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1-21 오후 09:31: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우리 사는 이야기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21-01-21 오후 09:31:52
검색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우리 사는 이야기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오피니언 > 독자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폭설대비 월동장구를 갖추자

기고 / 이상삼 고성경찰서 토성파출소 2팀장(경위)

2021년 01월 05일(화) 15:59 [강원고성신문]

 

ⓒ 강원고성신문

전국이 코로나19 여파로 여행을 자제하고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추위가 절정에 이르고 있다. 강원도 영서지방은 산간도로가 많고 소설이 자주 내리고, 영동지방은 동해바다를 접한 해안도로에 폭설이 자주 내린다.
눈이 내리면 고갯길이나 응달진 도로는 언제 녹을지 모른다. 제설작업의 경우 고속도로는 한국도로공사, 국도는 국토관리사무소, 지방도는 도로관리사업소, 시·군도는 해당 자치단체에서 폭설 대비 제설차량을 관리 운영하고 있다.
영동지방은 최근 지속적인 가뭄으로 눈을 구경할 수 없는 지경이지만 백두대간과 해안지방을 여행하는 중장거리 차량은 체인 등 월동장구를 꼭 준비해야 한다. 언제 눈이 내릴지 모르기 때문이다.
매년 눈이 올 때면 항상 바빠지는 사람은 경찰관과 도로관리청, 지자체 공무원들이다. 그들은 눈과 빙판으로 얼룩진 도로에서 발생하는 사고 위험을 예방하고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추운 날씨에 눈을 맞으며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폭설과 제설로 일시적인 차량통행 금지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영동지방 폭설은 1972년 2월에 최고 3m로 가장 많았고, 2011년 2월은 통칭 ‘100년만의 폭설’로 최고 150cm, 이후 2014년에도 1m이상 폭설이 왔고 50cm 이상의 폭설도 자주 내린다고 한다. 이렇게 많은 눈이 갑자기 내리면 월동장구 없이 눈길에 미끄러져 도로에 방치된 차량들과 마구잡이로 주차된 차량으로 교통소통에 방해를 주고 제설차량의 작업까지 방해하게 된다.
특히 고속도로가 지나는 산간지역은 폭설로 1∼2일 고립될 수도 있다. 이럴 경우 눈속에 갇힌 차량을 세워놓고 나만 빠져나오면 된다는 이기심은 원활한 제설작업을 위해 버려야 된다. 지금부터라도 체인 등 월동장구를 준비하고, 날씨 예보에 귀 기울여 폭설시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자가운전을 자제하고 교통사고가 발생한 경우 보험서비스와 도로관리청의 협조를 구하고 차량열쇠와 전화번호를 필히 남겨 신속한 제설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운전자들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겨울철 별미 대구

거진정보공고 졸업생 전원 진로 확..

관광사업 활성화로 주민소득 창출

한겨울에 만나는 봄을 기다리는 마..

새해 농업인 실용교육 비대면으로

알려지지 않은 길

토성면의소대 박혜정 대장·함성옥 ..

거진남·여의소대 재난관리 유공 도..

지구와 나와 조약돌

겨울철 화재예방에 다함께 힘 모으..

최신뉴스

자활센터 EM소독제 활용 방역 지원  

마을 전 가구에 재난지원금 70만원..  

“주방엔 K급 소화기 비치하세요”  

“임기중 장학기금 5억원 조성”  

토성면의소대 박혜정 대장·함성옥..  

거진남·여의소대 재난관리 유공 ..  

코로나19와의 전쟁  

2021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지구와 나와 조약돌  

겨울철 화재예방에 다함께 힘 모으..  

알려지지 않은 길  

거진정보공고 졸업생 전원 진로 확..  

한겨울에 만나는 봄을 기다리는 마..  

관광사업 활성화로 주민소득 창출  

새해 농업인 실용교육 비대면으로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