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1-07 오후 03:15: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일반행정/지자체지방의회6.4지방선거(2014)6.13지방선거(2018)
최종편집:2020-01-07 오후 03:15:50
검색

전체기사

정치일반

행정/지자체

지방의회

6.4지방선거(2014)

6.13지방선거(2018)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새로운 설악권 만들기 혼신 다할 터”

이동기 지역위원장 ‘한 길’ 출판기념회 성료… 송영길 의원 등 700여명 참석 격려

2019년 12월 11일(수) 10:31 [강원고성신문]

 

↑↑ 이동기 위원장 출판기념회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찍으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강원고성신문

"이제, 제가 모시겠습니다.”
이동기 더불어민주당 속초·고성·양양 지역위원장의 ‘한 길’ 출판기념회가 지난 11월 30일 속초생활체육관에서 7백여명의 지지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송영길·심기준 국회의원을 비롯해 하영 강원도당 위원장, 김철수 속초시장, 이경일 고성군수, 최종현 속초시의회 의장, 고제철 양양군의회 의장, 박효동·김정중·주대하·김준섭 도의원과 민주당 소속 3개 시·군 의원 등 정당 관계자와 지역주민들이 참석해 격려했다.
송영길 국회의원은 인사말에서 “평생을 좌고우면하지 않고 강원도와 설악권의 아들로서 오직 지역과 국가발전을 위해 한 길만을 걸어온 이동기 위원장이야말로 분단지역의 아픔을 극복하며 끊어진 동해선 철도를 따라 시베리아까지 나가는 진정한 시대견인의 적임자이기에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격려했다.
이동기 위원장은 “북고성 통천출신의 아버지와 양양출신의 어머니 사이에 속초에서 태어난 저는 설악권의 아들로 4번의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비록 낙선했지만, 그 과정에서 진정한 주민들의 아픔과 마음을 느끼고 알게 돼 정치생활의 진한 자양분이 됐다”며 “지나온 길이 가시밭이었고, 앞으로 더 힘든 길을 걸어야 하더라도 이렇게 많은 응원과 진정한 격려가 있기에 더욱 힘을 내 새로운 설악권 만들기에 모든 열정과 혼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산불 최초 신고 안효진 하사에 군수..

고성군 산불전문예방진화대 1일부터..

2020년 새해 안녕과 평화 기원

싱싱한 회 맛볼 수 있는 조용한 어..

새해부터 ‘화진포의 성’ 소설연재

숲에서 숲으로 [35]

노리소리 금단작신 가면놀이 개최

“주어진 현안 차근차근 풀어가겠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 6..

신창섭 전 MBC기자 출판기념회

최신뉴스

고성군 2020년 시무식 개최  

산불 극복 지원 국회고성연수원 감..  

고성군 겨울철 한파 종합대책 추진  

신창섭 전 MBC기자 출판기념회  

이양수 의원 14일 의정보고회 개최  

천학정 진입도로 토지 보상 문제 ..  

“2019년 괄목할만한 군정성과 이..  

고성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 6..  

대진항 인근에서 어린명태 방류  

전통시장 소비촉진 캠페인 전개  

전대원 농협 군지부장 명예고성군..  

봄 향기 가득한 봄꽃 종자 10만6천..  

농업품목별 전담지도사 성과보고회..  

마을버스 운송사업자 동해상사 선..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