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3-24 오후 05:51: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20-03-24 오후 05:51:50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강원문화재단, 강원권 멘토봉사단·튜터 모집

2020년 02월 26일(수) 11:27 [강원고성신문]

 

강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필국)이 2020년 인생나눔교실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에서 강원도 아동, 청소년, 청년과 소통할 멘토 및 튜터를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2월 18일부터 3월 9일까지며, 전자우편(gwlifenanum@daum.net)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강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찾아가는 인생나눔교실’ 사업은 선배세대(은퇴 인력 및 인문·문화예술 전문가)가 후배세대(아동, 청소년, 청년 등)를 찾아가 삶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며 소통하는 인문 멘토링 프로그램이다.
인문 멘토링은 세대 간 공감대 형성을 목표로 한다. 그룹별 5명~8명의 멘티가 참여하여 10회 내외로 진행된다. 올해는 40여 개 그룹에 400회 내외의 멘토링을 지원할 예정이다.
멘토봉사단 지원자격은 만 50세(1970년생) 이상의 은퇴자 또는 인문·문화예술 분야 종사자로 다양한 경험과 지혜를 멘티와 나누고자 하는 열정과 봉사 정신이 있는 자이다. 튜터 지원자격은 인문학, 문화예술 분야 활동경력 5년 이상 또는 유사사업 운영 경력 5년 이상의 경력자로 현장 모니터링, 학습 소모임 운영 등이 가능한 자이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응중 기감실장·고미경 전문위원

저마다 ‘내가 고성군수 적임자’ ..

빼앗긴 들에도 봄이 왔듯이

동해안 최북단 저도어장 개장 준비

안심마스크 5천개 제작·배부

경찰도 '코로나19' 극복 지역경기 ..

고성군 16일부터 마을버스 운행 개..

‘내우외환’ 속 다가온 군수 재선..

‘민식이법’ 우리가 지켜야 할 의..

고성소방서, 자동차 4중 추돌 환자 ..

최신뉴스

특집 / 4.15 고성군수 재선거 후보..  

고성군 각자내기 오찬 월 4회 실시  

토성면 주민자치회 미관개선사업에..  

알기 쉬운 선거법 Q&A ②  

임시조립주택 지원기간 연장 세대 ..  

봄철 대형산불 방지 총력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무상 배..  

고성소방서 ‘불 나면 대피 먼저’..  

고성소방서, 자동차 4중 추돌 환자..  

속초해경 농무기 선박 사고 예방 ..  

봄철 동해안 대형산불 총력대응  

SNS로 복지사각지대 맞춤형서비스 ..  

고성군 대문어 매입 방류사업 추진  

농가주부모임 고성군연합회 향토장..  

2020 고성 평생살기 청년창업팀 13..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