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30 오후 02:04: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인물단체
최종편집:2020-10-30 오후 02:04:41
검색

전체기사

인물

단체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인물/단체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에 힘이 나 더 열심히 하죠”

암 투병하며 봉사활동 앞장 곽종태 적십자 모란봉사회장
지난해 4월 산불 가장 기억 … ‘품앗이’문화 사라져 섭섭

2020년 10월 15일(목) 11:24 [강원고성신문]

 

↑↑ 모란봉사회 회장 임기를 마친 뒤에도 몸이 허락하는 한 일반회원으로 계속 봉사하고 싶다는 그는 우리의 미풍양속인 ‘품앗이’ 문화가 점점 사라져가는 게 아쉽다고 지적했다.

ⓒ 강원고성신문

“주변에서는 몸이 아픈데 무슨 봉사활동을 하느냐며 우려를 하지만, 몸이 아프니 더욱 열심히 뛰게 되는 것 같아요. 아프기 전에는 생계가 우선이고 봉사가 2순위였다면 아픈 뒤에는 봉사가 1순위가 되었어요.”
암 투병과 대리운전회사 운영으로 힘들고 바쁜 가운데도 어려운 이웃을 발굴해 돕고, 각종 재해재난 현장 복구지원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곽종태 적십자봉사회 모란봉사회장(52세, 사진)은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에 힘이 나고, 그래서 더 열심히 하게 되는 것 같다”며 환하게 웃었다.
10년 전부터 적십자봉사회 활동을 하고 있는 곽 회장은 사회복지협의회에서 이동목욕차량 운전기사로 일하던 5년 전 갑작스럽게 암에 걸렸다. 몸이 아파 직장을 그만 두고 ‘간성콜 대리운전’을 운영하면서도 그는 봉사활동을 결코 그만 두지 않았다. 오히려 이전보다 더 열심히 뛰었다.
3년 전 모란봉사회 회장직을 맡은 뒤부터는 생계보다 봉사가 우선이었다. 그는 24명의 회원들과 함께 산불과 수해 등 재해재난 현장에 출동해 지원하는 활동을 비롯해 어려운 이웃 청소·도배 지원, 축제나 행사 현장 안내, 군부대 신병 입·퇴소식 음료제공 등 다양한 활동을 벌였다. 이런 왕성한 활동을 인정받아 적십자총재상과 군수 표창, 경찰서장 표창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곽 회장은 가장 기억나는 활동으로 지난해 4월 4일 발생한 ‘4.4 고성산불(동해안산불)’ 때를 들었다. “한 달 이상 아침 일찍 일어나 밤늦게까지 활동을 하면서, 집 없이 고생하는 분들을 보니 나는 그래도 집이 있으니 행복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더욱 열심히 했던 것 같습니다.”

↑↑ 적십자봉사회 모란봉사회 회원들이 지난 9월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대대리 농가에서 비닐하우스 복구 작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뒤쪽 오른쪽에서 세번째가 곽종태 회장.

ⓒ 강원고성신문

그는 또 2018년 남북이산가족상복 행사 때 한화콘도에서 어르신들을 휠체어에 태워 통일전망대까지 안내해줬던 일도 보람으로 남고, 지난 8~9월 집중호우와 연이은 태풍으로 지역사회에 큰 피해가 발생했을 때 회원들과 지역 해변 정비작업과 대대리 비닐하우스 침수 복구작업을 지원한 것도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봉사활동을 하면서 가슴이 아팠던 기억도 있다. 지난 9월 10일 약초를 캐기 위해 금수리 야산에 올랐다가 실종된 할머니를 찾기 위해 생계를 뒤로하고 3일간이나 수색활동에 동참했으나 발견하지 못하고 결국 숨진 채 발견되자 마음이 많이 아팠다고 한다.
모란봉사회 회장 임기를 마친 뒤에도 몸이 허락하는 한 일반회원으로 계속 봉사하고 싶다는 그는 우리의 미풍양속인 ‘품앗이’ 문화가 점점 사라져가는 게 아쉽다고 지적했다. “힘든 일을 서로 거들어주면서 살던 우리가 언제부터 이웃의 어려움에 무관심하게 되었는지 안타깝다”는 그는 “이런 세태 속에서도 묵묵하게 어려운 이웃을 돕는 봉사자들이 있어서 삶이 그나마 아름다운 것 같다”고 말했다.
최광호 기자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동해북부선 철도연결 조기추진 건의

“어쩌면 숲에 답이 있을 지도…”

동해북부선 철도연결 의미 되새겨

송지호 찾은 고니

가을철 산불예방 종합대책 추진

고성지역자활센터 로스팅사업 ‘두..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

주민과 함께하는 ‘따뜻한 경찰’

고성군 양성평등주간 기념 유공자 ..

고성지역 청소년들의 문학적 소양 ..

최신뉴스

"올해 수해로 관리시설 11개 무너..  

고성군, 인구주택총조사 실시  

온라인 투표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미시령터널 통행료 내년부터 무료  

모든 주민 대상 ‘군민안전보험’ ..  

진부령 흘리 피망작목반 장학금 기..  

가진리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 ..  

‘통일배추 제조시설’ 11월부터 ..  

2020 개별주택 일제 조사 추진  

고성군 취약계층 에너지복지사업 ..  

청년커뮤니티센터 공유주방 입주자..  

해양심층수 고성진흥원 내년 개원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대상자..  

‘고성에서 한 달 살기’ 좋은 반..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