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7-07 오후 02:43: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사건사고주민발언대
최종편집:2020-07-07 오후 02:43:19
검색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주민발언대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성진입 울산바위 탐방로 개설 필요

토성면번영회, 울산바위(말굽폭포) 탐방행사 …주민·관광객 200명 참가

2019년 11월 06일(수) 09:14 [강원고성신문]

 

↑↑ 토성면번영회는 지난 10월 27일 오전 지역주민과 관광객 등 2백명이 참가한 가운데 ‘설악산 울산바위(말굽폭포) 탐방행사’를 가졌다.

ⓒ 강원고성신문

설악산을 접하고 있는 4개 시·군 가운데 유일하게 공식 탐방로가 없는 고성지역 주민들이 ‘고성8경’에 속하는 울산바위로 향할 수 있는 탐방로 개설을 촉구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토성면번영회(회장 이동환)는 지난 10월 27일 오전 지역주민과 관광객 등 2백명이 참가한 가운데 ‘설악산 울산바위(말굽폭포) 탐방행사’를 가졌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미시령터널휴게소를 출발해 폭포민박에서 출정식을 갖고, 말굽폭포를 거쳐 다시 휴게소로 돌아오는 6㎞ 구간에서 진행됐다.
설악산은 고성군을 비롯해 속초시·양양군·인제군 4개 시군에 걸쳐있는 국립공원구역이다. 하지만 다른 시·군에서는 설악산으로 진입할 수 있는 공식 탐방로가 있는 반면 고성군에서 출발하는 공식 탐방로는 없어 그동안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었다.
특히 ‘고성8경’에 속하는 울산바위의 경우 속초시 설악동 소공원길을 이용하는 하나의 코스만 개설돼 있으며, 고성군에서 오르는 탐방로는 미개설된 상태다. 이 때문에 고성주민들이 울산바위를 탐방하기 위해서는 수십 ㎞를 돌아가야만 하는 실정이다.
주민들이 요구하는 탐방로 개설 구간은 미시령에서 지하통로를 통해 ‘폭포민박’에 도착한 뒤 ‘말굽폭포’를 거쳐 울산바위 계단까지 이르는 노선이다. 이 구간은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인정하고 있지는 않지만, 이미 많은 등산인들이 이용하고 있어 관리만하면 된다.
이동환 토성면번영회장은 “울산바위는 토성면 원암리에 위치하고 ‘고성8경’에도 속해 있지만, 속초시 설악동 소공원으로 진입해 신흥사를 거쳐야만 도착할 수 있어서 주민들이 느끼는 소외감이 크다”며 “울산바위로 향하는 공식 탐방로 개설을 촉구하는 의미에서 매년 말굽폭포 탐방행사를 개최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어선 구하고 산화한 39인 용사 기려

아름다운 고성의 풍광

거진 군인아파트 유치·캠핑카 대책..

“선조들의 지혜 느끼고 함께 배워..

다시 찾는 ‘대진항 별빛은하’ 조..

고성군 민원처리 마일리지 우수직원..

“공유재산 위탁 운영 제대로 관리..

청년은 창업 어르신은 일자리 창출

고성군 2019년 기준 사업체조사 실..

고성군 30일까지 공유재산 실태조사..

최신뉴스

새마을운동 군지회 밑반찬 나눔 행..  

거진 ‘약수암’ 신도회 향토장학..  

조정일 소방교 어린이집 재능기부  

속초해경 민간해양구조대원 확대 ..  

살수차·방제기 보유단체 산불진화..  

“도원산불 원인 화목보일러 부실..  

속초해경, 송지호에 해상순찰대 배..  

고성소방서 소방기술경연대회 앞두..  

삼포해변서 ‘DMZ 평화이음 드라이..  

제15회 고성 미시령 힐클라임 대회..  

제44회 고성군 축구협회장기 대회 ..  

금강산 건봉사 ‘사적’ 지정 재추..  

해양레저스포츠 체험교실 운영  

고성군 마스크 착용 생활화 운동  

7월 한 달 주민세(재산분) 신고·..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