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5-06 오전 11:58: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21-05-06 오전 11:58:26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희망을 가지고 오늘을 살아가는 일”

장정희 첫 수필집 ‘새벽의 숨결’ 발간
총 4부 45편 구성… 출판기념회 개최

2020년 11월 11일(수) 15:49 [강원고성신문]

 

ⓒ 강원고성신문

‘행복이란 자신의 생활에 만족하며 희망을 가지고 오늘을 살아가는 일이다. 오늘은 내 생애 가장 희망적인 날이다. 별을 보며 우주와 교감을 나누고 안개 낀 계곡에서 뿜어져 나오는 싱그러운 숨결이 그리워 나는 오늘도 새벽 산책을 나선다.’ - ‘새벽의 숨결’ 일부
지난 2018년 5월 <수필문학> 5월호에 ‘새벽의 숨결’이 추천되면서 수필가로 등단을 마친 장정희씨(61세, 사진)가 같은 제목의 첫 수필집을 출간하고, 지난 10월 31일 오후 2시 고성문화의집 2층 전시실에서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이번에 발간한 수필집 ‘새벽의 숨결’(도서출판 교음사, 250쪽, 12,000원)은 1부 하얀 민들레, 2부 호기심 천국, 3부 어떤 모성애, 4부 삶의 여정, 그 뒤안길 총 4부 45편의 작품으로 구성됐다.
표제 수필인 ‘새벽의 숨결’에서 작가는 눈이 오나 비가 오나 15년 동안 꾸준히 새벽 산책을 하며 대자연의 싱그러운 숨소리를 듣는 즐거움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행복이란 자신의 생활에 만족하며 희망을 가지고 오늘을 살아가는 일’이라고 말한다.

↑↑ 지난 10월 31일 고성문화의집 2층 전시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모습.

ⓒ 강원고성신문

수필가 박종숙(강원문인협회 회장)은 해설 ‘장정희의 수필세계‘에서 “다소 표현이 서툴러도 작품에 진실이 담겨 있으면 독자는 저자의 솔직한 심정에 감동을 받는다”며 “한 편의 감동적인 수필은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어 놓는다. '새벽의 숨결'에는 그동안 그동안 열심히 살아온 저자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고 평했다.
작가는 ‘책 머리에서’ “부끄러운 글을 책으로 출간하기까지 망설임이 컸다”며 “써 놓은 글들은 시간이 지나면 유행이 지난 옷 같기에 책으로 엮어 두면 언젠가 다시 꺼내볼 수 있다는 말에 공감하여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간성읍 출신으로 2018년 <수필문학>으로 수필가로 등단했으며, 문인협회 강원지부 이사, 문인협회 고성지부(고성문학회) 사무국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성 오대쌀로 만든 즉석밥 출시

2021년 주요·현안사업 추진상황 점..

코로나19 대응 한시 생계지원 추진

손이 하는 이야기

1분기 민원처리 우수 공무원 포상

고성군 1분기 신속집행 도내 1위

'꽃과 아이가 그려가는 평화, 금수..

고성푸드뱅크 사랑나눔센터 운영실..

장신의소대 영세농가 일손돕기

‘희망찬 미래 평화중심 고성’ 건..

최신뉴스

화진포의 성 [26]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  

영화촬영지 정착으로 지역경제 활..  

고성교육지원청 2021 학부모 리더 ..  

여성단체협의회 어버이날 송편 나..  

아이코리아 군지회 햇김치 봉사  

농가주부모임 군연합회 향토장금 ..  

원정숙(개인)·명랑봉사단(단체) ..  

청소년 선도 업무협약  

40년간 시댁 어른 3명 지극 정성으..  

“원어민교사, 저녁엔 한글을 배워..  

도교육청 학원 집중 방역 점검  

“화진포해변 서핑 성지를 꿈꾸다..  

손이 하는 이야기  

고성군을 ‘에코 힐링’의 고장으..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