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6-12 오전 09:57: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19-06-12 오전 09:57:08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교육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동대 국제요리대회 3개 부문 금상

호텔조리학과, ‘2019 대한민국 국제요리&제과 경연대회’

2019년 06월 05일(수) 11:18 [강원고성신문]

 

↑↑ ‘2019 대한민국 국제요리&제과 경연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낸 경동대 호텔조리학과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강원고성신문

경동대학교(총장 전성용) 호텔조리과 학생들이 지난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국제요리&제과 경연대회’에서 3개 부분 금상을 차지했다.
(사)한국조리사협회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공동주관한 이번 대회는 일반인도 함께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행사다. 경동대는 △전시부문 금상(김지호 등 4명), 은상(서형석 등 5명) △라이브부문 금상(김건희 등 5명), 은상(원종우 등 5명), 동상(김승연 등 10명) △제과/디저트전시부문 금상(김수빈)을 수상했다.
이 가운데 박종혁 등 5명은 국제요리경연대회 회장의 라이브부문 우수상, 김지호·고관우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의 전시부문 최우수상 등 특별상도 함께 받았다.
경동대 호텔조리학과 이재상 교수는 “상을 탄 것도 장하지만, 참가를 준비하면서 학생들의 실력이 부쩍 늘어나 더욱 대견하다”고 했다.
한편 경동대 호텔조리학과 학생들은 연중 3~4 차례씩 장애인 초청 제과교육 등 전공을 살린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보랏빛 향기에 취해…

이경일 군수 징역 8개월 실형 선고

문화예술 전담하는 문화재단 설립 ..

제54회 도민체육대회 2부 종합 3위 ..

대진등대 무인화 이후 관광자원 개..

오는 11월 고성에서 방어축제 열린..

‘고성 DMZ 평화의 길’ 운영 내실..

정보화농업인중앙회 산불피해 회원 ..

군민의 ‘주머니’에 관심 가져야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부..

최신뉴스

마산봉에서 진부령을 지나 칠절봉..  

구곡양장 고갯길이 16㎞에 걸쳐 이..  

숲에서 숲으로 [24]  

고성군-세계평화재단 남북교류협력..  

죽왕보건지소·아야진보건진료소 ..  

거진읍 새뜰마을 녹색쌈지공원 조..  

인흥초·죽왕초 다목적체육관 건립  

“국민성금 소상공인 추가지급 필..  

이재민 임시 조립주택 입주 시작  

농협군지부 영농폐비닐 수거지원금..  

제4회 대문어축제 방문객·판매량 ..  

해수욕장 운영 공유수면 점·사용 ..  

민통선 이북지역 산림훼손지 복원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CJ ENM(03..  

천년고성시장서 ‘DMZ 평화이음 토..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