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8-04 오전 10:53: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교육일반문화.스포츠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김하인 연재소설류경렬의 경전이야기가라홀시단학교탐방어린이집 탐방고성을 빛낸 호국인물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최종편집:2020-08-04 오전 10:53:34
검색

전체기사

교육일반

문화.스포츠

김담 산문 연재 <숲에서 숲으로>

황연옥 연재소설 <화진포의 성>

남동환의 사진으로 보는 고성의 역사

김하인 연재소설

류경렬의 경전이야기

가라홀시단

학교탐방

어린이집 탐방

고성을 빛낸 호국인물

황연옥의 행복한 동화읽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교육/문화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금강산 건봉사 ‘사적’ 지정 재추진

고성군, 대웅전 주변 문화재 정밀발굴 조사
2016년 ‘보류’ … 유물·유구 등 확보 관건

2020년 07월 07일(화) 14:27 [강원고성신문]

 

↑↑ 고성군이 금강산 건봉사를 국가지정문화재(사적)로 지정·신청하기 위해 이달 6일부터 8월 28일까지 문화재 정밀발굴(대웅전 중심)조사를 실시한다.

ⓒ 강원고성신문

고성군이 지역 최대 사찰로 부처님 진신치아사리를 모시고 있는 금강산 건봉사(강원도 지방기념물 제51호)를 국가지정문화재(사적)로 지정·신청하기 위해 이달 6일부터 8월 28일까지 문화재 정밀발굴(대웅전 중심)조사를 실시한다.
군은 지난 2016년 1차로 지정·신청을 했으나, 문화재청 심사결과 ‘보류’ 결정이 났다. 이에 따라 군은 이번에 국비 등 2억1천5백만원의 예산을 들여 정밀발굴조사를 통해 건봉사 창건기와 유물 및 유구 등 자료를 확보하고, 학술세미나도 개최해 건봉사의 진정성과 독창성을 검증한 뒤 사적지정을 재신청할 계획이다.
건봉사는 신라 법흥왕 때(520년) 아도화상이 ‘원각사’라는 이름으로 개창한 뒤 고려 공민왕 때(1358년) ‘건봉사’로 개칭됐으며, 조선시대 왕실의 원당사찰로 지정될 정도로 큰 사찰이었다.
특히 임진왜란 때에는 사명대사를 중심으로 승병 궐기를 처음으로 시도하고, 일제강점기에는 만해 한용운과 금암 이교재 등이 독립운동을 하는 등 호국불교의 대표적인 사찰로 알려졌다.
고성군 관계자는 “건봉사는 역사와 문화적 측면에서 보존돼야 할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이 필요하다”며 “이번 정밀발굴조사를 통해 조선시대 이전의 유구와 유물들이 다수 발굴돼 사적지정 재신청에 탄력을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광호 기자

강원고성신문 기자  
“행복한 고성 만들기”
- Copyrights ⓒ강원고성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고성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강원고성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화진포의 성 [10]

숲에서 숲으로 [43]

화진포의 성[7]

화진포의 성[8]

숲에서 숲으로 [44]

설악산 털진달래

화진포의 성[9]

눈 못 뜨는 나무

무릉도원 계곡에서 찾는 그린 케어

홀로서기

최신뉴스

함명준 군수 이양수 의원 방문 현..  

코로나19 대응 유공자 도지사표창 ..  

‘깔따구’ 사태… 상수도 비상대..  

봉수대 해변 레저체험시설 운영  

주민자치회 5개 읍·면으로 확대  

순세계잉여금 운영 문제점 지적  

‘고성형 뉴딜’사업 발굴로 경제 ..  

간성읍성 연계 탐방로 개설  

송지호에 119해변구급대·시민수상..  

흘리 산사태·해변에 해양쓰레기 ..  

간성읍 동호리 앞 백사장 변사자 ..  

통일염원 담아 ‘혼자라도 걷는다..  

비상소화장치함 128개 추가설치  

화진포의 성 [13]  

대진중고·금강산콘도 업무협약  



인사말 - 연혁 - 찾아오시는 길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제호: 강원고성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227-81-17288 / 주소: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간성로 29 2층 / 발행인.편집인: 주식회사 고성신문 최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호
mail: goseongnews@hanmail.net / Tel: 033-681-1666 / Fax : 033-681-16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강원 아00187 / 등록일 : 2015년 2월 3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광호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