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6-29 오후 01:22: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20-06-29 오후 01:22:34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강원문화재단, 강원권 멘토봉사단·튜터 모집

2020년 02월 26일(수) 11:27 [강원고성신문]

 

강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필국)이 2020년 인생나눔교실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에서 강원도 아동, 청소년, 청년과 소통할 멘토 및 튜터를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2월 18일부터 3월 9일까지며, 전자우편(gwlifenanum@daum.net)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강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 사업은 선배세대(은퇴 인력 및 인문·문화예술 전문가)가 후배세대(아동, 청소년, 청년 등)를 찾아가 삶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며 소통하는 인문 멘토링 프로그램이다.
인문 멘토링은 세대 간 공감대 형성을 목표로 한다. 그룹별 5명~8명의 멘티가 참여하여 10회 내외로 진행된다. 올해는 40여 개 그룹에 400회 내외의 멘토링을 지원할 예정이다.
멘토봉사단 지원자격은 만 50세(1970년생) 이상의 은퇴자 또는 인문·문화예술 분야 종사자로 다양한 경험과 지혜를 멘티와 나누고자 하는 열정과 봉사 정신이 있는 자이다. 튜터 지원자격은 인문학, 문화예술 분야 활동경력 5년 이상 또는 유사사업 운영 경력 5년 이상의 경력자로 현장 모니터링, 학습 소모임 운영 등이 가능한 자이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어선 구하고 산화한 39인 용사 기려

아름다운 고성의 풍광

거진 군인아파트 유치·캠핑카 대책..

“선조들의 지혜 느끼고 함께 배워..

다시 찾는 ‘대진항 별빛은하’ 조..

고성군 민원처리 마일리지 우수직원..

“공유재산 위탁 운영 제대로 관리..

청년은 창업 어르신은 일자리 창출

고성군 2019년 기준 사업체조사 실..

고성군 30일까지 공유재산 실태조사..

최신뉴스

고성군노인복지관 취약계층 어르신..  

코로나 19 극복 지역 소비촉진 캠..  

귀농인 정착 유도 위해 농자재 지..  

고성군 코로나19 극복 지방세 감면..  

고성군 농지원부 일제정비 추진  

2020년 1기분 자동차세 부과 … 개..  

해양심층수단지 입주기업 활성화 ..  

해양심층수 절임배추 유산균 풍부  

인흥리 고령자 임대주택 입주자 모..  

‘고성칡소’ 2024년까지 집중 지..  

고성문학회 6월 월례회의 개최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  

여성권익증진시설 종사자 역량강화..  

경동대, 코로나19로 힘든 유학생 ..  

고성의 근현대사를 국악으로 표현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