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1-07 오후 03:15: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사건사고주민발언대
최종편집:2020-01-07 오후 03:15:50
검색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주민발언대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성지역 자살률 해마다 감소

고성군보건소 체계적 자살예방사업 효과
2013년 23명 도내 1위에서 올해 3명으로

2019년 12월 11일(수) 13:48 [강원고성신문]

 

한 때 강원도 1위였던 고성지역의 자살률이 고성군보건소의 체계적인 자살예방사업으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성군보건소에 따르면 고성지역 자살자 수는 지난 2013년 23명을 기록해 인구 10만명당 연령표준화 자살률이 55.1명으로 도내 1위였다.
그러나 2015년부터 꾸준하게 줄어 2015년 16명, 2016년 7명, 2018년 6명, 2019년 10월 현재 3명으로 감소추이를 보이고 있다.
보건소는 이처럼 자살이 줄어들고 있는 이유로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농업종사자가 다수인 지역특성을 반영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을 추진한 성과라고 보고 있다.
또한 2016년부터 현재까지 이장연합회와 생명사랑지킴이가 협약을 통해 구성한 ‘이장단 생명지킴이 사업단’이 자살 고위험군 대상자를 지속적으로 방문·관리하고 있는 것도 감소의 원인이다.
아울러 2017년부터 농협마트와 편의점 등 41개소와 함께 번개탄 판매개선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며, 학생을 대상으로 한 ‘틴틴교육’과 주민과 군인을 대상으로 한 ‘보고 듣고 말하기’ 생명지킴이 양성교육도 효과를 보고 있다.
생명지킴이 교육을 받은 주민을 생명지킴이 활동가로 연계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괜찮니’ 캠페인 등 자살예방 홍보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4일 산불발생에 따른 피해이재민들의 트라우마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와 협력해 재난심리 상담을 추진했으며,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상담과 관리를 실시했다.
고성군보건소 관계자는 “최근 연예인 및 국민들의 자살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는 상황에서 자살예방의 한 방법으로 작은 관심과 따뜻한 말 한마디가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자살을 개인문제로 생각하지 말고 지역사회가 함께 나서서 해결해야 할 사회문제로 인식해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는데 주민들이 동참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광호 기자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산불 최초 신고 안효진 하사에 군수..

고성군 산불전문예방진화대 1일부터..

2020년 새해 안녕과 평화 기원

싱싱한 회 맛볼 수 있는 조용한 어..

새해부터 ‘화진포의 성’ 소설연재

숲에서 숲으로 [35]

노리소리 금단작신 가면놀이 개최

“주어진 현안 차근차근 풀어가겠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 6..

신창섭 전 MBC기자 출판기념회

최신뉴스

고성군 2020년 시무식 개최  

산불 극복 지원 국회고성연수원 감..  

고성군 겨울철 한파 종합대책 추진  

신창섭 전 MBC기자 출판기념회  

이양수 의원 14일 의정보고회 개최  

천학정 진입도로 토지 보상 문제 ..  

“2019년 괄목할만한 군정성과 이..  

고성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 6..  

대진항 인근에서 어린명태 방류  

전통시장 소비촉진 캠페인 전개  

전대원 농협 군지부장 명예고성군..  

봄 향기 가득한 봄꽃 종자 10만6천..  

농업품목별 전담지도사 성과보고회..  

마을버스 운송사업자 동해상사 선..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