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12-18 오전 11:45: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18-12-18 오전 11:45:4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오피니언 > 칼럼/논단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퇴계 숙부이자 스승 송재선생이 고성을 노래하다

금강칼럼 / 이만식 칼럼위원(시인, 경동대학교 교양대학장)

2018년 10월 10일(수) 09:54 [강원고성신문]

 

ⓒ 강원고성신문

송재 선생 타계 500주년 학술대회

퇴계 이황 선생의 스승은 누굴까? 퇴계는 7남1여 중 막내로 태어나 생후 7개월 만에 아버지(진사 이식李埴)를 여의고 어머니의 엄격한 교훈을 받고 자랐다. 학문은 12세 때 숙부인 송재(松齋) 이우 선생으로부터 논어 등을 배운다. 작은아버지 송재 선생이 사실상 스승이자 어린 퇴계를 보살펴준 또 하나의 보호자였던 셈이다. 이후 퇴계는 성균관과 독학으로 학문의 길을 더욱 다져 지금까지도 대성현으로 존경 받고 있다.
이러한 송재 선생은 고성(간성)과도 인연은 깊은데 고성 지식인들도 잘 모르는 듯하다. 송재는 이 곳을 상대종어구(相對終吾軀, 이 한 몸 다하도록 마주 하고픈 고장)이라 했을 만큼 소중히 여겼다. 송재를 재조명하여 서세 500주년을 맞아 국립한국국학진흥원에서 5월 4일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고성과 간성은 예로부터 수많은 명사들이 생전에 꼭 한 번 들리고자 했던 명소였다. 금강산을 비롯하여 총석정, 삼일포, 선유담, 청간정, 영랑호(예전 간성 구역) 등 산과 바다, 호수가 어우러진 그야말로 물아일체로서의 자아를 찾던 열망의 도원이었다. 그러하기에 신라 화랑의 수장이었던 영랑의 발길도 멈추게 했다. 퇴계의 수제자 서애 유성룡도 인연이 깊다. 또한 택당 이식, 안축, 이인로, 이곡, 서거정 등 그 수를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명사들이 이곳을 찬한다. 송재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 감동은 그의 <關東行錄>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어사와 관찰사로서의 인연과 시

송재와 고성과의 인연은 36세(1504년, 연산10) 때, 강원도 어사로, 42세(1510년, 중종5) 때는 강원도 관찰사로 부임하고부터다. 이 때 틈틈이 글을 써 <關東行錄>에 110편의 빼어난 시를 남겼는데 영북의 시가 20여 편이 된다. 청간역도중(淸澗驛途中)이라는 시를 보자.
‘초초沿海曲 초초연해곡, 아득 굽이진 바다 언저리 / 荒村只三兩 황촌지삼량, 피폐한 마을 다만 집 서너 채 / 風來苦竹疏 풍래고죽소, 바람은 성근 참대 사이로 드나들고 / 鷄犬慘氣象 계견참기상, 개와 닭은 애처롭기 짝이 없어라./ 乃知夏愆陽 내지하건양, 이에 알겠네, 여름 뙤약볕의 허물이 / 終然秋不穰 종연추불양, 끝내 가을날 흉년이 되었음을. /山寒石원落 산한석원락, 추운 산속 돌과 둥치 떨어지는데 / 民命惟懸橡 민명유현상, 백성들 도토리 줍기로 오직 연명하는구나. / (중략) / 吟窮途亦窮 음궁도역궁, 음률이 궁하니 가는 길도 궁하여 / 臨岐一당황 임기일당황, 갈림길에 들어서 망연해지는구나.’
당시 이 지방 흉년의 피폐함과 을씨년스러운 고을 정경이 고스란히 그려져 있다. 이 점이 다른 시문객들과 다르고 송재의 시가 돋보이는 이유다. 선유담(仙遊潭)을 후반부를 감상해보자.
‘秋蓴滑如絲 추순활여사. 가을 순채가 명주처럼 매끄럽고 / 與逐西風動 흥축서풍동, 이는 가을바람 결 따라 걸어보네. / 行當出塵환 행당출진환, 티끌세상 벗어나 가자구나’
지금의 선유담은 이제 갈대만 무성한 늪, 아니 뭍이지만 이 시를 참조하면, 현재의 도로는 사구였고 물길 있었으며 순채가 자랐음을 알 수 있다. 간성루는 어딜까?
간성루운(杆城樓韻), 간성상춘(杆城傷春)에서는 향수를 불러 일으키고 상심도 일어나지만 풍광은 상상해 볼만하다.

절경 묘사와 예사롭지 않은 의미

명파역고송(明波驛古松)에 나타난 명파리, 의미심장하다.
‘鐵幹규枝截半空 철간규지절반공, 쇠기둥 줄기 용트림 가지 하늘로 솟아 있고 / 刀騷聲잡海濤中 도소성잡해도중, 칼바람 소리 바다 풍랑과 뒤섞여 있구나. / 明堂早만求樑棟 명당조만영량동, 조만간 명당에 들보를 구할 테니 / 好過霜天拔木風 호과상천발목풍, 추운 겨울 거센 바람 잘 견뎌 지내어라.’
남북을 연상되어 예사롭지 않게 느껴진다. 대강역 척약재 운(大康驛척若齋韻) 시에서는 ‘名字盜殘驛’ 곧 이름으로만 큰 평온을 의미할 뿐이고 실제 그렇지 못한 대강역(大康驛)을 두렵고 조심해야하는 역(‘兢惶戒此驛’)으로 그려내고 있음도 지금의 남북분단의 정황을 그려놓은 듯하여 회독하게 만든다. 그러나 ‘大康驛’ 그 이름과 같이 언젠가 통일이라는 큰 기쁨과 평화를 누리는 지역이라는 예견도 있지 않겠는가?
송재의 시는 고성의 소중한 문화 자산이다. 필자는 안타까운 것 하나를 지난 <속초문화> 제20호(2004)에서 언급한 바 있는데 다름 아닌 천편의 가작을 남긴 시객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일을 하자는 것이었다. 이 고장을 담은 포토포엠집(詩寫集)을 만들어 기념품화 하고 나아가 단행본이나 시리즈로 출간하여 자랑스럽게 유산으로 더 빛내자는 것이다.

※편집 프로그램에서 구현되지 않는 일부 한자는 한글로 표기함.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해를 보내는 가장 힘이 되는 가족

숲에서 숲으로 ⑬

한국전쟁·고성산불에도 온전하게 ..

‘송지호·왕곡마을·선유담’ 책자..

남북사진전 ‘통일의 꽃이 피었습니..

런 갯마당·극단 파람불 ‘울산에서..

“해양레저와 관광자원 결합이 발전..

고성DMZ ‘2018 한국관광의 별’로 ..

경동대 내·외국인 학생 함께 집단..

“공모사업 공격적 대응·물품구매 ..

최신뉴스

명태축제 개최시기 조정 제안  

제2특화농공단지 조성 경제 활성화  

3년 연속 해수부 우수 해수욕장 선..  

농작물 우량종자 신청·공급  

여성농업인 고성군연합회 향토장학..  

제3회 다(多)사랑 행복나눔 바자회..  

고성소방서, 주방화재용 K급소화기..  

속초해경 중국어선 응급환자 이송  

지역아동센터 동절기 소방특별조사  

유해야생동물 포획 올무 대신 포획..  

동절기 음주운항 특별단속 실시  

2018년 주민자치 연찬회·동아리 ..  

새해 공무원임용시험 대비반 수강..  

간성읍 저소득 장애인가구 집수리 ..  

화진포, 정말로 개발할 방법이 없..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