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7-07 오후 02:43: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발행인 칼럼칼럼/논단우리 사는 이야기독자투고김광섭의 고성이야기장공순 사진이야기법률상담
최종편집:2020-07-07 오후 02:43:19
검색

전체기사

발행인 칼럼

칼럼/논단

우리 사는 이야기

독자투고

김광섭의 고성이야기

장공순 사진이야기

법률상담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오피니언 > 칼럼/논단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바우지움조각미술관과 아트스페이스

금강칼럼 / 김향숙 칼럼위원(시인)

2020년 05월 22일(금) 10:17 [강원고성신문]

 

ⓒ 강원고성신문

문화, 문화인이란 어떤 수준이나 한계가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문화생활은 동물적 삶으로부터 인간다워지려는 본능적 추구이다. 그 결과론적 깊이를 드러내는 척도는 모든 사람을 차별 없이 존중하는 품성과 언어를 지닌 격조 높은 삶을 위하여 자신을 들여다보며 사색하고 배우려는 지속성에 바탕을 둔 사람이다.

행복하게도 우리 고성군에는 <바우지움조각미물관>이라는 수준 높은 문화공간이 있다. 울산바위와 마주 바라보며 소통, 교감하듯 지어진 아름다운 건축물 안에 200여 점 이상의 훌륭한 조각작품들과 멋진 조경은 이미 미디어와 메신저를 통하여 널리 알려진 대로 국내외 방문객들이 즐겨 찾는 문화명소가 되었다.
바우지움조각미술관은 A관 우리나라 근현대조각관, B관 조각가 김명숙(관장)조형관, 기획전시관 아트스페이스로 크게 나눌 수 있다. 5,000평의 부지 위에 소나무정원, 물의정원, 돌의정원, 잔디정원, 테라코타정원 등 다섯 가지의 테마 정원은 서로 다른 이미지로 구성되어 있어 멋진 포토존을 이루고 있다.
테라코타정원을 뒤로하고 출구로 나오면 길 건너 맞은 편에 아트스페이스가 있는데 이곳에서는 <계절의 향기>라는 주제의 회화전이 4월부터 3개월간 전시 중이다. 1967년 서울대학교 대학원 회화과 출신의 성기점 작가의 유화작품은 참 놀라운 예술의 깊이와 감동을 주고 있다. 추상적이며 입체적인 선과 공간성의 구상으로 자연과 사랑, 희망 등을 제시하는 작품의 특성이 예사롭지 않다.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면서부터 첫눈에 들어오는 정면의 <푸른하늘 은하수>는 감탄사와 함께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제목을 아는 순간 푸른 빛 가득한 하늘의 수많은 하얀 별들이 가득한 우주, 그 아뜩한 원근감에 압도당하고 만다. 가까이 다가가서 보면 수많은 선들과 그 선을 메우고 있는 서로 농도가 다른 푸른색과 흰색의 대비. 그것뿐이다. 단지 그 두 가지만의 단순함이 어떻게 이렇게 마주하는 사람마다 가슴 뛰게 만드는가.
우리는 일제강점기 때 국민들에게 독립을 염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주기 위해 만들어졌던 <반달>이라는 노래를 잘 알고 있다. 일본은 동쪽에 있기에 ‘... 가기도 잘도 간다 서쪽 나라로’라며 어려서부터 친구와 둘이서 손바닥을 마주치며 부르던 노래 ‘푸른하늘 은하수...’.
한국민의 정서에는 은하수라는 강물 빛 이미지 이외에도 밤하늘의 별들은 당연히 푸른하늘이 배경일 것이라는 느낌으로 살아왔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거대한 작품 속 수많은 선들은 연속성, 확장성의 대단한 파워로 액자 밖으로 한없이 달려나갈 듯 그어져 있고 크기가 다양한 하얀 별들은 모두의 시선을 수억만 광년의 거리와 깊이로 빨아들이고 있다.
<푸른하늘 은하수>를 가까이에서 홀린 듯 들여다보다 정신을 차리고 다른 작품들을 감상하며 천천히 걸음을 옮기다 보면 <내 마음의 보석>이라는 작품 앞에서 다시 오래 머물게 된다. 역시 수많은 직선, 직선들. 그 가운데에 얼기설기 매달려 있는 듯 보이는 다이아몬드나 사파이어를 연상케 하는 푸른빛의 다각형들.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세상에 섞이어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는 그래도 저렇게 보석 같은 가치 있는 강점들이 있기에 지금까지 그 자존감으로 견디고 버티며 살아내는 힘이 되었는지도 모른다. 아무도 빼앗아갈 수 없는 나만의 그 귀한 존재감으로 인해 앞으로도 희망적인 삶을 꿈꾸며 달려가는 에너지가 되는 것이 아닐까.
그 외에도 열두 편의 작품들 중에는 정겹고 인간미가 넘치는 제목들이 붙은 <사이로 부는 바람> <오후의 그림자> <호수로 가는 길> <속삭임> 등 신비스러운 블루톤 색채의 이미지와 스토리로 가득한 작품들로 풍성하다.

아트스페이스 바로 앞, 유명작가들의 작품들을 전시 판매하는 아트샵에서 는 소장가치가 높은 다양하고 특별한 작품들과 고품격 생활도자기, 액세서리 등이 진열되어 있다. 옆 건물 <카페바우>로 옮겨가면 이제 들뜬 마음을 갈아 앉히고 잔잔한 음악과 함께 향 좋은 커피를 마실 수 있다.

창조주의 위대한 작품인 대자연, 그 안에서 여러 장르의 창작문화에 참여하며 살아가는 사람들과 그 작품들을 함께 즐기며 누리는 사람들로 인해 문화는 더욱 발전해가고 문화인으로서의 가치 있는 삶을 살아가게 되는 것이 아닐까.
커피잔을 앞에 두고 뜨거운 한 김 날아오르는 동안의 시선을 옮겨본다. 돌과 바람이 지어낸 <바우지움조각미술관> 노출 콘크리트의 거칠어서 더욱 멋진 돌덩이 담 너머, 산세 수려한 울산바위와 설악 골짜기로 오월, 짙은 봄빛이 물들어가고 있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해수욕장 7월 10일~8월 16일까지 개..

‘바다정원’ 해변 송림에서 불법 ..

소상공인 공유재산 사용료 감면

임업후계자협회 고성군협의회 창립..

진부령미술관 임영우 소나무전 개최

‘농수산물 꾸러미’ 사업 전개

거진성결교회 어르신 삼계탕 나눠주..

진부령 흘리 피망 출하 시작

DMZ 고성갈래구경길 걷기 2회차 열..

고성군 마스크 착용 생활화 운동

최신뉴스

새마을운동 군지회 밑반찬 나눔 행..  

거진 ‘약수암’ 신도회 향토장학..  

조정일 소방교 어린이집 재능기부  

속초해경 민간해양구조대원 확대 ..  

살수차·방제기 보유단체 산불진화..  

“도원산불 원인 화목보일러 부실..  

속초해경, 송지호에 해상순찰대 배..  

고성소방서 소방기술경연대회 앞두..  

삼포해변서 ‘DMZ 평화이음 드라이..  

제15회 고성 미시령 힐클라임 대회..  

제44회 고성군 축구협회장기 대회 ..  

금강산 건봉사 ‘사적’ 지정 재추..  

해양레저스포츠 체험교실 운영  

고성군 마스크 착용 생활화 운동  

7월 한 달 주민세(재산분) 신고·..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