어 출산 후 60일이 지나 양육수당을 신청하는 경우가 전국적으로 월평균 8백 여건에 달하는 등 소급지원을 받지 못하는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국민권익위는 △양육수당 지원제도는 아동 보호자가 보육으로 겪게 되는 경제적 부담을 다소나마 완화하기 위해 도입된 점 △양육수당은 원래 출생아동의 보호자라면 누구든지 지원받을 수 있는 점 △A씨가 출산 후 60일 이내 양육수당을 신청하지 못했지만 출산 후 극심한 우울증을 겪었고, 배우자 또한 병원치료를 받고 있던 사정 등을 감안해 해당 자치단체에 A씨의 2개월 치 양육수당을 소급해 지원하라고 의견표명 했다.
국민권익위는 또 근원적인 민원해소를 위해 현행 소급지원 신청기준을 완화해 출생 아동의 보호자가 양육수당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제도개선 할 것을 보건복지부에 의견표명 했다. 최광호 기자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산불피해 이재민 광화문광장 집회 ..

박경리 문학공원을 다녀오다

제74회 근로자의 날 기념식 열려

대진초, 인천 문학초 방문 교류활동..

산불피해 지원 특별법 제정 등 촉구

상반기 사회보장급여 확인조사 실시

육군 제6575부대 15일 사격훈련 안..

시내버스 파업에 전세버스 등 비상..

가라홀시단(加羅忽詩壇) / 가족은

녹색자금 공모사업 2건 6월 착공

최신뉴스

“하루빨리 남북 자유왕래길 열렸..  

전제인 남성의소대 연합회장 임명..  

고성군여협 제47회 어버이날 송편 ..  

고성경찰서 산불피해 주택 고물 절..  

고성소방서 민원업무 대표전화(ARS..  

고성경찰서 어린이 지문 사전등록..  

“출생 60일 지나 신청해도 지급해..  

해경·소방관 ‘구조 어벤져스’ ..  

상반기 사회보장급여 확인조사 실..  

산불피해 치유음악회 열려  

제4회 동해안 최북단 대문어축제 ..  

FIRA, 바다식목일 기념 공모전 수..  

친환경로컬푸드 매장 운영자 모집 ..  

농어촌공사 영북지사 풍년기원 통..  

농어촌공사 영북지사 수질오염 대..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