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9-23 오후 02:19: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사건사고주민발언대
최종편집:2020-09-23 오후 02:19:38
검색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주민발언대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속초해경 젊은 경찰로 변화의 바람

최근 3년간 신규 임용 62% 90년대생 … 2000년대생 여경관도 탄생

2020년 09월 09일(수) 14:14 [강원고성신문]

 

↑↑ 속초해양경찰서가 90년대생과 2000년대생 경찰관들로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맞이하고 있다.

ⓒ 강원고성신문

속초해양경찰서(서장 서영교)가 최근 밀려드는 90년대생과 2000년대생 경찰관들로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맞이하고 있다.
속초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임용된 신임 경찰관 약 62%가 90년대생으로 전체 인원의 약 2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6월에는 속초해경 최초 2000년대생 여성경찰관이 탄생해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 만 19세가 된 최규원 순경이 그 주인공으로, 현재 속초해경 소속 주문진파출소에 배치돼 실습 근무를 하고 있다.
해경 시험은 대학을 졸업하고도 몇 년씩 준비를 해야 겨우 붙을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지만, 최순경은 해사고등학교를 다니며 해양분야 지식과 전문 자격증을 취득하고 틈틈이 해경 시험을 준비한 끝에 졸업과 동시에 합격의 영광을 안을 수 있었다.
속초해경은 지난 수년간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진행되고 그 자리를 젊은 경찰관들이 채워나감에 따라 ‘출근하고 싶은 직장문화 조성’과 더불어 젊은 경찰관들의 뛰어난 감각과 열정, 혁신적 가치관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SNS, 채팅방 등 ‘랜선’을 통해 젊은 경찰관들과 소통하고 업무게시판을 이용해 정책 아이디어나 제도개선에 대한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현장 경험과 전문성을 중시하는 기존 직원들과 갈등의 소지가 있을 수 있지만 그 역시 조직문화의 성숙 과정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속초해경은 점점 젊어지고 있는 조직 환경에 발맞춰 세대 간의 공감대를 통한 건강한 공직문화 조성이 대국민 행정서비스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화진포의 성 [14]

달홀주

독도(獨島)

애프터 코로나 시대에 적어보는 시 ..

고성지역자활센터 '굴다리벽화 그리..

‘DMZ 비치하우스’ 변모시킬 작가 ..

제9회 고성군 청소년백일장 비대면 ..

고성군 동해북부선 옛길 관광자원화..

‘약초 할머니’ 실종 8일만에 숨진..

고성의 역사·전통·문화·경제 집..

최신뉴스

제38회 수성문화제 ‘수성제례’ ..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  

고성문학회 9월 월례회의 개최  

학교 화장실 불법카메라 합동 점검..  

고성군, 취약계층 노후보일러 무상..  

추석 연휴 ‘추모의 집’ 예약제 ..  

‘자살예방의 날’ 비대면 캠페인 ..  

고성지역자활센터, 허브체험공방 ..  

속초해경, 추석 민생침해 사범 단..  

“치매환자 이제는 지역사회가 돌..  

해경 생일날 해변 정화·단체 헌혈  

‘약초 할머니’ 실종 8일만에 숨..  

거진 김정수씨 강원도지사 표창  

“시대 흐름 맞춰 봉사 프로그램 ..  

평화의 의미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