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14 오전 10:46: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우리 사는 이야기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19-11-14 오전 10:46:15
검색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우리 사는 이야기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오피니언 > 독자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화재에서의 퇴로(退路)

특별기고 / 진형민 고성소방서장

2018년 06월 27일(수) 15:35 [강원고성신문]

 

ⓒ 강원고성신문

조선시대 서원은 인재를 양성하고 배출하기 위해서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서원 건립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었다.
그 이유는 기묘사화에서 많은 이들이 칼날의 정치에서 물러나려 해도 벗어날 퇴로가 없어 그 화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것이었다. 많은 선비들의 죽음을 목격한 이황은 이후 서원의 건립에 힘쓰게 된다.
퇴로의 중요함이란 이러한데, 화재에서의 퇴로는 잘 지켜지고 있을까?
도대체, 비상구를 생명의 문이라고 하는 이유는 무엇이고, 통로에 물건을 적치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이며, 밤이 되어도 밝은 현시대에 유도등은 왜 필요하고, 옥상에 불법건축물을 세워서 안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화재가 발생하면 현재의 상황은 180도로 변하게 된다. 전기는 차단되어 건물 내부는 암흑으로 바뀌고, 한모금만 마시면 목숨을 잃는 위독한 검은 연기는 아래에서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으며, 건물 내부를 잘 모르는 불특정 다수인은 암흑 속에서 갈팡질팡하고, 혼란스러워 할 것이다.
상상을 해보자. 어둠속에서 유도등 불빛을 따라 겨우 비상계단으로 가보니 비상문은 잠겨있고, 벽면을 짚으면서 계단을 오르는데 적치물이 통로를 막고, 옥상으로 올라가보니 불법건축물이 있어 대피할 장소가 많지 않고, 오히려 가연성 연기로 그 불법 건축물이 화염에 휩싸인다면?
이러한 화재발생으로 인한 급속한 변화에서의 혼동과 다수인명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신속히 주변에 화재를 알림과 동시에 119에 신고를 하고, 건물구조를 모르는 불특정 다수인에게 피난유도를 해야 한다.
또한 건물관계자는 사용자와 이용객을 위한 퇴로가 잘 확보되고 있는지 주위를 둘러보고, 비상문을 잠그고 통로에 물건을 적치하는 행위가 타인의 탈출구를 막는 행위임을 인지하여야 하며, 각 소방시설의 정상작동 여부를 항시 점검하여야 할 것이다.
퇴계 이황은 퇴로가 없이 정치에 나아간 그들에 대하여 낚시에 걸린 꼴이라 하였다. 내가 있는 이 건물의 퇴로는 어디인지 의문을 가져야 할 때이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성군 폭설대응 교통소통대책 훈련..

고성진입 울산바위 탐방로 개설 필..

군유지·도유지 대부계약 일제갱신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한목소리

학야1리 강원도 새농촌 도약마을 선..

김정곤·김남술 강원도지사상

2019년산 공공비축미 건조벼 매입

고성경찰서 수사구조개혁 워크숍 개..

제39회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

고성군선관위 간성초에서 선거체험..

최신뉴스

조선시대 신흥사 등 9개의 말사를 ..  

숲에서 숲으로 [32]  

솔향기 그윽한 숲과 호수가 어우러..  

고성지역자활센터 김장담그기 행사..  

주민자치위원 자치력 강화교육 실..  

죽왕면민과 함께하는 문화한마당 ..  

고성군의회 대만 국외연수 다녀와  

고성군선관위 간성초에서 선거체험..  

정부민원 ‘한 곳에서 한 번에’ ..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성료  

고성군 건축 개발행위 허가 간소화..  

‘우리군청 나눔책방 캠페인’ 추..  

2019 가구주택 기초조사 추진  

제1기 고성군 자원봉사대학 졸업식..  

제39회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