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7-07 오후 02:43: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사건사고주민발언대
최종편집:2020-07-07 오후 02:43:19
검색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주민발언대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총력

고위험 가구 위기상황 벗어나도록 관리
'680-3317’로 주민 적극적인 연락 기대

2020년 01월 07일(화) 10:37 [강원고성신문]

 

고성군은 어려운 상황에 처한 주민들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을 새해 2월말까지 운영·지원한다고 밝혔다.
중점 발굴대상은 정부나 지자체, 민간의 도움이 필요함에도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으로 △기초생활수급자 탈락 및 중지로 인한 의료비 과다지출 등 고위험 가구 △단전·단수·단가스 및 전기료, 각종 보험료 체납가구 △의료 및 경제적 위기 고독사 위험가능성 높은 1인 가구 △노인 및 장애인 가구, 한부모·다문화가족 등이다.
군은 ‘행복e음,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을 활용해 단전·단수, 전기료, 각종 보험료 체납 등 위기정보 보유자 등의 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읍·면 맞춤형복지팀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이·반장 등 인적안전망과 집배원, 가스·수도검침원 등 민간 협력체계를 활용해 현장 중심으로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있다.
발굴된 가구에는 긴급복지·기초생활보장·기초연금 등 공공자원을 연계·지원하고, 법정 비수급 계층은 민간복지서비스와의 연계·지원으로 최대한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관리하기로 했다. 돌봄 등 복합적인 문제를 가진 가구의 경우는 군 주민복지실(희망복지팀) 또는 읍·면 맞춤형복지팀에서 통합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겨울철은 난방비 부담 등으로 생활고가 더욱 가중되는 만큼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주민들도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이웃이 있으면 읍·면 맞춤형복지팀이나 군청 주민복지실(희망복지팀)로 연락(680-3317)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최광호 기자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어선 구하고 산화한 39인 용사 기려

아름다운 고성의 풍광

거진 군인아파트 유치·캠핑카 대책..

“선조들의 지혜 느끼고 함께 배워..

다시 찾는 ‘대진항 별빛은하’ 조..

고성군 민원처리 마일리지 우수직원..

“공유재산 위탁 운영 제대로 관리..

청년은 창업 어르신은 일자리 창출

고성군 2019년 기준 사업체조사 실..

고성군 30일까지 공유재산 실태조사..

최신뉴스

새마을운동 군지회 밑반찬 나눔 행..  

거진 ‘약수암’ 신도회 향토장학..  

조정일 소방교 어린이집 재능기부  

속초해경 민간해양구조대원 확대 ..  

살수차·방제기 보유단체 산불진화..  

“도원산불 원인 화목보일러 부실..  

속초해경, 송지호에 해상순찰대 배..  

고성소방서 소방기술경연대회 앞두..  

삼포해변서 ‘DMZ 평화이음 드라이..  

제15회 고성 미시령 힐클라임 대회..  

제44회 고성군 축구협회장기 대회 ..  

금강산 건봉사 ‘사적’ 지정 재추..  

해양레저스포츠 체험교실 운영  

고성군 마스크 착용 생활화 운동  

7월 한 달 주민세(재산분) 신고·..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