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1-07 오전 10:54: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21-01-07 오전 10:54:28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청간정 인근 해안도로 단전구간 연결

12억원 투입 ‘청간정 탐방 인도교’ 준공
아야진~천진 구간 걷기·자전거길 연결

2021년 01월 07일(목) 10:32 [강원고성신문]

 

↑↑ 청간정 체험관광 명소화 사업의 일부로 12억원을 들여 추진한 청간정 탐방 인도교가 준공돼 일반에 개방됐다.

ⓒ 강원고성신문

고성군이 지난 2월 착공한 청간정 탐방 인도교 설치가 마무리돼 12월 21일 일반에 개방됐다. ‘청간정 체험관광 명소화 사업’의 일부로 총사업비 12억원이 투입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단절됐던 걷기·자전거 길 구간이 연결돼 걷기·자전거 이용객들이 인근 아야진이나 천진·봉포를 거쳐 청간정에 쉽게 방문할 수 있게 됐다.
청간정 체험관광 명소화사업은 접경지역 지원사업으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추진되며 총사업비 28억원(국비 22억4천만 원, 군비 5억6천만 원) 규모의 사업이다.
지난해 5월 서낭당 신축과 진입로 정비공사를 마쳤으며, 이번에 청간정 탐방 인도교 설치를 마쳤다. 향후 청간정 탐방로 개설과 기반시설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아름다운 경관을 조성해 탐방객들의 지속적인 방문을 유도하고, 체험하고 체류할 수 있는 시설을 조성해 고성군 관광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광호 기자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6년 뒤 동해북부선 열차 탈 수 있을..

힘차게 솟아오르는 2021년 새해 첫 ..

최창규씨 첫 음반 출반

새해 첫 날 충혼탑·수성제단 참배

윤 총장의 직무정지 취소와 국정 혼..

박행봉·김정인 4급 서기관 승진

산학~죽정간 농어촌도로 확·포장 ..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

청간정 인근 해안도로 단전구간 연..

‘제진역 통일로 가는 평화열차’ ..

최신뉴스

6개 보훈단체 담당 공무원에 감사..  

고성군해양구조협회 연탄봉사 활동  

4분기 으뜸봉사상 시상식 개최  

2020년 어르신일자리분야(민간) ..  

고성군재향군인회장 선거 29일 실..  

2021 경력단절여성 등 구직활동 지..  

2021년에도 고성사랑카드 캐시백 ..  

고성군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박..  

고성어로요 공개행사 열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가정연계 ..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  

2021년도 강원문화예술지원사업 정..  

청간정 인근 해안도로 단전구간 연..  

‘제진역 통일로 가는 평화열차’ ..  

산학~죽정간 농어촌도로 확·포장 ..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