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1-12 오후 03:07: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20-11-12 오후 03:07:57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어쩌면 숲에 답이 있을 지도…”

김담 작가 신작 에세이 ‘숲에서 숲으로’ 발간 … 숲과 인간의 화해 모색

2020년 10월 28일(수) 10:15 [강원고성신문]

 

ⓒ 강원고성신문

“왜 끊임없이 새로운 전염병들이 생기는 것일까. 어쩌면 그 답은 숲에 있는지도 모를 일이었다.”
거진 출신으로 지역에 정착해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김담 작가(54세, 사진)가 지난 2018년 6월부터 올해 7월까지 2년간 본지에 연재했던 산문 ‘숲에서 숲으로’를 같은 이름의 에세이(수필) 단행본으로 출간했다.
‘숲에서 숲으로’(아마존의나비, 420쪽, 17,500원)는 숲과 그곳에 깃든 생명의 숨을 담아 써내려간 숲 산책자의 신작 에세이다.
개인의 일상을 다룬 에세이가 유행하는 요즘 삶을 돌아보게 하는 깊이 있는 에세이는 오랜만이다. 독자들에게 숲과 마을의 풍경과 소리를 결코 사변적이거나 관념적인 아닌, 생생한 현장의 느낌을 전하는 까닭은 몸으로 써내려간 때문이리라.
작가가 매일 오가는 숲은 이상적인 자연으로 절대화된 존재가 아니다. 누군가에게 숲은 착취와 약탈의 대상이 되기도 하지만, 작가에겐 무엇보다 나물을 캐고 버섯을 채취하며 꽃차를 준비하는 노동의 현장이면서 몸과 마음을 내려놓고 사색의 시간을 부여하는 고마운 장소이다. 이런 체험을 바탕으로 작가는 숲을 우리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존재로 인식한다.
수많은 것을 숲에서 얻는 인간들의 무심함이 안타깝고, 배은망덕에 분노도 하지만 작가는 섣불리 치우치지 않고 날을 세우지도 않는다. 그저 담담하게 야생화와 마주친 기쁨과 흰꼬리수리와 만난 환희와 태양광발전소 난개발의 살풍경을 기록하는 것으로 독자의 공감을 이끈다.
숲과 인간의 관계가 어떻게 무너져가고 있는지 또 화해의 길은 무엇인지 날선 구호가 아닌 자신의 성찰로 수렴하는 이 작품은 코로나19 시대를 힘겹게 지나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청량한 숲의 숨소리를 들려주는 한편, 우리들 삶의 양식을 돌아보게 한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화진포의 성 [18]

고성군보건소 ‘건강중심 거진 전통..

2020년 강원임업인 한마음 대회 개..

고성문화원 아리아리예술단 은상 수..

추미애와 윤석열의 힘겨루기 난장판

산불예방에 다함께 동참하자

어느 가을의 신혼 이야기

코오롱인더스트리 이장단에 조끼 13..

토성농협 태풍 피해 농가 양수기 지..

소중한 백사장이 사라지고 있다

최신뉴스

이성록 농업정책과장 명예퇴임  

불합리하게 편입된 학교시설 내 토..  

이재민 임시조립주택 2차 공개입찰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해수욕장 연중운영 방안 마련 주문  

고령자형 공동체주택 ‘고성햇살마..  

제1회 산림조합장기 그라운드골프..  

한돈협회 군지부 장병 응원 한돈 ..  

‘고성사랑카드’ 캐시백 이벤트 ..  

양봉농가 등록 신청 접수  

논란 속 ‘백섬 경관해상데크’ 개..  

여성농업인들 김치 담그기 체험행..  

고성소방서 야간 긴급구조통제단 ..  

속초해경 거진파출소서 찾아가는 ..  

기상특보 발효 때 출항제한 30톤으..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