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7-07 오후 02:43: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제일반기업/산업농어업단체개업집평택촌놈의 종목분석맛집업체탐방
최종편집:2020-07-07 오후 02:43:19
검색

전체기사

경제일반

기업/산업

농어업단체

개업집

평택촌놈의 종목분석

맛집

업체탐방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 농어업단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성칡소’ 2024년까지 집중 지원

고성군, 브랜드 육성 활성화 방안 간담회 … 사육두수 1,000마리로

2020년 06월 24일(수) 10:53 [강원고성신문]

 

↑↑ 고성군 지난 8일 ‘고성칡소 브랜드 육성 활성화 방안 간담회’를 갖고, 지원 규모를 늘려나가기로 했다.

ⓒ 강원고성신문

고성군이 도내에서 가장 많이 사육되고 있는 ‘고성칡소’ 브랜드화를 위해 장기적으로 1천마리까지 사육두수를 늘려 일주일에 1마리 출하가 가능하도록 지원 규모를 늘려나가기로 했다.
고성군 지난 8일 오후 3시 농업기술센터 농업인교육관에서 함명준 군수와 송명근 고성칡소 발전연구모임회장 등 축산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칡소 브랜드 육성 활성화 방안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칡소 사육 축산인들은 칡소가 한우에 비해 등급 배정에 불리하고 수익도 적어 전략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또 수정란 이식은 암소 번식기능을 저하시키므로 대신 질좋은 정액 지원을 늘리고, 각종 행사 때 고성칡소 홍보부스를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고성군은 고성칡소 브랜드화를 위해 1천마리까지 사육두수를 늘려 일주일에 1마리 출하가 가능하도록 내년부터 2024년까지 집중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선 내년도 당초예산에 사료비 지원기간을 종전 6개월에서 12개월로 늘리고, 칡소 송아지 생산장려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칡소는 우리 민족과 함께한 고유의 한우 품종으로 호랑이와 같은 줄무늬가 있어 ‘범소’ 또는 ‘호반우’로 불렸으며, 일제강점기 수탈과 한우 개량정책으로 멸종위기를 겪기도 했다. 고성지역 칡소는 1999년 광산리 4마리를 시작으로 2017년 17개 농가 2백71마리, 2019년 24개 농가 4백 마리로 사육 두수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 도내 전체 사육 두수는 1천 마리이며, 고성지역에서 사육되는 칡소가 가장 많다.
고성지역 칡소 사육 농가들은 지난 2014년 10월 22일 ‘고성칡소 발전연구모임회’를 창립한 뒤 ‘고성칡소’를 명품화 해 새로운 특화품목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고성군도 적극 지원해왔다.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어선 구하고 산화한 39인 용사 기려

아름다운 고성의 풍광

거진 군인아파트 유치·캠핑카 대책..

“선조들의 지혜 느끼고 함께 배워..

다시 찾는 ‘대진항 별빛은하’ 조..

고성군 민원처리 마일리지 우수직원..

“공유재산 위탁 운영 제대로 관리..

고성군 2019년 기준 사업체조사 실..

청년은 창업 어르신은 일자리 창출

고성군 30일까지 공유재산 실태조사..

최신뉴스

새마을운동 군지회 밑반찬 나눔 행..  

거진 ‘약수암’ 신도회 향토장학..  

조정일 소방교 어린이집 재능기부  

속초해경 민간해양구조대원 확대 ..  

살수차·방제기 보유단체 산불진화..  

“도원산불 원인 화목보일러 부실..  

속초해경, 송지호에 해상순찰대 배..  

고성소방서 소방기술경연대회 앞두..  

삼포해변서 ‘DMZ 평화이음 드라이..  

제15회 고성 미시령 힐클라임 대회..  

제44회 고성군 축구협회장기 대회 ..  

금강산 건봉사 ‘사적’ 지정 재추..  

해양레저스포츠 체험교실 운영  

고성군 마스크 착용 생활화 운동  

7월 한 달 주민세(재산분) 신고·..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