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10-15 오전 11:46: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18-10-15 오전 11:46:2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성농악·고성아리랑 전승 기반 마련

백촌농악·교동농악 토대 고성농악 완성
토속민요와 중국 ‘고성촌’ 아리랑 집대성

2018년 10월 10일(수) 11:40 [강원고성신문]

 

↑↑ 지난 9월 30일 열린 고성농악과 고성아리랑 발굴·전승 기념 축하공연에서 고성농악보존회 회원들이 고성농악을 선보이고 있다.

ⓒ 강원고성신문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노리소리 강원두레(대표 엄기종)가 지난달 30일 오후 1시 토성면 소재 청간정에서 고성농악과 고성아리랑 발굴· 전승 축하공연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노리소리 강원두레는 지난 4월부터 추진해온 고성농악과 고성아리랑의 발굴·전승작업의 결과 완성한 음원과 해설영상을 바탕으로 고성농악과 고성아리랑을 새롭게 선보였다.
고성농악은 지난 2014년 당시 백촌 농악의 마지막 상쇠로 활동했던 김광호 선생을 통해 가락 장단 악보를 채록했으며, 올해 류무열 선생이 보관하고 있던 간성 교동농악 녹음본을 토대로 집대성해 음반작업을 완료했다.
고성아리랑은 지난 2014년 장정룡 교수의 도움으로 학술세미나를 열어 지역의 토속민요를 체계적으로 발굴하기 시작했으며, 올해 중국 ‘고성촌’ 등의 고성아리랑 사설을 바탕으로 집대성한 뒤 고성아리랑보존회 김영순 회장 등과 함께 음반작업을 완료했다.
노리소리 강원두레는 이날 행사장을 찾은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고성농악과 고성아리랑 음원이 담긴 CD를 무료로 배부했다.최광호 기자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교암리 천학정 뒷산 노송의 숭엄미

고성통일명태와 떠나는 4GO 여행

“남북교류 거점지역 선점 노력 필..

전 세계 서점을 탐방하는 즐거움 예..

산불전문진화대·산불유급감시원 선..

올해 도내 최초 총체벼 수확 시연회..

최북단 3대 어장 ‘북방어장’ 개방

고성 앞바다로 돌아올 명태를 기다..

전희주·신다현 학생 고등부 장원

제15회 군수배 군민골프대회 열려

최신뉴스

아름다운 백사장·얕은 수심 가족..  

화암사 전국 산악인 교육장소로 활..  

수확철 농기계 안전사고 주의 당부..  

고성군보건소 독감 예방접종 실시  

공무원 부패방지 위반 혐의로 검찰..  

간성읍 해상리 돼지돈사 화재  

고성경찰서 전좌석 안전띠 착용 캠..  

50세 이하 미혼남 결혼 지원 추진  

올해 첫 어미연어 대진항에서 어획  

장신리유원지 ‘물놀이 안전명소’..  

송포리 농수산물가공처리장 위탁운..  

거진전통시장 ‘특성화시장’ 첫걸..  

평화지역 소상공인 시설현대화사업..  

숲에서 숲으로 ⑨  

고성군 바둑협회 도 생활육대회 우..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