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2-11 오후 05:09: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20-02-11 오후 05:09:18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교육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동대 외국인 유학생 증가

현재 21개국 600명 재학 … 2학기 126명 입학

2019년 09월 10일(화) 10:35 [강원고성신문]

 

↑↑ 지난 2일 경동대학교 고성 글로벌캠퍼스에서 2학기 외국인 유학생 입학식이 열렸다.

ⓒ 강원고성신문

경동대학교(총장 전성용)는 지난 2일 고성 글로벌캠퍼스에서 2학기 외국인 유학생 입학식을 가졌다. 이날 입학한 1백26명의 출신 국가는 우즈베키스탄, 라이베리아 등 14개국으로 다양하다.
경동대 고성 글로벌캠퍼스에는 국제경영학과와 국제호텔경영학과, 한국학과 등 유학생 대상 학과와 한국어 어학과정이 설치돼 있고 영어수업이 진행돼 외국인 유학생들의 학업 적응이 적합하다.
이번 학기 입학에는 2가지 점이 특히 눈에 띈다. 우선 경동대가 해외 대학에 설치 운영 중인 해외공동학사운영센터를 통한 입학이다. 이날 신입생 선서를 한 ‘스마쿨로브 아스란’씨는 카자흐스탄 샤카림대에서 2년 재학 후 학점 교류를 통한 공동학위제를 이용해 경동대에 2년짜리 유학을 온 경우이다.
다른 하나는 IUCEA(동아프리카 대학협의회) 소속 6개 국가 케냐·브룬디 등에서 24명의 학생이 입학한 점이다. 이종규 글로벌캠퍼스 총장의 수년에 걸친 노력으로 관계를 맺은 IUCEA는 경동대와의 지속적 교류를 약속했다.
이종규 글로벌캠퍼스 총장은 “경동대와 지역사회의 국제적 위상 제고를 위해 외국인 유학생 유치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며 “2017년 3백70명, 2018년 4백80명 등으로 꾸준히 증가해 현재 21개 국 6백여 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이라고 말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성군수 재선거 예비후보자 7명 등..

‘우한 폐렴’ 예방 대책반 운영

접경해역 지키는 여경 4인방

토성하수처리장 악취저감시설 설치

검게 탄 소나무숲 뒤로 보이는 울산..

거진에 퍼지는 미소와 웃음소리…

군수 재선거 출마자들에게 박수를

송지호 밀리터리 체험장’ 사용료 ..

김흥선 민선 고성군체육회장 취임식

저소득주민 자녀 장학금 신청 접수

최신뉴스

남택일 소방교 ‘자랑스런 고성소..  

이혜옥씨와 구급대원 4명 ‘하트세..  

봉사활동·이웃돕기·여성권익보호..  

이선덕 금강파출소장·임형찬 간성..  

축산농가 퇴비부숙도 관리교육 실..  

개업집 / 향토음식 전문점 산촌애  

민박 시설환경개선사업 신청 접수  

거진농협 제59기 정기총회 개최  

2020년도 건축물 시가표준액 고시  

고성군 공무원들 공명선거실천 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국민소통 ..  

사전 계약심사로 9억4천만원 절감  

2019년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우수  

민원후견인제 재정비 신속한 민원..  

거진읍 용하리·산북리 지방상수도..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