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06-12 오전 09:57: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19-06-12 오전 09:57:08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염경숙씨 ‘시조생활’ 통해 등단

‘폐광촌의 겨울’ 등 5편…고성문학회 회원
“상념에 운율의 날개를 달아 줄을 세우고”

2019년 06월 05일(수) 11:19 [강원고성신문]

 

↑↑ 시조전문 문예지 ‘시조생활’을 통해 시조시인으로 등단한 염경숙씨(왼쪽)가 지난 5월 29일 시상식에서 시조생활사 최순향 주간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강원고성신문

‘불나방 몸 던지는 폐광촌의 잿빛 하늘 / 아버지는 전당포 아들은 게임 딜러 / 연탄불 사위어가고 기적소리 목이 멘다’
-시조 ‘폐광촌의 겨울’

고성문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염경숙씨(60세, 사진 왼쪽)가 ‘폐광촌의 겨울’ 등 5편으로 시조전문 문예지 ‘시조생활’ 신인상을 수상하며 시조시인으로 등단했다.
시조생활사는 지난 5월 29일 오후 4시 가천대학교 컨벤션센터에서 제28회 신인문학상 시상식을 열고, 염 시인에게 상패를 전달했다.
염 시인은 당선소감에서 “머릿속을 헤집고 다니는 온갖 상념들이 잠을 깨우는 밤, 그들을 불러내어 운율의 날개를 달아 줄을 세우고 있다”며 “욕심 내지 않고 천천히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또 “부족한 글을 뽑아주신 시조생활사와 심사위원님들, 그리고 시조의 묘미를 알게 해주고 열정적인 지도와 격려를 해 준 황연옥 선생님, 힘이 되어 준 ‘여문회’와 고성문학회 문우님들, 조용히 지지해주는 가족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했다.
염 시인은 고성군 간성읍 어천3리 출신으로 고성중고를 졸업하고 1981년부터 교육행정직 공무원으로 일하고 있다. 강릉교육청과 고성중, 고성교육청 등을 거쳐 현재 강릉오성학교 교육행정실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최광호 기자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보랏빛 향기에 취해…

이경일 군수 징역 8개월 실형 선고

문화예술 전담하는 문화재단 설립 ..

제54회 도민체육대회 2부 종합 3위 ..

대진등대 무인화 이후 관광자원 개..

오는 11월 고성에서 방어축제 열린..

‘고성 DMZ 평화의 길’ 운영 내실..

정보화농업인중앙회 산불피해 회원 ..

군민의 ‘주머니’에 관심 가져야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부..

최신뉴스

마산봉에서 진부령을 지나 칠절봉..  

구곡양장 고갯길이 16㎞에 걸쳐 이..  

숲에서 숲으로 [24]  

고성군-세계평화재단 남북교류협력..  

죽왕보건지소·아야진보건진료소 ..  

거진읍 새뜰마을 녹색쌈지공원 조..  

인흥초·죽왕초 다목적체육관 건립  

“국민성금 소상공인 추가지급 필..  

이재민 임시 조립주택 입주 시작  

농협군지부 영농폐비닐 수거지원금..  

제4회 대문어축제 방문객·판매량 ..  

해수욕장 운영 공유수면 점·사용 ..  

민통선 이북지역 산림훼손지 복원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CJ ENM(03..  

천년고성시장서 ‘DMZ 평화이음 토..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3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