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1-25 오후 12:21: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우리 사는 이야기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20-11-25 오후 12:21:02
검색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우리 사는 이야기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오피니언 > 칼럼/논단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바우지움조각미술관과 아트스페이스

금강칼럼 / 김향숙 칼럼위원(시인)

2020년 05월 22일(금) 10:17 [강원고성신문]

 

ⓒ 강원고성신문

문화, 문화인이란 어떤 수준이나 한계가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문화생활은 동물적 삶으로부터 인간다워지려는 본능적 추구이다. 그 결과론적 깊이를 드러내는 척도는 모든 사람을 차별 없이 존중하는 품성과 언어를 지닌 격조 높은 삶을 위하여 자신을 들여다보며 사색하고 배우려는 지속성에 바탕을 둔 사람이다.

행복하게도 우리 고성군에는 <바우지움조각미물관>이라는 수준 높은 문화공간이 있다. 울산바위와 마주 바라보며 소통, 교감하듯 지어진 아름다운 건축물 안에 200여 점 이상의 훌륭한 조각작품들과 멋진 조경은 이미 미디어와 메신저를 통하여 널리 알려진 대로 국내외 방문객들이 즐겨 찾는 문화명소가 되었다.
바우지움조각미술관은 A관 우리나라 근현대조각관, B관 조각가 김명숙(관장)조형관, 기획전시관 아트스페이스로 크게 나눌 수 있다. 5,000평의 부지 위에 소나무정원, 물의정원, 돌의정원, 잔디정원, 테라코타정원 등 다섯 가지의 테마 정원은 서로 다른 이미지로 구성되어 있어 멋진 포토존을 이루고 있다.
테라코타정원을 뒤로하고 출구로 나오면 길 건너 맞은 편에 아트스페이스가 있는데 이곳에서는 <계절의 향기>라는 주제의 회화전이 4월부터 3개월간 전시 중이다. 1967년 서울대학교 대학원 회화과 출신의 성기점 작가의 유화작품은 참 놀라운 예술의 깊이와 감동을 주고 있다. 추상적이며 입체적인 선과 공간성의 구상으로 자연과 사랑, 희망 등을 제시하는 작품의 특성이 예사롭지 않다.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면서부터 첫눈에 들어오는 정면의 <푸른하늘 은하수>는 감탄사와 함께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제목을 아는 순간 푸른 빛 가득한 하늘의 수많은 하얀 별들이 가득한 우주, 그 아뜩한 원근감에 압도당하고 만다. 가까이 다가가서 보면 수많은 선들과 그 선을 메우고 있는 서로 농도가 다른 푸른색과 흰색의 대비. 그것뿐이다. 단지 그 두 가지만의 단순함이 어떻게 이렇게 마주하는 사람마다 가슴 뛰게 만드는가.
우리는 일제강점기 때 국민들에게 독립을 염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주기 위해 만들어졌던 <반달>이라는 노래를 잘 알고 있다. 일본은 동쪽에 있기에 ‘... 가기도 잘도 간다 서쪽 나라로’라며 어려서부터 친구와 둘이서 손바닥을 마주치며 부르던 노래 ‘푸른하늘 은하수...’.
한국민의 정서에는 은하수라는 강물 빛 이미지 이외에도 밤하늘의 별들은 당연히 푸른하늘이 배경일 것이라는 느낌으로 살아왔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거대한 작품 속 수많은 선들은 연속성, 확장성의 대단한 파워로 액자 밖으로 한없이 달려나갈 듯 그어져 있고 크기가 다양한 하얀 별들은 모두의 시선을 수억만 광년의 거리와 깊이로 빨아들이고 있다.
<푸른하늘 은하수>를 가까이에서 홀린 듯 들여다보다 정신을 차리고 다른 작품들을 감상하며 천천히 걸음을 옮기다 보면 <내 마음의 보석>이라는 작품 앞에서 다시 오래 머물게 된다. 역시 수많은 직선, 직선들. 그 가운데에 얼기설기 매달려 있는 듯 보이는 다이아몬드나 사파이어를 연상케 하는 푸른빛의 다각형들.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세상에 섞이어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는 그래도 저렇게 보석 같은 가치 있는 강점들이 있기에 지금까지 그 자존감으로 견디고 버티며 살아내는 힘이 되었는지도 모른다. 아무도 빼앗아갈 수 없는 나만의 그 귀한 존재감으로 인해 앞으로도 희망적인 삶을 꿈꾸며 달려가는 에너지가 되는 것이 아닐까.
그 외에도 열두 편의 작품들 중에는 정겹고 인간미가 넘치는 제목들이 붙은 <사이로 부는 바람> <오후의 그림자> <호수로 가는 길> <속삭임> 등 신비스러운 블루톤 색채의 이미지와 스토리로 가득한 작품들로 풍성하다.

아트스페이스 바로 앞, 유명작가들의 작품들을 전시 판매하는 아트샵에서 는 소장가치가 높은 다양하고 특별한 작품들과 고품격 생활도자기, 액세서리 등이 진열되어 있다. 옆 건물 <카페바우>로 옮겨가면 이제 들뜬 마음을 갈아 앉히고 잔잔한 음악과 함께 향 좋은 커피를 마실 수 있다.

창조주의 위대한 작품인 대자연, 그 안에서 여러 장르의 창작문화에 참여하며 살아가는 사람들과 그 작품들을 함께 즐기며 누리는 사람들로 인해 문화는 더욱 발전해가고 문화인으로서의 가치 있는 삶을 살아가게 되는 것이 아닐까.
커피잔을 앞에 두고 뜨거운 한 김 날아오르는 동안의 시선을 옮겨본다. 돌과 바람이 지어낸 <바우지움조각미술관> 노출 콘크리트의 거칠어서 더욱 멋진 돌덩이 담 너머, 산세 수려한 울산바위와 설악 골짜기로 오월, 짙은 봄빛이 물들어가고 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마스크 안에 갇힌 코와 입

고성군 국비 1,000억원 시대 열어

‘사랑의 김장’으로 온정 ‘훈훈’

영농부산물 파쇄로 산불피해 최소화

40년전 침몰 해경 ‘72’정 인양 청..

아야진 어촌마을 풍어제 열려

‘속초IC~간성’ 착수를 도 현안 1..

친절한 경찰·주민밀착형 탄력순찰 ..

국민참여형 ‘119안전체험 한마당’..

소방차 길터주기 퍼레이드

최신뉴스

“우리 마을은 우리가 지킨다”  

고성군 폐가전 무상방문 수거 잘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고성군 전직원 대상 지역체류 특별..  

토성면 마을공동체 라디오 개국 1..  

산불예방 협조 요청, 군정 관심·..  

고성군 문화·관광 업무 비중 높인..  

화진포의 성 [20]  

베트남 여행①  

고성소방서 최신형 고가사다리차 ..  

돼지 써코바이러스 백신 사업 시행  

속초해경 바뀐 수상레저안전법 홍..  

속초해경 해양종사자 인권침해사범..  

국민참여형 ‘119안전체험 한마당..  

40년전 침몰 해경 ‘72’정 인양 ..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